내가 사랑한 야곱 청소년문학 보물창고 1
캐서린 패터슨 지음, 황윤영 옮김 / 보물창고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81년 뉴베리상을 받은 작품이라는데 이제라도 접할 수 있어 엄청 고마웠던 책이다.^^  
내가 열네살 미국소녀의 성장소설에 열광하는 이유는, 누구나 흔히 경험했을 소재를 잔잔하게 풀어간 솜씨에 있을 것이다. 자라면서 형제 자매간 라이벌 관계나 비교당해서 피해의식을 가졌다면 누구나 공감할 소재를 밀도 있게 그려냈다. 우리와 문화가 다르다 해도 보편적인 통과의례는 다르지 않은 듯, 성장기 피해의식에 충분히 공감했다.

성서에서 하느님이 '내가 야곱은 사랑하고 에서는 미워했다'고 공공연히 밝힌 '에서와 야곱'의 관계를 쌍둥이 언니 '사라 루이스'와 동생 '캐롤라인'으로 설정해, 신의 선택을 받지 못했던 에서의 관점에서 '사라 루이스'가 화자로 등장한다. 사라 루이스가 느끼는 소외감과 마음의 상처에 감정이입이 된 독자는, 세심한 심리묘사와 상황전개에 마치 루이스가 된 것처럼 집중하게 된다. 그렇다고 이 책이 기독교에 대한 이해를 전제하거나 기독교적 요소에 거부감을 갖게 하는 것은 없다. 종교적인 부담감 없이 사라 루이스의 감정에 발맞추어 동행하면 되는 것이다.

체서피크만의 라스섬에 사는 브래드쇼 부부는 아들을 원했지만 쌍둥이 자매를 낳았고, 건강하게 태어난 언니보다 위태롭게 태어난 동생에게만 모든 관심이 집중되었다. 늘 부모의 사랑과 애정 표현에 목마른 열네 살 사라 루이스의 갈증을 채워줄 것은 어디에도 없었다. 오직 튼튼한 몸과 착한 마음을 가진 루이스는 스스로 알아서 가정을 위해 헌신했고, 학교 생활보다 즐겁고 신나는 게잡이에 열정을 바쳤다. 호들갑스럽게 표현하진 않지만 늘 부모님이 고마워한다는 것도 아는 살림밑천 큰딸이다.  

가계에 보탬이 되는 언니 덕분에 동생은 재능을 살려 성악을 레슨을 받는다. 루이스는 당연하다는 듯 인정하지만, 고마움을 표현하지 않는 캐롤라인을 미워한다. 그렇다고 노골적으로 미움을 표현하지도 못하고 속으로만 끝없이 미움을 키워간다. 이런 상황이 독자에게 자연스레 공감된다. 딱히 캐롤라인이 미운 짓을 하는 건 아니지만, 뛰어난 자가 갖는 은근한 교만이 묻어난다. 그렇지만 캐롤라인은 지혜롭고 재치있는 처신으로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있다.

사라 루이스의 마음에서만 들끓는 감정의 응어리들이 못내 안타깝지만 착한 아이 마법에라도 걸린 듯, 루이스는 당차게 항변하거나 거부하지도 않고 상황에 순응해간다. 이런 게 조금은 답답하고 딱해서 뭔가 변화가 있거나 반전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항상 단짝이었던 콜과 게잡이를 하며 나눈 대화는 유머 수준이 달라 통하지 않는 상황이 오히려 더 우습다. 초반에 콜이 이해하지 못하던 루이스의 고급 조크는 물건너 가고, 콜 수준에 딱 맞는 할아버지의 유머로 루이스만 찬밥이 된다. 이런 사소한 일들을 참 맛깔나게 풀어가는 작가의 역량이 놀랍다. 루이스 엄마 아빠와 괴팍스런 할머니조차 개성 강한 빛나는 조연으로 등장해 책 읽는 재미를 더해 준다.

섬에 교사로 왔다가 성실한 아버지에게 필이 꽂혀 불편하고 가난한 섬 생활에 만족하는 엄마의 삶을 루이스는 이해하지 못했다. 더구나 캐롤라인과 콜이 결혼했을 때 배신감이 들었고, 결국 모든 걸 캐롤라인에게 뺏긴다는 생각에 괴로웠다. 하지만 선장 할아버지의 도움으로 비로소 자기 삶에 눈뜨게 된 루이스는 모든 것이 새롭다. 늘 하느님께 선택받지 못한 피해자라는 생각에만 빠졌던 루이스에게 번쩍, 번개가 치듯 할아버지의 말씀은 인생 좌표를 바로 보게 했다.  

   
 

 "네 동생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았어. 그래서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었던 거야. 사라 루이스, 아무도 네게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말하지 마. 기회는 남이 주는 것이 아니라 네 스스로가 만드는 거야. 얘야, 하지만 먼저 네가 원하는 것이 뭔지를 알아야 한단다."

 
   
모든 것에 기회가 있었던 엄마는 섬을 택했지만 루이스가 어떤 선택을 하든 말리지 않겠다는 응원을 받는다. 루이스는 섬을 떠나고 싶었지만 마음 밑바닥엔 항상 두려움이 있었다는 걸 깨닫지만, 캐롤라인 보다 더 보고 싶을 거라는 엄마의 말에 비로소 캐롤라인의 그림자에서 벗어난다. 부모의 사랑과 관심에 목말랐던 루이스에게 엄마의 한 마디는 모든 상처를 치유하는 약이었고, 루이스는 비로소 온전한 자기 삶을 살게 된다. 루이스가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자기 삶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면 행복도 빨리 찾았을 텐데 아쉬움도 있지만 그래도 다행이다.

섬에서 나와 공부한 루이스는 간호사가 되어 자신이 원하던 산골로 간다. 그곳에서 굴에게 노래를 불러주던 아빠의 미소를 가진 남자, 요제프에게 필이 꽂혀 세 아이를 두고 상처한 그와 가정을 이룬다. 결혼 후 아들을 낳고 이웃의 쌍둥이 출산을 돕던 루이스는 생명이 위태로운 둘째를 살리기 위해 몰입하느라, 잊고 있던 첫째가 바구니에 잠들어 있음을 깨닫는다.

"그 아기를 안아 주세요. 할 수 있는 한 오래 안아 주세요.
 아니면 아기 엄마가 안아 주게 하세요."


위태롭게 태어난 동생 때문에 항상 뒷전으로 밀려야 했던 자신의 성장기를 보상하듯, 루이스는 자기 출생과 똑같은 아기에게 연민을 느끼며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기를 소망했으리라. 사라 루이스의 그 마음을 알기에 주착없이 흐르는 내 눈물을 훔치지 않았다.

이 책은 열네 살 사라 루이스가 상처를 극복하고 아름다운 인생을 찾는 마무리로 잔잔한 감동을 준다. 성장기 피해의식을 버리고 내가 선택한 인생이 얼마나 눈부실 수 있는지 진정한 성장을 보여준다. 청소년기의 독자라면 이런 관점에서 충분히 자극받고 고무될 책이다. 하지만 난 엄마니까 부모의 말과 행동이 자녀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 발견하고, 애정표현이나 칭찬과 격려에 인색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한 독서였다. 내 아이들이 엄마인 나에게 상처받는 일은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야겠다. 또한 자기 삶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불끈 일어나도록 힘을 주는 엄마가 돼야지 또 한번 다짐하는 독서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8-12-25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은 제목과 표지가 늘 끌렸어요. 저는 성경에 등장하는 야곱이 참 좋아요. 부족한 게 많은데 그래서 더 인간미가 있거든요. 이 책도 역시 찜이에요~

순오기 2008-12-26 05:49   좋아요 0 | URL
참 좋은 책이라 청소년들에게 정말 읽히고 싶어요.
성주는 아직 읽지 않았는데 책따세 추천도서라면 잘 읽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