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소리가 우울하대요 - 우울한 아이 꽉 닫힌 마음의 문 칭찬과 격려로 활짝 열기 인성교육 보물창고 8
하이어윈 오람 글, 수잔 발리 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우울증에 대해 얘기하지만 우울한 오소리가 아니라, 오소리의 마음을 바꿔 준 두더지에게 주목하게 된다. '나 좀 그냥 내버려 둬, 모든 게 싫어!'라는 우울에 빠진 친구 곁을 지키는 단 한사람, 두더지는 바로 그런 친구다.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히 곁을 지키며 뭔가 궁리해 내는 두더지를 통해, 우울에 빠진 친구에게 어떡해야 될지 깨우침을 준다.

이 책은 밝고 부드러운 숲과 회색빛 오소리방의 색채대비로 분위기를 보여준다. 우울한 오소리의 회색방에서 밝은 숲으로 나오게 하는 것이 우울증 치료의 시작이다. 방구석에 혼자 처박히기 보단친구들이 있는 숲으로 나와 함께 어울리는 것이 바로 우울증의 치료법이라고 할 수 있다. 



두더지처럼 곁을 지킨 단 한 사람이 없어 귀중한 생명을 끊은 연예인을 보며 우린 얼마나 안타까웠던가. 공지영의 소설 '즐거운 나의 집'에서는 세번째 이혼한 딸의 방문 앞에서 불침번을 섰던 부모님 이야기가 나온다. 나는 그 부분을 읽으며 오열했었다. 혹시라도 목숨을 끊을까봐 밤새 지켰던 그 부모의 마음에 공감했고, 그 덕에 우리가 공지영을 만날 수 있는 것에 감사했다. 최진실 사건을 접하면서 가장 먼저 떠오른 것도 이런 의미였다. 그날 밤, 친정엄마가 손주들 방에 가지 않고 밤새 곁에서 지켰더라면 우린 그녀를 잃지 않았을 텐데...... 그래서, 나는 우울한 오소리의 곁을 지킨 두더지를 단연 이 책의 주인공으로 꼽는다. 이 책은 우울증에 빠진 친구의 곁을 지키는 단 사람이 되자고 독자에게 속삭인다.

살다 보면 어른이나 아이도 크고 작은 문제로 우울에 빠지게 된다. 가벼운 우울은 털고 일어설 수 있지만 혼자 감당하기 어려운 우울증은 치료를 요한다. 하지만 마음의 병이라 어떤 치료보다도 마음을 바꿔줄 계기가 필요하다. 두더지는 집안에서 꼼짝 않는 오소리가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소리가 누구보다 소중한 존재로 친구들에게 사랑받고 있음을 확인시켜 주는 것, 바로 오소리의 자존감을 회복시키고 혼자가 아님을 깨닫게 한 두더지의 이벤트는 어떤 의사나 심리학자의 처방보다 지혜로웠다.

오소리뿐 아니라 숲 속 모든 친구들의 장점을 찾아내어 상을 준 두더지는 분명 책을 많이 읽었을 것이다. 독서는 지식뿐 아니라 삶의 지혜를 주기 때문에, 이런 지혜는 독서의 내공에서 나온다고 믿는다. ^^
'가장 아름다운 케이크 상, 최고로 느린 춤 상, 점프왕 상, 가장 멋진 신랑감 상, 수영 상, 잔꾀 상, 총총걸음 상, 단숨에 감자칩 가장 많이 먹기 상, 빠른 응급조치 상, 최고의 아코디언 연주 상, 독서 상'을 시상했으니, 역시 독서상도 빠지지 않았다. 어떤 동물이 무슨 상을 받았는지 맞춰보는 것도 재미있다. 특징과 장점을 살려낸 상을 보면서 우리 교육도 이렇게 가야 한다고 생각됐다. 오직 성적으로 한 줄 세우기가 아니라, 개개인의 특기와 장점을 살려주는 것이 우리 교육이 가야 할 목표가 아닌가!

오소리에게 다섯 부문의 상을 안겨 준 두더지의 지혜를 오소리도 충분히 느끼고 깨달았기에 두더지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자신이 소중한 존재임을 깨달으면 우울한 친구라도 훌훌 털고 일어날 것이다. 오소리의 존재가치를 회복시켜 준 두더지의 이벤트는 칭찬과 격려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했다. 오소리가 받은 다섯 가지 상은 무엇인지 헤아려보며 내친구와 가족에게 어떤 상을 줄 수 있을지 꼽아보는 것도 의미 있다.^^

'늘 최선의 방법을 알고 있는 동물에게 주는 상,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항상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는 동물에게 주는 상, 다른 이들을 위해 항상 곁에 있어 주는 친구에게 주는 상, 가장 필요하고 든든한 친구에게 주는 상, 기분이 어떤가에 상관없이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친구에게 주는 상' 의 수상자는~ 오소리! 사실은 이 모든 상을 받을만한 친구가 또 하나 있다는 걸 영리한 독자들은 알겠죠? 내가 이런 친구가 되어야 한다는 걸 깨달은 독자는 또 하나의 상을 받아도 되겠다.^^



초등저학년들과 우울에 빠진 가족에게 어떻게 해 줄 것인가 이야기를 나눴는데, 부모님께는 심부름이나 안마, 용돈으로 좋아하는 것(양말, 책, 꽃...) 사드리기. 편지를 쓰고 풍선으로 엄마방을 꾸며준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친구가 우울하다면, PC방에 데려가거나 먹을 걸 사주고 같이 놀아준다가 압도적이었고, 같이 치고 받고 싸움을 해서 우울증을 날려버리겠다는 아이도 있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8-11-08 11: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11-08 14:1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