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께끼 동시 그림책 보물창고 시그림책 1
조이스 시드먼 지음, 신형건 옮김, 베스 크롬스 그림 / 보물창고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표지를 넘기면 양쪽에 펼쳐진 판화 그림에 시선을 뺏긴다. 바로 속지부터 시작되는 자연 속에 이 책의 주인공들이 숨어 있다. 자~ 어떤 동식물들이 숨어 있을까? ^^



한 장 한 장 넘길때마다 강렬한 판화그림에 압도 당하는 느낌이다. 판화인데도 어찌나 색깔이 다양하고 섬세한지 탄성이 절로 나왔다. 아이들도 글내용보다 먼저 그림에 눈을 돌렸다. 저학년들은 판화기법을 잘 모르니까 감동이 덜했는데, 판화작업을 해 본 4학년 아이들은 환성을 지르며 감동을 표시했고 화가에게 존경을 더했다.  판화작업을 하면서 어려움을 익히 경험한지라 감동도 컸다. ^^

이 책은 수수께끼 그림책이라는 제목처럼 한 편의 수수께끼 동시로 독자의 흥미를 더한다. 바로 그 수수께끼에 자연의 비밀이 담겨 있어 시를 읽으며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읽어가며 수수께끼를 알아맞추는 재미와 누군가에게 수수께끼를 내며 짐짓 뻐길수도 있다. 먼저 읽은 아이들도 옆 친구에게 수수께끼를 내어 알아맞추지 못하면 '그것도 몰라? 나는 알고 있어~'라는 눈빛이 역력해서 지켜보는 즐거움이 더했다. 수수께끼 동시가 펼쳐진 그림을 자세히 보면 정답이 숨어 있는 걸 센스쟁이 아이들은 발견한다. 그리고 뒷면에 곧바로 수수께끼를 설명하는 글과 그림이 나와서 독자들이 확인할 수 있다.



글을 쓴 '조이스 시드먼'과 그림을 그린 '베스 크롬스'는 초원에서 발견한 경이로움을 멋진 책으로 만들어 독자도 경이로움과 감동을 맛보게 한다. 실제 초원에 나가 그들과 같은 경이로움을 맛보지 못할지라도 그에 버금가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책의 말미에 나온 그림은 마치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했다.



자연과학 지식을 더하는 책으로 충실하기 위해 끝에는 어려운 낱말을 설명해 놓았다.
'면역, 물관부, 미네랄, 배설, 분비샘, 성충, 수액, 씨앗 꼬투리, 애벌레, 양서류, 외골격, 위장, 유액, 이주, 자외선, 천이, 체관부, 포식동물' 이런 용어의 개념을 정확히 알면 학습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번역자인 신형건 시인이 머리글에 밝혔듯이 '시와 수수께끼, 그림과 지식의 결합은 새롭고 흥미로운 시도로 아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준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수수께끼 동시는 한번 읽고 접어두는 게 아니라 읽고 또 읽으며 여러 차례 음미하며 되새김하는 아이들을 지켜보며 흐뭇했다. ^^


댓글(2) 먼댓글(1)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초등생이 쓴 수수께끼 동시
    from 파피루스 2008-09-19 17:56 
    이 책은 처음에 아이들의 시선을 받지 못했어요. 하지만 이 책을 읽어주고 독후활동으로 '수수꼐끼 동시'를 쓰고 나더니, 비로소 관심을 갖기 시작했어요. 줄서서 차례를 기다려 읽으며 자신있게 수수께끼의 답을 말했지요. 3학년 이상 어린이들 수준에 맞는 듯... 의외로 어려운 낱말이 있어서 1~2학년들은 어려워했어요. 아이들이 쓴 '수수께끼 동시'를 읽고 답을 맞춰보실래요? '살아서 움직일 수 있는 것 - 자기가 제일 잘 아는 동물, 곤충, 벌
 
 
마노아 2008-09-19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책도 완전 강렬하고 근사하지만, 독후활동은 더 멋져요. 나는 누구일까요! 아유 순오기샘 쵝오!

순오기 2008-09-19 18:36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 학교 갔다와서 수정했어요. 독후활동으로 쓴 아이들의 수수께끼 동시는 페이퍼로 따로 썼어요. 나름 멋진 작품이 나와서 많이 올리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