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눈썹 호랑이 안 알려진 호랑이 이야기 1
이진숙 지음, 백대승 그림 / 한솔수북 / 200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앞뒤 표지가 연결되도록 좌악 펼치면 한마리 호랑이가 하얀 눈썹을 달고 뭔가 모호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글쎄~이런 표정을 뭐라고 묘사해야 할지, 참 난감하다. 그저 쥐꼬리만한 나의 표현력을 탓할 수밖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한솔수북에서 나온 '잘 알려지지 않은 호랑이 이야기' 1번을 찾아보시라.

이 책은 민화풍의 그림과 환타스틱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아이들이 상당히 좋아했다. 흔히 들은 호랑이 이야기가 아닌 새로운 이야기라 내용에도 무척 흥미로워 했지만, 그림을 가까이 보려는 아이들은 "잠깐만요, 그림 더 보여주세요" 라고 외치며 그림에도 상당히 집중했다. 그림책은 바로 이런 맛에 보고 또 본다는 걸 입증한 책이다.

게다가, 하얀눈썹만 있으면 사람의 속마음을 볼 수 있다는 것에 환호하는 녀석들, 자기들도 호랑이 눈썹 얻으면 선생님 마음을 엿보고 싶다나~ㅎㅎㅎ 귀여운 것들! 하얀눈썹으로 변신해서 하얀수염을 흩날리는 할아버지의 모습으로 짠~하고 나타나서 사람들의 속마음을 들여보면, 멧돼지, 여우, 너구리, 뱀... 더럽고 추악한 사람들의 모습이 여지없이 드러나 꿀꺽~~잡아먹었다는 이야기.

그렇게 변장했어도 호랑이라는 걸 알고, 굽이굽이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온 맹랑한 여자 아이, 그 아이의 속마음은 선녀인듯, 천사인듯 아주 고운 마음이었기에 하얀눈썹을 얻었다. 그 여자애는 호랑이 말처럼,착한사람을 돕는데 썼을까? 궁금증을 던지는 마무리에 호기심이 발동한 녀석들은 스스로 뒷이야기를 꾸며보겠다고 한바탕 법석을 떨었다. 모두들 뒷이야기를 꾸미는 와중에도 조용히 독서일기를 남긴 아이가 있어 소개한다.

독서 일기 - '하얀눈썹 호랑이'를 읽고     2학년 박하은

호랑이야, 넌 어떻게 해서 천살까지 살 수 있니?

난 엄마 아빠가 살으실 때까지 안마 해드리고 효도 할거야.

호랑아, 너 거짓말로 마음 알아보는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니? 내 속마음도 한번 알아맞춰 봐.

호랑아, 너 진짜 산신령이니? 호랑아, 넌 좋겠다.

넌 하얀눈썹으로 사람들의 속마음을 알아서 좋겠다.

나도 사람들의 속마음을 보고 싶어, 어떻게 네가 가진 하얀눈썹을 가질 수 없겠니?

하얀눈썹을 받은 그 여자애는, 정말 외롭고 힘들고 병든 사람들을 돕는데 썼을까? 정말 궁금해.

그리고, 이 책에 신기한게 많아서 난 친구들에게 읽어보라고 할거야.


댓글(5)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7-09-21 2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의 그림들이 저도 궁금해요. 아이의 독서일기가 참 솔직하고 순수해요. 저도 호랑이의 속눈썹을 갖고 싶어요. 평생은 말고 하루에 한 번만 사람 속내를 알 수 있음 좋겠어요^^ㅎㅎㅎ

마노아 2007-09-21 2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리보기로 그림을 보았는데 엄청 매력적이에요! 당장 장바구니에 담았어요(>_<)

순오기 2007-09-22 00:05   좋아요 0 | URL
제가 님처럼 포토리뷰를 올린다면 좋을텐데...요즘 거기까지는 신경 쓸 참이 없네요. 그저 님이 올리는 포토리뷰 감상하는 걸로 만족입니다. 요 책도 님이 포토리뷰로 올리실거죠? 기대합니당!!

뽀송이 2007-09-22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보고 싶어지는데요.^.~
민화풍의 그림이라 더 관심이 가요.^^
짬을 내어 잠시 들렀어요. 고향 가셨을래나??

순오기 2007-09-22 14:37   좋아요 0 | URL
앗~민화풍의 그림이란 말에 책임이 있을듯...딱히 맞는 표현이 아닌것 같아요. 동양적인 그림에 환타스틱한 분위기인데 뭐라 표현하기가 어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