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 개구리를 데려갔어요 그림책 보물창고 19
에릭 킴멜 지음, 신형건 옮김, 블랜치 심스 그림 / 보물창고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고 개구리로 인해 도서관에 한바탕 난리가 나는가 생각했어요. 헉~~~ 그런데, 애완동물이란 녀석들이 암탉, 펠리컨, 비단구렁이, 기린, 하이에나, 코끼리라니? 기린과 코끼리 녀석이 들어가려면 출입문은 얼마나 커야 되고, 도서실은 또 얼마나 커야 할까? 낄낄낄......다 큰 우리애들도 애완동물의 수준이 이 정도냐며 재미있어 하더군요.

그런데, '책 속에 길이 있다'는 말 다 믿으시죠?
애들 어릴때 동물원 구경가는 거 좋아하잖아요. 브리짓이 데리고 갔던 덩치 큰 녀석들 말고, 정말 애완동물 수준의 것들을 도서관에서 볼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요? 아이들이 책 읽으러 가서 애완동물도 보고, 또 싫증나면 다시 책을 읽으러 가고. 아~ 멋진 생각 아닌가요?  그럼 아이들이 몰려올텐데, 기적의 도서관처럼......

글이 많지 않은 그림책을 보는 묘미는 역시 그림에 있지 않을까요?
내용이야 한번 읽으면 알 수 있지만, 그림은 볼 때마다 새로운 걸 발견할 수 있어요. 우선 아이들 눈높이의 낮은 책장에 알록달록 책들이 꽂혀있어 맘에 들고, 애완동물의 모습이 눈길을 확 잡아 끌지요. 개구리에 경악하는 사서와 아이들의 다양한 표정도 재미있어요. 무지무지 큰 코끼리가 우리 혼을 빼기도 하고요. 브리짓이 도서관에 갈때 집에 남아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 또한 볼만하지요. 게다가 코끼리가 책을 읽어줄 때 그 녀석들 표정은 우리까지 책 읽는 즐거움에 빠져들게 하지요. 브리짓이 데려갔던 애완동물의 이름 알아맞추기나 순서맞추기를 하면서 기억력을 확인하는 것도 좋은 독후활동이 되더군요.

이렇게 쫘악~ 훑어보셨다면, 이제는 소풍날의 보물찾기 시간이예요. 브리짓을 살펴보면 바지는 똑같은 옷이지만 윗옷에 따라 머리핀과 운동화가 달라지고 있어요. 발견하셨나요? 머리핀 색깔이 같으면 디자인을 다르게 한 세심함이 놀랍네요. 또 사서선생님은 옷에 따라 귀걸이가 다르죠? 게다가 줄무늬 옷이 꽤 나오는데, 디자인이나 헤어스타일에 관심있는 사람은 이런 것에도 초점을 모을 수 있을테고요. 이렇게 숨어있는 것들은 어쩌면 아이들이 더 잘 찾아낼거예요. 그림책을 보면, 우리 삼남매 중에 그림 그리는 녀석도 하나 있으면 좋겠다 욕심이 생기네요~  ㅎㅎㅎ

재미있게 그림책을 보면서, 도서관에서 해야할 일과 하지 말아야 될 일을 자연스레 배우고, 도서관은 재미있고 신나는 곳이란 것도 알 수 있지요.


댓글(0) 먼댓글(1)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푸른책들과 보물창고에서 6기 신간평가단을 모집합니다!
    from 파피루스 2008-02-01 00:31 
    2006년 이금이작가님 '밤티마을 블로그'에서 푸른책들의 신간평가단 모집 공고를 보고 응모했었죠. 리뷰라는 걸 써보지도 않았지만, 나름 동화를 많이 읽었기에 용기를 냈었답니다. 다행히 3기 신간평가단으로 뽑혀 지금까지 우수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답니다. 그 덕분에 알라딘도 알게 돼서 이제는 제 놀이터가 되었지만...  신간평가단 관심있는 분들은 참여해 보시라고 알려드립니다. (혹시, 참고가 될까 싶어서 제가 응모할 때 올렸던 '유진과 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