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의 알고리즘 - 잘될 운명으로 가는
정회도 지음 / 소울소사이어티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열심히 사는데 안 풀리는 사람들의 공통점
첫째. 비관적으로 운명을 인식하는 경우이다.
사건을 보는 관점에 따라 사람은 크게 낙관주의자, 비관주의자, 긍정주의자로 나눌 수 있다.
이 셋 중 비관주의자 유형의 인생이 제일 잘 안 풀린다.
낙관주의자 유형은 어려운 상황도 좋게만 보기 때문에 위험에 처할 수 있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긍정주의자의 인생이 가장 잘 풀린다.

둘째. 준비가 안된 경우이다.
실낱같이 미약한 기회도 쇠사슬처럼 단단히 만들어야 인생이 잘 풀린다.

셋째. 운의 흐름을 읽지 못하는 경우이다.
실패가능성은 과장되게 해석하는 반면 성공 가능성은 축소해서 해석하는 것이다.

🔖 운명을 받아들이는 네 가지 태도
1. 바꿀 수 없는 것을 바꾸려고 함. 이것을 ‘어리석음‘이라 한다.
2.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지 않음. 이것을 ‘나태함‘이라 한다.
3. 바꿀 수 없는 것을 받아들임. 이것을 ‘평온함‘이라 한다.
4.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려고 함. 이것을 ‘용기‘라 한다.

그리고 바꿀 수 있는 것인지 바꿀 수 없는 것인지 구별하는 것을 ‘지혜‘라 한다.

🔖 나는 나로서 위대하고 아름다운 꽃이다. 내가 살고 있는 삶 그 대로 가치 있고 아름다운 것이다. 비교만 하지 않아도 ‘지금이 좋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 감정은 당신을 잘될 운명으로 안내할 것이다.


유명하신 타로마스터 작가님의 경험과 상담사례를 통해 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는 읽는 동안 처음 부터 끝까지 호감이가며 흥미롭게 읽었다.

인생은 산수가 아니어서 100을 투입한다고 100의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 1을 투입했는데 100의 결과가 나오기도 하고, 100을 투입해도 -500의 결과가 나오기도 하기 때문에 열심히 사는 것만으로 원하는 인생을 살 수 있다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 노력 × 운 = 운명 )
난 노력하고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면 되는 줄 알았는데 모든 삶의 흐름은 운도 함께하는 것이였네.

작가님은 이란성 쌍둥이로 태어났으며 누나는 안정적인 직장인이 작가님은 운과 운명을 연구하는 사람이되었다고 한다. 이처럼 타고난 명과 주어지는 운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본인의 의지와 선택이라고한다.

우리 아이들도 이란성 쌍둥이라서 그런지 ^쌍둥이는 같은 운명을 살게 될까?^
란 부주제의 글이 유독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굳이 변명을 하자면...운명을 바꾸는 네 가지 태도로 보아 난 지혜가 부족한 탓인듯.ㅎㅎ
그래도 긍정의 표현을하며 원한과 적을 만들지 않고 애정을 갖고 ‘나‘라는 공간을 정리해보자.
또한 내가 가진 100의 운도 잘 배분하여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하고 믿음을 갖고 흐름을 따라 가보면 나에게도 지혜가 생길 것이라 확신해본다.
-
-
작가님의 유튜브도 구독하면서 천천히 영상도 봐야겠다.



📌 ˝당신의 운을 믿고 따라가세요.
잘될 운명입니다.˝



- 이 책은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