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친절하고 위험한 친구들
그리어 헨드릭스.세라 페카넨 지음, 이영아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사람들은 대개 대화 상대에게 호감을 얻고 유능하게 보이고 싶을 때 거짓말을 한다. 한 유명한 연구에 따르면, 60퍼센트의 사람들이 10분 동안 대화하면서 적어도 한 번은 거짓말을 한다고 한다. 사전에 거짓말을 계획하려면 이렇게 하면된다.

• 그럴듯하게 만들 것.
• 말하는 연습을 해볼 것
• 간결하게 끝낼 것
• 자신 있게 할 것



> 셰이 : 지하철 플랫폼에서 한 여자와 마주친다.
하지만 그 여자는 지하철에 몸을 던지며 자살을 하고
셰이는 그녀의 죽음을 목격한 충격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며 비 내리던 어느 날 그녀의 환영을 보게되 거리를 헤매다 우연히 커샌드라와 제인을 만나 도움을 받고 가깝게 지내면서 함정에 빠지게 된다.


> 커샌드라와 제인 : 광고회사를 운영하는 이 둘은 자매이다. 자매는 셰이에게 다가가며 친절을 베푼다.


> 어맨다 에빙거 : 시립병원 응급실 간호사인 그녀는 어느 날 지하철에 몸을 던지며 자살을 한다.



너무 외로웠던 셰이의 말과 행동으로 겉잡을 수 없는 위험에 처하고 만다.

책을 읽으면 읽을 수록 심리적 표현으로 가슴을 쿵쿵 뛰게 만들어 뒷 이야기의 궁금증으로 가속도를 붙일 수 있게 흥미진진하다.

눈 하나 깜짝 안하고 거짓말을 잘하는 사람들을 보면 정말 신기하다.
정말 사전에 거짓말을 계획하며 말을하는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