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증진위원회. 줄여서 인권위. 인권침해와 차별행위에 대한 진정을 접수하고 조사하여 구제조치를 권고하는 독립적인 국가기관.

🔖 ˝의심하려고 들면 그 의심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활용되지. 충분히 다른 쪽으로 설명할 수도 있는 사실이 한쪽으로 모이는 거야. 그게 여러 개 모이다보면 유죄의 증명력이 되고.˝

🔖 기억의 세부가 어찌나 구체적이고 생생한지 명백한 시간적 증거가 없었다면 윤서는 그 기억이 가짜라는 걸 절대 인정할 수 없었을 것이다.
구체적이고 생생한 기억은 진실을 뒷받침하지만 때론 진실을 표방하며 기억의 주인을 속인다.

강단도 배짱도 없지만 너무 신중해서 우유부단해 보이는 베테랑 조사관 한윤서, 남의 일을 내 일처럼 여기는 열혈 조사관 이달숙, 약자의 편에 서야한다는 생각으로 독단과 정의 사이를 줄타기하는 배홍태 조사관, 사법고시 출신 부지훈 사무관으로 이루어진 인권위 사건 기록이다.





조사관들은 죄의 유•무를 밝히는게 아니라 인권 침해로 억울한 사람들의 의뢰를 받고 증거 수집, 사건과 관련된 사람들의 면담..등 조사를 하는데 내용이 흥미진진하다.


특히 한윤서 조사관은 범죄자가 인권침해로 의뢰를 해오면 피해자 입장에서도 생각해 많이 흔들릴법도한데 전혀 그렇지가 않다. 오로지 ‘인권‘ 만을 생각하며 조사한다.


작가님의 책을 처음으로 접했다.
근데 두번째로 쓴 책이라니~!👍
5편의 단편으로 구성되있다. 보통 단편들은 결말이 많이 아쉬운데 반전도 있고 결말도 전혀 아쉽지가 않다.
-
-
곧 드라마 방영도 한다고 하는데..어떤 부분에서 책과 다를지..궁금하고 기대되는 달리는 조사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