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곤베리 소녀
수산네 얀손 지음, 이경아 옮김 / 검은숲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늪이 데려간 사람은 악마와 나란히 손을 잡고 온다.‘

'제물을 원하면 날씨가 험해진다. 제물이 정해지면 분노는 평화가 된다.'

무언가 크게 뒷통수에 던져주는 공포 보다는 머리 부터 발끝까지 스물스물 올라오는 공포가 더 소름끼치게 한다. 한 여름 밤에 읽기 좋은 서스펜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