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어디선가 시체가
박연선 지음 / 놀(다산북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첩첩산중 적막강산 아홉모랑이 마을
두왕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흥미진진 미스터리!

재목만 보고 끌려서 보게 된 책인데 무척 재밌다.
홍간난 할머니의 사투리 때문에 더 재미나게 본 것 같다.
홍간난 할머니와 손녀인 집안 최강 백수 강무순 쉬지도 않고 티격태격~
재밌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