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랑화사 4 - Novel Engine POP
정연 지음, R.알니람 그림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의 이야기가 들여왔다.

  벌써 삼십 년 전인가.

  그때만 해도 나는 청운의 꿈을 품은 젊은이였다.

백 년 만에 태어난 기재ㅏㄹ면서, 우리 한씨 집안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무엇이든 다 이룰 수 있을 것 같았다.

과거도 당연히 한 번에 급제할 줄 알았다.

   남들은 보름이 걸리는 거리를 열흘 만에 갔다.

맹수가 나타난다는 험준한 고개도 무섭지 않았다.

심신을 수양하기 위해 어릴 때부터 활쏘기를 배워서 그 또한 자신이 있었거든.

   고개를 중간쯤 넘었을 때, 찢어지는 비명 소리가 들렸다.

아직 어린 짐승 같았다.

무심코 고래를 돌렸더니, 시커먼 구렁이가 노루 새끼를 칭칭 감고 한입에 삼키려는 참이었다.

   두 번 생각할 것도 없이 바로 활을 당겼다.

내 화살은 단번에 구렁이의 머리를 꿰뚫었다.

그런데 그 순간, 구렁이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렸다.

그러더니 갑자기 입을 열어 말을 하는 것이 아닌가.

   선비님, 내가 무엇을 잘못했소?

  그저 배가 고파서 먹이를 먹으려 했을 뿐이오.

  그런데 왜 나를 죽이시오?

  작고 여린 노루 새끼는 죽으면 안 되고, 붉은 혀를 날름거리는 흉측한 구렁이는 죽어 마땅하다는 것이오?

  그렇다면 나를 잘 보시오.

그러더니 그것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했다.

배가 남산만큼 부푼 부인이었다.

머리에는 내 화살이 꽂혀 피투성이가 되었고,

사람꼴을 거의 다 갖춘 태아들이 탯줄에 대롱대롱 매달려 빠져나와 있었다.

너무도 참혹한 모습에 나는 정신을 잃을 것만 같았다.

달아나고 싶었으나, 가위에 눌린 것처럼 온몸이 움직이지 않았다.

구렁이는 그 모습 그대로 나를 원망하면서 천천히 숨을 거두었다.

나는 그제야 목이 터져라 비명을 지르며 그곳에서 도망쳤다.

아니, 도망쳤다고 생각했다.

그날 밤, 그녀가 또 다시 찾아왔다.

여전히 그 참혹한 모습으로.

잘못했다고, 제발 살려달라고 빌었으나, 그녀는 그저 원망스러운 눈길로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기만 했다.

나는 비명을 지르다 기절했다.

그날 이후로 그녀는 매일같이 나를 찾아왔다.

 

............................................................

 

 

얼음숲 이야기 中

 

- 205~207페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