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아랑전
조선희 지음, 아이완 그림 / 노블마인 / 2012년 7월
평점 :
품절


"관을 준비해 장례를 치르고 좋은 곳에 묻어주도록 하라."

 

정동호는 명령을 내렸다.

그리고 임금의 지시대로 무덤 앞에 비석을 세웠다.

 

비석에는

'해동 조선국 평안도 철산군 배무룡의 딸 장화 홍련의 불망비'

라고 씌어 있었다.

 

<정화홍련전>중에서   - 11페이지

 

˝여기, 여기 있어! 여기 말이야. 알겠어? 아래, 아래를 봐.˝

죽은 사람은 아무것도 모른다.
죽는다고 해서 모든 것을 저절로 알게 되는 것은 아니니 귀신도 모르는 것은 모르는 것이다.
누가 왜 자기를 죽였는지 귀신도 알고 싶다.
저도 사고 경위가 궁금해 미칠 지경이다.
때문에 자기가 어떻게 된 건지 산 사람에게 좀 알아봐달라는 것이다.

얼굴을 바닥에 처박고 있어서 뒤통수밖에 보여줄 수 없지만 나는 마흔아홉 개의 돌에 눌린 채 누군가 꺼내주길 기다리는 내 머리를 그들 모두에게 보여주었다.
내가 누군지 알아보지 못할까 봐 차마 썩지도 못하는 내 머리...... 그 머릿속에 산 여자와 죽은 여자 사이에 끼인 어느 가련한 남자의 원귀가 머문다고.
그러니 제발 그 머리를 꺼내 마른 땅에 묻어달라고.
이제 원귀로 떠도는 건 지긋지긋하다고.
죽은 여자도 싫고 산 여자도 싫다고.

권피아도 늙어간다.
권피아가 죽으면 나는 누구에게 머리를 꺼내달라고 말해야 할까.
나 지금 이런 꼴이라고 이미 보여주고 말해줬지만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다.
산 사람들은 죽은 사람들 일에 둔하다.
그러니 자초지종을 알고 있는 권피아가 얼른 마음을 바꿔야 할 텐데.
그런데 그녀는 애꿎은 청년을 몇이나 죽여야 마음이 풀릴까.
그들은 도대체 애꿎은 청년을 몇이나 죽여야 이 영화를 끝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