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잠 1
김경미 지음 / 로코코 / 2012년 12월
장바구니담기


흐윽....... 흑흑.......

젊은 여인의 흐느낌이 들려왔다. 귀로 들려오는 소리가 아니라, 머릿속에서 울리는 파동처럼 느껴졌다.
귀녀의 울음소리를 들은 순간, 유하는 눈앞이 칠흑처럼 새까매지는 것을 느꼈다.
공기가 모두 사라진 듯 숨을 쉴 수 없어 가슴을 움켜잡았다.
귓가에 달라붙어 떨어질 줄 모르던 흐느낌 소리. 잊으려 해도 절대 잊을 수 없는 울음소리. 여명이 밝아 올 때면 언제나 들려오던 서러운 소리. 찾아오지 않는 이를 향해 흘리던 애처로운 한탄의 소리. 수면 밑바닥에, 결코 들출 수 없는 곳에 꼭꼭 묻어 둔 지독한 기억이 십 년을 사이에 두고 다시금 현실이 되었다.
당장 귀를 틀어막고 울음소리를 들리지 않는 곳으로 도망치고 싶었지만 유하는 주먹을 단단히 움켜쥔 채 천천히 앞으로 몸을 내밀었다. 주먹을 펴면 손을 들어 올려 귀를 막을지도 모르기에. 한 걸음이라도 뒷걸음질 치면 그대로 달아날 듯해 유하는 기어이 한 걸음 한 걸음 발을 옮겼다. 창자가 끊어질 듯 구슬프게 울고 있는 주인을 확인하기 위해서.
애처로히 흐느끼는 울음소리가 선명해질수록 제단 위에 맺히는 형상도 뚜렷해지고 구체화되었다.-298~300쪽쪽

분홍 비단으로 만든 궁장에 내명부의 품계를 받은 여인만이 올릴 수 있는 머리 모양새. 귓가에 매달려 달랑이는 진주 귀걸이와 머리에 꽂은 매화잠. 초승달처럼 고운 눈썹에 희디흰 살결. 아담한 키에 팽팽히 당겨 묶은 허리띠로 굴곡이 드러난 몸매. 작은 손을 분홍 소맷자락에 감춘 채 서럽게 눈물을 흘리고 있는 청순한 미녀.
제단 위에 어른거리는 귀녀의 얼굴이 뚜렷해질수록 뒤에 있던 상준기의 눈도 커다래졌다. 비록 단 한 번 봤을 뿐이지만 틀림없는 그녀였다. 어떻게.......
"어떻게......"
상준기는 자신이 낸 음성치고는 너무 곱고 부드럽다 생각했다. 하지만 아무 소리도 입 밖으로 내지 않았는데...... 그럼 대체 누가? 상준기는 의아해하며 소리가 난 곳을 찾았다. 유하가 혼잣말처럼 중얼거렸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듯이. 어째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없는 사람처럼.
"어떻게...... 어째서......"
"유하?"
"아가씨?"
푸르스름한 원귀보다 더 새파랗게 질려 있는 유하를 검우와 취아가 낮은 음성으로 불렀다. 그러나 유하의 시선은 제단 위의 허공에 나타난 귀녀에게 꽂혀 있었다.-298~300쪽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