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2 - 완결
강풀 지음 / 재미주의 / 2012년 2월
장바구니담기


나는...... 경비 아저씨가 죽기 전에 해줬던 이야기를 이 낯선 세 사람에게 자세히 이야기해주었다......

내가 알고 있는 이야기......

아무도 모르게 집 밖에도 안 나가고......
혼자서 집 안에서만 외롭게 살다가......
자기 피로 옷을 빨갛게 물들이고 죽은 그 여자 이야기를......

어쩌면 슬픈 그 이야기를......

외롭게 죽은 여자......
집 안에서만 살다가......
나가지도 않고......
죽었다는 그 여자......

외롭게...... 혼자서......
외롭게...... 혼자서만 지냈다고......
마치 나처럼......

그럼...... 의자에 묻은 피는
그 여자의 피란 말인가......
죽었다는 그 빨간 옷의 여자가
이 아파를
돌아다닌다는 건가......

외롭게...... 혼자서 살다가 죽었다구...... 이미......
외롭게 혼자서 살다가...... 이미 죽었다구......

나, 나는 그 여자를 구하려고 했는데......
내, 내가...... 너무 늦었단 말인가......

내가 봤던 그 여자는 누구지......
그 외로워 보이던 그 여자는......
누구지......?

내가...... 너무...... 너무 늦은 건가......
너무 늦은 건가......

나처럼 지내다
결국 귀신이 되었단 말이야......?-183~186쪽

옆집에 살던 사람이 귀신이 되어서
우리 집에 찾아왔었던 건가......

귀신이라......
귀신이라...... 그런데......
그걸 막아야 한단
말이지......
막을 방법이......
아...... 단 한 사람......!!

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는 이야기는 하나도 없다......
하지만......!! 이걸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

그 남자가 말했지......
그 남자......
그 남자라면......!

귀신도 있는데 저승사자가 없겠냐고......!!

그렇다면 결국 귀신을 막을 수 있는 것은......
그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뿐이란 말인가......!!-183~18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