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귀야행 2
이마 이치코 지음 / 시공사(만화) / 1999년 3월
장바구니담기


네 엄마는 영 껄끄럽단 말야.
가규의 딸이거든 약간의 영력이 있을 거야.
내가 요귀라는 사실을 알게되면...
밥을 안해주게 될 지도 몰라.-7쪽

붙잡으면 먹어도 되지?-32쪽

인간은 먹어봤자 맛이 없다구!-39쪽

식사하고 있잖아.
맨날 조그만 잡귀나 인간이 먹는 음식만 먹으니 배가 고파서...

덕분에 나야 진수성찬이지 - ♪-145쪽

젠장...
모처럼의 진수성찬이...-16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