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화연애담 2 - 완결
이희정 지음 / 북박스(랜덤하우스중앙) / 200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당연한 내용인 것을 자꾸 1권에서 반복을 하니 읽는내내 따분한 면도 있었다.

그래도 그럭저럭 웃으면서 재미나게 읽었던 '춘화 연애담'이다.

표지보다는 제목이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선시대라서 망설임없이 구입한

책이다. (역시 난 못말리는 역사매니아^^)

그리고 너무 야한 글이 나오는 바람에 약간은 실망한 것도 사실이다.

 

2권에서 여주가 아이를 못 낳는다고 시어머니한테 온갖 시련과 고통을 받을 때마다 눈물이 어찌나 나는지.

그래도 믿음이 있고 사랑하는 낭군이 옆에서 지켜 주고 그리고 속담중에 며느리 사랑은 시아버지라고 했던가.

따분하고 즐겁게 낯 뜨겁게 재미나게 슬프게 했던 '춘화 연애담.'

변치 않는 남주와 여주의 사랑! 아름다운 두 사람의 영원한 사랑!

작가님 감사하고 건필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