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조디악 인 스크래치 북 - 나와 당신의 운명, 별자리 12
이윤미 그림 / 스타일조선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크래치 북은 처음으로 해 보는 거라서 많이 망설여졌다.

색칠은 많이 해 봐서 괜찮은데...


큰조카 하는 말이

"이모 그냥 과감하게 긁어요! ㅋ"

그런다.


난이도가 좀 높았다.

무엇보다 선긋기.

가늘게 선을 긋는다는 게 쉽지는 않았다.

그래도 즐겨보자는 마음으로 도전.

하다 보니 푹 빠져 있는 나를 발견했다.

은근히 중독성과,

즐거움,

재미,

그리고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

그래서 다 하고 나면 다른 스크래치 북을 사려고 마음 먹고 있다는....



스트레스가 풀린다는 것.

좋은 징조.^^


열두 별자리 중에서 내가 고른 물고기자리.

물고기자리 완성!!!

하고 나니 뿌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