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열린책들에서 나온 작품들 참 많이 샀는데, 지금은 여기저기 어디 박혀있는지, 일단 보이는대로 찾은 것은 이 정도 입니다. ^^

 

  예전에 이사오느라 책을 박스에 많이 포장해 놓고 미처 다 풀지도 못한 것들이 많은데 아마 거기에 더 있을 겁니다. 가장 좋아하고 결코 잊을 수 없는 '장미의 이름'을 비롯해서.

 

  어릴 적 용돈 모아서 한 권씩, 한 권씩 사보던 베르나르 베르베르. 그 시절, <개미>와 <타나토 노트>를 읽고 받았던 그 충격이란. 그 시절의 손때가 고스란히 묻은 20년도 더 된 책들을 다시 꺼내어 살펴보니, 꿈도 많고 즐거움도 많았던 그 때 그 시절이 문득 떠오르기도 합니다. 아련하게.

 

 

 

  요즘은 양장 세트로 깔끔하게 다시 나온 모양이던데, 개인적으로는 이 판형의 초판이 더 정감갑니다. 책 뒷면에 큼지막하게 나온 잘생겼던(?!) 베르나르 베르베르 성님!

 

  그가 들고 있던 저 개미가 진짜다, 아니다, 모형이다 친구들이랑 갑론을박 했던 추억도 슬그머니 떠오르네요. 진짜 개미라면 무지막지하게 무서울 듯... 이게 개미여 타란튤라여... 후덜덜...

 

 

 

  친구가 보고 있어 멋모르고 따라 샀던 <푸코의 추>.

  지금은 '푸코의 진자'라는 이름의 개정판이 나와 그나마 읽기 쉬워졌다고 하지만, 그래도 좀 난해하고 어려운 작품. 하물며, '푸코의 추' 버전은 진짜 어려워서, 읽다 덮다 하다가 결국은 다 읽기는 읽었는데 이해하기가 힘들었던, 그 어린 나이에는 정말 힘들게 읽었던 작품.

이것도 친구들과 푸코추~ 푸코추~ 하며 얘기하던 장면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그 때 그 놈들은 모두 다 잘 살고 있을런지...

 

 

 

  개미는 꽤나 빨리 샀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보니 무려 43쇄째 것들을 샀었군요.

  워낙 인기있던 작품이라 그 때도 벌써 43쇄라니. 지금은 판형 자체가 달라지긴 했지만, 총 몇 쇄를 돌파했을지 궁금해지네요.

 

  서가 정리가 제대로 안되어 열린책들 작품을 좌르륵 꽂아놓고 흐뭇해 할 여유는 안되지만, 언젠가는 집안 곳곳에 숨겨진 열린책들 책을 모두 모아 서가의 한 쪽을 장식할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립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2-18 23: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푸코추... 이거 발음 잘 해야겠는데요. 악센트를 세게 하면 풋고추... ㅎㅎㅎ

五車書 2016-02-18 23:19   좋아요 0 | URL
그래서 개정판에서 푸코의 진자로 바뀌었나봐요. 추측~ ^^;

히로 2016-02-18 23:27   좋아요 1 | URL
cyrus / 그래서 일부러 애들끼리 강하게 `푸코추`~ 푸코추~ 하며 놀았었습니다. ㅋㅋ

五車書 / 아마도 제목이 완곡한 느낌(?!)으로 바뀌게 된 매우 중요한 이유가 아닐까 싶어요 ^^;
 
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1. 질풍론도 / 히가시노 게이고

 

 인세 비싸고 예전만 못하다는 평이 많음에도 꾸준히 나오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좋다, 그저 좋다. '백은의 잭' 후속이라고도 할 수 있다는 작품인데, 계절도 잘 맞고 그저 기대됩니다.

 

 

 

 

 

 

 

 

 

2. 무명인 / 쓰카사키 시로

 

 새롭게 접하는 작가의 작품이지만 기억과 정체성이라는 테마를 바탕으로 한 과학적 서스펜스라는 면에서 제법 기대감이 이네요. 우리나라 배우 김효진과 일본 배우 니시지마 히데토시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어 올해 개봉한다고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1. 뻐꾸기 알은 누구의 것인가 / 히가시노 게이고

 

 소리소문 없이 스르륵 출간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신작. '뻐꾸기 알은 누구의 것'이라는 제목에서부터 어떤 이야기일지 슬쩍 감이 오기는 하는데, 히가시노 게이고가 어떤 반전과 허를 찌르는 이야기를 준비해 놨을지 기대됩니다.

 

 

 

 

 

 

 

 

 

2. 백일홍 나무 아래 / 요코미조 세이시

 

 특유의 분위기와 추리가 인상적인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이번에는 단편집이네요. 이제 국내 미출간된 긴다이치 시리즈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하던데, 반갑지만 슬쩍 서운한 마음을 담아 읽어나가야 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1. 제3인류 / 베르나르 베르베르

 

 비교적 최근작들은 명성에 비해 아쉬운 작품들이 많았지만 그래도 신간이 나오면 이번엔 또 어떤 이야기야... 하며 기웃거려 보지 않을 수 없는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제3인류』.

 

 

 

 

 

 

 

 

 

 2. 10만 분의 1의 우연 / 마쓰모토 세이초

 

 당시의 사회상과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를 치밀한 조사와 구성으로 담아내는 사회파 추리소설의 아버지 마쓰모토 세이초. 6중 추돌 교통사고를 담은 아마추어 사진작가의 사진 속에 담긴 진실은 과연 무엇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1. 결괴 / 히라노 게이치로

 

 '일식'으로 유명한 히라노 게이치로의 신작. 정작 '일식'을 비롯한 장송 3부작은 읽지 않았지만 명성만 들어온 히라노 게이치로의 맛을 접해볼 수 있는 좋은 작품이 될 것 같네요.

 

 

 

 

 

 

 

 

 2. 1의 비극 / 노리즈키 린타로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로 유명한 노리즈키 린타로의 <1의 비극>. 작가의 '요리코를 위해'의 자매작이라고 하는데, 기묘한 유괴 사건 속에 담긴 비극의 진실을 무엇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