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독스 13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혁재 옮김 / 재인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이번 작품은 일단 추리소설은 아니다. 중반부까지 왜 이런 상황이 되었을까,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 이야기의 끝에 기다리고 있는 반전은 있는가 등 독자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장치들이 여럿 있지만 일단 추리소설은 아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이번 작품은 일단 재미있다. 가독성 정말 끝내준다. 어쩌면 이와 유사한 형태의 소설이나 영화, 드라마 등이 있었을지언정 히가시노 게이고식 이야기로 청소기로 먼지 빨아들이듯 독자를 흡입력 있게 몰입시킨다.

 

 읽으면서 내내 떠올랐던 것은 소니사의 비디오게임기 PS2의 게임 '절체절명의 도시'시리즈와 한때 인기를 끌었던 미드 'LOST'다. '절체절명의 도시'는 직접 플레이 해본 게임은 아니지만 재난을 당해 사람들이 사라져버린 도시에서 생존자들과 조우하고 식량을 찾아내고 생존하는 그런 류의 게임. 이번 작품과 굉장히 유사한 면이 많다. 미드 'LOST'는 운항중이던 비행기가 정체불명의 섬에 불시착, 살아남은 사람들의 생존기와 섬의 비밀에 관한 드라마. 이 'LOST'에서 나중에 밝혀지는 세계관과 전체적인 얼개가 <패러독스13>의 그것과 유사한 면이 있다. 그리고 작품명은 정확히 기억안나지만 어떤 이유로 세상에 홀로 남게 된 남자가 공허한 도시에서 이것저것 찾아내며 생존하고 생존자들과 하나 둘씩 만나고 뭐 그런식의 일본만화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패러독스13>의 이야기 전개는 사실 그렇게까지 놀랄만큼 기발하다거나 창의적이라고는 보기 어렵다. 어느정도 예측가능한 부분들이 많고, 상상해서 써내려가면 12권짜리 대하소설이 될 수도 있는 세계관을, 비록 페이지수는 적잖이 많지만 어쨌거나 한권에 압축해서, 적당히 축소해서 써냈다는 느낌이 든다. 다만 P-13 현상에 대한 해석, 법과 규칙이 사라져버린 세상에서 인간에 대한 의미와 인간사이의 관계에 대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생각, 안락사나 노인복지에 관한 생각 등 의미있고 생각해볼만한 문제들을 잘 녹여내 이것저것 곱씹을 거리가 있다. 특히 P-13현상과 등장인물들이 지금 상황에 처하게 된 이유를 알게 된 그 순간만큼은 '오~ 나름 참신한데!'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과연 이 절체절명의 순간 그 끝에 있는 결말은 무엇일까,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 이야기를 과연 어떻게 끝낼까 너무도 궁금해 정신없이 책장을 넘기게 된다. 결말 역시 예측가능하다면 가능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지금껏 이끌어온 이야기와 인물들간의 관계 등에서 결말을 잘 이끌어내 나름 여운있는 마무리로 장식한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역시 애증의 작가다. 진심어린 감탄을 자아내는 작품이 있는가 하면, 이게 뭐야 싶은 망작(?!)도 있고, 이젠 그만 봐야지 하다가도 신작만 나오면 찾아 보게 되고. 굳이 추리소설에만 얽매여 있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작품 스펙트럼을 보여주기도 해 다양한 형태의 기대감과 다양한 형태의 실망감을 동시에 주기도 한다. 국내에 기출간된 그의 작품 대부분을 찾아 읽은 지금 확실한 것은, 어찌됐건 저찌됐건 그의 신작이 나오면 나도 모르는 새에 그 책을 손에 쥐고 파락파락 책장을 넘기고 있을 거라는 것.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류연 2012-11-23 2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리뷰추천드리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