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의미 처음 만나는 철학 5
오스카 브르니피에 지음, 이주희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12월
평점 :
품절


  어느날, 아이가 뜬금없이 삶이 무엇인지 물어 온다면... 처음엔 좀 황당할 것이고,잠시 숨을 고른 뒤에는 아이에게 꿀밤을 먹일 것이다. 그리고 시간의 간격을 두고 긴 호흡 한 번 하고 나면, 글세 아주 막막한 기분이 들 것 같다.  너무 많은 생각들이 뒤엉켜 어떻게 말문을 열어야 할 지 도저히 가늠이 되지 않을 것 같다. 

  이 책의 저자 오스캬 브르니피에는 철학 박사이며 교육자로 아이들을 위한 철학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하니 그 내공이 이렇게 책으로 구현된 듯 하다.  삶이 보여주는 여러 모습들을 단순화시켜 어느 것에도 우열을 두지 않고 나열하여 보여준다. 그러나 유리창 너머 물건들을 살펴보듯 책장이 쉽게 넘어가지 않고 자꾸 문장들을 되짚어 보게 되는데 그건 그림을 그린 자크 데프레의 몫이다.  

 책의 제목은  "삶의 의미" 이지만, 내용은  "어떤 것이 의미있는 삶"이 되는 것인가에 대하여 12개의 대비되는 답을 내놓고 있다.  짧은 문장과 너무나 잘 어우러지는 그림은 그림을 그린 이가 책의 주제와 의미를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책의 내용을 잘 전달하고 있다. 

 아이의 질문에 겁먹지 말자!  말 돌리기도 하지 말자!  " 글세..." 살짝 운을 떼고 같이 책을 펴들자, '난 어디에 들더라 ...' 가늠도 해 가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싸움꾼 릴리 미래아이문고 11
라셸 코랑블리 지음, 박창호 옮김, 줄리아 워테르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10월
평점 :
절판


 릴리, 이 녀석 만만찮다.  평범한 가정의 무남독녀 외동딸인데, 온실 속 화초처럼 자라지 않는다 그래서 이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나는 학교에서 싸움을 제일 잘 한다....

 릴리는 싸움의 요령을 잘 파악하고 있으며 (선빵의 효과를 적극 활용한다) 상대방의 수를 읽는데도 나름 우위에 있다. 이 녀석, 왜 이렇게 싸움꾼일까 싶을 정도로 일상이 호전적이다.  그러나 책장을 넘길수록 릴리의 내면이 하나씩 들여다보이며 애정이 생긴다. 릴리는 학교 운동장 전체를 차지하는 즐거움을 알고 있다. 그래서 고만고만한 또래 녀석들과 휩쓸리고 싶지 않다. 뉴스가 조금씩 귀에 들어 오지만 선뜻 이해는 되지 않는, 그리고 선생님이랑 부모님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지만 그것을 하기에는 왠지 내키지 않는 차돌같은 녀석인거다. 

 그리하여 부당한 일을 보게되자, 릴리는 큰 싸움꾼이 되는 것이다.  

 "~~ 내가 아직도 꼬맹이인줄 알아? 나도 이제 다 자랐다고! 엄마 잔소리 안 들어도 될 만큼말이야. "    

이렇게 하니의독립적인 인격이 되었음을 선언하고, 친구들과 힘을 모아 부당함에 맞서는 피켓시위를 벌임으로서 정치적인, 또 사회적인 의사표현을 하는 멋진 싸움꾼으로 거듭난다. 

  싸움꾼 릴리의 성숙을 지켜보면서 내가 더 감동받았던 것은 학교 선생님들의 태도였다. 선생님들은 '이건 너희들의 일이 아니라고, 너희들은 들어가서 공부나 하라고' 아이들을 떼밀지 않는다.  선생님은 미소로 격려하고 수업시간에 인간의 평등,정의,관용에 대해 토론을 벌이도록 한다. 이 대목에서 난 정말 감동받았다, 올바른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훌륭한 조력자가  꼭 필요하다. 족집게선생님말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콩쥐엄마 팥쥐딸 미래아이문고 10
박현숙 지음, 이승현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시청자 모니터 하시는 분의 글을 보고 너무 공감이 되었던 적이 있다.  

  "티브이 연속극에 나오는 아이들은  왜 이리 다 착할까?!"   

 밥상에서는 두 번 부를 필요없이  식탁에 앉고, 반찬투정  없이 얌전히 밥을 먹으며, 질문에는 공손히 대답을 한다.  책상은 깨끗하게 잘 정돈되어 있으며, 예외로 공부를 못하는 아이도 등장하나, 주인공과는 별 상관이 없다.  대개 '숙제해야지 !' 한 마디에 바로 책상에 앉는다. 또 형제간의 우애는 어떤가?  각별하기 그지없다. 

 내 생각에 엄마들은 티브이 드라마를 통해 자신의 꿈꾸는 자식상을 들여다 보는 것 같다.  아님  이제 뺀질뺀질 말 안 듣기 시작하는 일곱 살 아이의 모습이나, 이해불가로 뻗대는10대 아이의 모습을 안락한 드라마 시청시간에는 정녕 만나고 싶지 않은 건 아닐까? 

 나는  이 책을 읽으며,  은하수의 여과없이 내뱉어지는 말과 행동에서 안타깝기도 하지만 오히려 몸과 마음이 건강한 생기발랄한 아이를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티브이의 어떤 아역배우보다 살갑고 친근하게 여겨졌다, 그리고 그렇게 서로 생채기를 내는 과정을 거쳐 진정한 한 가족이 될 수 있었다. 

 난 요즘 우리 딸에게서 팥쥐딸의 면모가 보인다. 아빠와 짜고 " 엄마가 밥도 안 주고 구박만 했어! " 날 아주 못된 엄마로 만든다. 자기 불어난 뱃살은 생각도 안하고.......  그러니 빵꾸똥꾸 팥쥐딸은 보아라 !  어떤 조합이 되던간에, 한 가족이 된다는 것은 서로 사랑하고 지키려는 노력으로 된다는 것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싹오싹 서늘한 여우 이야기 잘잘잘 옛이야기 마당 4
우봉규 글, 이육남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9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각기 다른 모습을 한 여우가 여섯 가지 이야기에 등장,  때로는 오싹한, 때로는 깜찍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옛날옛날, 꼬리 아홉 달린 여우가 말이지...... 하고 이야기가 시작될라치면 벌써 손발이 바싹 오그라들던 그 여우들의 이야기가 엄마가 되어 읽어 보니 다시 한 번 새롭다.  

  '왼쪽 귀 없는 여우'와 '꼬질이와 여우' '여우 수건'은 생소한 여우이야기이다.  '왼쪽 귀 없는 여우'의 백여우는 ( 아, 어렸을 때 우리 할머니는 좀 더 얄미운 여자들을 가리켜 '저 백여시 같은 게...' 하고 흉을 보곤 하셨다) 아름다운 처녀로 변신, 봉삼이 총각을 호리다가 도리어 왼쪽 귀를 베이는 사고를 당한다. 그러나 이 만만찮은 여우, 봉삼이에게 반격을 가한다.  '여우 수건'은 '도깨비감투'에 버금가는 신비한 신통방통한 물건이 나오는데  할아버지는 이 신기한 물건을 이용, 나라를 위기에서 구해낸다는 이야기이다,  

 각 이야기가 끝나면 끝으로 여우가 나와 자기들의 처지를 설명하기도 하고 질책도 하면서 생각거리를 던져준다. 난 여섯 번째 마당의 '여우 색시' 이야기가 읽을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 우리 나라 사람들의 타민족과의 융화에 인색했던 단면이 숨어 있는 것 같다. 여우색시는 한탄한다.  

' 우리 여우들도 인간과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단다'   

 지금 세상은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열린  마음을 갖도록 아이와 이야기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칠면조를 부탁해! - 크리스마스 파티 맹앤앵 그림책 5
나탈리 다르정 지음, 박정연 옮김, 마갈리 르 위슈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09년 11월
평점 :
절판


  이 책을 읽으면서 난 좀 엉뚱하게도 신혼무렵이 떠올랐다. 서로가 잘 맞을거라 생각하고 그렇게 믿었건만 한 공간에서 같이 생활한다는 것은 또한 별개의 문제였다. 고개를 가로 젓고, 입술을 퉁퉁 내밀어도, 누가 먼저 손을 어깨 높이로 들어 올려도 절대 해결 안 되는 문제들이 매일매일 쌓여갔다. 그리고 차츰 알게 됐다. 그건 바로 내 방식을 고집하면 안 된다는 것! 

  크리스마스 파티에 먹을려고 잡아 온 칠면조가  어라! 점령군처럼 행동한다. 집주인 여우를 시켜 집 안을 깨끗이 청소하며,무서운 늑대, 족제비는 집 안에 들어 오기 전 발을 닦도록 한다. 그리고나서는 더 놀랍다. 넷이 힘을 합쳐 같이 크리스마스를 준비한다. 식사준비를 해서 같이 먹고 카드 놀이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내며,크리스마스트리장식을 같이 준비한다. 간간히 자잘한 불평들은 이어지지만  그들은 차츰 깨닫는다. 가족 , 혹은 친구가 된다는 거... 그것은 어느 목적을 달성해내기 위한 조합이 아니라 그 과정에 다 녹아들어 함께 하는 모든 즐거움이라는 것이다. 

 우리의 아이들이 또래와 어울려 친구가 되고 그래서 한 뼘씩 커 가면서, 이들도  그 즐거움을 알게 될 것이다. 칠면조,여우, 늑대, 그리고 족제비와 같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조합으로 얼마나 멋진 친구가 되어 성장해 나갈 것인지. 나와 다르다고 고개를 가로 젓거나, 입술을 쑥 내밀고, 손을 이만치 들어 올려도 절대 해결 안되는 진정한 친구되기. 그 즐거움!!! 

 그나저나 칠면조의 엉뚱한 카리스마가 부럽다, 우리 아이도 좀 이러했으면 하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