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 전에 헌책방에서 사둔 

페이퍼백 불어 원서가 있긴 하다. 

그러나 거의 그림의 책. 어려웠다. 매우 매우. 

2년은 더 공부하고 돌아올 책. 


정말 많이 배우겠어서 (인간사, 세상사.....) 사실 

당장은 이걸 읽을 시간 낼 처지 아님에도 매우 궁금하긴 한데 


audible에서 자체 제작한 드라마가 나왔고 

무료 공급하고 있다. 자체 제작 타이틀에 한해, 한 달에 두 편씩 무료 공급. 

냉큼 이것부터 받아 들어보니 


스무살 때 읽었어야 했던 책. 

인간이 인간에게 상어일 때. 만인이 만인에게 늑대일 때. 

.... 이것의 가장 정교한 문학적 표현이 이 책에 있는 거 아님? 

아 아닐 것이다. 라이벌들이 다수 있을 거 같다. 셰익스피어에도 있을 거 같고 

고전주의 극들에 있을 거 같고. 왕정복고기 극들에도 있을 거 같고. 


어쨌든 

표현의 눈부심 때문에 

인간의 야수성이 몰라보이지 않을 거 같다. 스무살에 읽는다 해도. 

이런 책으로 입문했다면, 냉소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오래 덤덤히 차근차근 

사회와 인간의 어둠들을 볼 수 있었으며 보아 왔을 거 같다. (........... 웃고 맘. very self-important하게 들리네요.... 기막히게도)  


하여튼 서재를 쉬면 뭐하겠느냐. 페이퍼 미친듯 쓰기도 하겠지만 

<위험한 관계>에 바치고 싶은 무얼 쓰기도 하지 않을까, 그래야 한다고 기원하는 중입니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래 전 

어떤 샘과 이메일 의견교환하면서 

"샘 마지막 이메일이 모두를 해명했다" 하기 위해 

"clarify" 이 동사 쓴 적이 있는데 그에 대한 답장에서 샘이 

무엇을 "clarify"한다는 것이야말로 살면서 있을 가장 좋은 일.... 정도로 

그랬다니 다행이며 좋은 일이고 앞으로 할 일은 무엇이라 쓰셨던 


하여튼 그랬던 적이 있다. 

좀 과하게 그 말에 반응하셔서 기억에 남음. 

그런데 살면서, 혼란을 걷어내는 일이 정말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 

내가 내게 있던 혼란을 걷어내게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얼마나 은인인가 

이 점, 매일 서른 번이라도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그래도 부족하다. 하게 된다. 


그 반대도 생각해야 한다. 너와 나를 

혼란으로 밀어넣는 이들. 이들은 어떤 악을 행하는 이들인가. 

..................... 


지난 주 재난 이후 많은 혼란이 걷어졌다. 

ㅎㅎㅎㅎㅎㅎ 어찌나 다행인지. 지금이라도 걷혔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황현산 번역 <말도로르의 노래>. 


바슐라르의 이 책 읽기인 <로트레아몽>은 

그냥 그것만 읽어도 읽을 수 있는 책이긴 하다. 

그래도 <말도로르의 노래>는 어떤 책인가 알아 두어야겠어서 

알고 나서 바슐라르 책을 다시 읽어야겠어서, 오늘 아침 펴 봄. 


바슐라르를 페시미스트로 보는 분이 (프랑스 분) 한 분 계신데 

바슐라르의 철학자는 누구보다 쇼펜하우어라고도 하고, 쇼펜하우어의 그림자 안에서 

바슐라르가 작업했다고도 하고.... 그런 입장인 분. 


인간은 타락한 존재, 이 세계에 구원의 가능성 없음... 같은 관점을 (비관주의를)

가장 예리하고 깊게 멀리 갖는 사람. 그러려고 하면 그럴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도 

비관주의자면 바슐라르가 비관주의자겠지. 하지만 그건 그가 실천할 수 있는 여러 관점들 중 하나일 뿐인데. 


영원한 학생. 

혹은, 니체의 영향으로 (니체의 영향이 아니라도. 원래 타고 나기를) 다수 관점 채택 가능자. 

이런 사람은 "-- 주의자"가 될 수 없지 않을까. 


된다면, 아이러니로 영원히 굴절되는 종류이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슈카 계정에 

이사한 집에서 아이들, 개들하고 집 여기저기 같이 뛰어 다니면서 보는 비디오 있던데 

어쩐지 감동이었다. 넓은 뒷마당이 있는 이층집. 견고하게 중산층의 삶. ㅜㅜ  하여튼 그런 것도 

감동이었지만 (저런 삶이 아직도 가능한가........ 딱 적절하게 넘치는 삶. 이런 느낌 감동...) 


미슈카 주인이 

아이들, 개들하고 같이 행복해 하는 것도 참 신선했다. 

진짜 같았다. 진짜였으리라. 이 세상 무엇도 보이는 대로가 아니다... 고 생각하고 

살아야 하긴 하지만 그 비디오 만들던 그는, 적어도 그 동안엔, 거기서 그러듯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으리라. 


미슈카 비디오를 "I love you" 하울링하는 건 전에도 많이 보긴 했지만 

다른 건 거의 본 적 없다가 요즘 몰아서 거의 다 봄. 길어야 2-3분 동영상에도 

어김없이 만드는 사람 세계가 담기는 것이 한편 신기하기도 하다. 미슈카 주인은 

개들을 굉장히 담백하게 사랑하는 견주 같다. 제대로 훈련하고 그 다음 개가 개의 삶을 살게 하는. 


그 정도가 개의, 개를 위한 최선의 삶인가? 가축의 삶? 

...... 우리 중 누가 가축이 아닌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허스키도 엄청나게 똑똑한 개라던데 

그런 거 같음. 허스키들처럼 말하고 싶어하는 개는 못 본 거 같다. 

허스키들은 다들 막 대화를 함. 





이것도 보다가 현웃 터졌다. 



I love you. 

I love art. 

I love it all. 



특히 저 세 마디. 미슈카 주인이 (다른 사람이 만든 걸 수도? 이 정도 유명한 개는 '사견'으로 남지 않을 수도?

근데 그렇진 않을 거 같다) 자막 감각이 극비범한 듯. 


나이 들수록 웃지 않는다. 이거 정말 그런가 생각함. 

혼자 개 동영상 보다가는 웃지만 사람들과 같이 웃는 일은 드물고 

점점 더 드물어지는 거 같긴 하다. 이유 뭘까. 인간은 단 둘만 있어도 위계가 있어야 작동하는 동물이라서? 

어느 나이 이후엔 그 점을 모를 수가 없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