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듣는 철학 강의에서 

The Federalist Papers 얘기하는 걸 들었다. 

연방주의자 논집. 한국어 위키에서는 제목을 이렇게 쓰던데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이 필라델피아 호텔에서 함께 숙식하며 

미국 헌법을 해설하고 비준,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쓴 80여 편의 논문들이라고. 

실제로 쓴 사람은 세 사람이지만 논의한 사람들은 다수라는 듯했고 그들 중 벤자민 프랭클린이 최고령으로 

82세? 하튼 최고령인 프랭클린과 차고령인 누군가를 제외하면 평균연령이 삼십대 중후반이 될, 현명한 노인들이 

아니라 피끓는 청년들이 모여서 한 작업이다... 같은 내용도 있었다. 


교수에 따르면 만약 이 논집의 저자가 1인이면 

1인 저술이라면 이 논집은 진작 정치철학의 최고 고전 반열에 올랐을 거라고. 

3인 저술인데다 저자들이 자기들을 명확히 개별, 독자적인 저자로 의식하며 쓴 게 아니므로 (알렉산더 해밀튼, 제임스 매디슨. 존 제이. 이 3인인데 이들은 자기들 작업을 공동 저술로 여겼다는 거 같다) 정치철학의 다른 고전들에 비해 덜 진지하게 여겨지는 면이 있다. 


어쨌든 교수는 여러 대목에서 격찬했고 

그 중엔 이 논문들에서 내비치는, 미국인들에게 저자들이 가졌던 깊은 존중을 향하는 것도 있었다. 

평범한 미국인들의 지성을 향한 그들의 존중. 흔들림없는 존중. 


나라를 세우기. 시민의 이상을 제시하기. 

이것에서 그들이 보여준 사려깊음을 향하는 격찬도 있었고. 




나는 사실 이것도 우리 중엔 극히 드문(없는) 거 아닌가 생각하기도 한다. 

책을 읽을 독자를 향한 깊은 존중을 보여주는 책들. 책들도 독백하고 독자도 독백하는 편이지 않나. 

헌법을 해설하는 논문들에, 그 논문들을 읽을 독자들의 정신을 향한 깊은 존중이 담겨 있다.... 이런 거 

사실 정말로 경이로운 거 아닌가. The Federalist Papers가 어느 정도인진 모르지만, 영어권 책들 읽어보면 

흔한 일이다. 독자를 깊이 존중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금 기다리는 책 중 이것 있다. 

나보코프와 미국 비평가 에드먼드 윌슨 사이 오간 편지들. 

럭셔리템. 페이퍼와 아무 상관 없고 어쩌면 영원히 아무 상관 없을 책. 

(혹시 읽는다면, 꼭 필요한 배움이 가득해서 잠을 설치고도 읽을 수밖에 없는 책이라면, 어떻게든 

인용을 하든 뭘 하든 써먹을.... 구석을 찾아낼수도. 제발.) 그들은 서로 어떻게 연결되었나 알고 싶다. 

혹시 내가 따라해 볼 수도 있는 면이 있다면 따라해 보고 싶기도 하다. 


오늘 수업에서 학생들이 

참 탁월하고 놀라운 말들을 많이 해서 

집에 온 후인 지금까지 놀라 있다. 이것 꼭 기록해 두고 싶었다. 

비공개 블로그에 기록해도 되겠지만 공개적으로. 우리는 대단한 사람들임에 대해. 

아.......... (당장은 이렇게밖에 적지못합니다... 새벽 두시에 깨는 나날이라 이 시각이면 

눈을 뜨고 있기 위해 노력이 필요한 상태). 저 책으로, 나보코프와 윌슨은 어떻게 교류했는가 보고 

수업에서 적용할 지점들이 보이면 바로 적용해 보고 싶다. 그렇다 대가에게서 배우라. 


대가에게서 배움. 대가에게서 배우지 못하더라도 

대가에게서 배움에 대해 같이 배움. ㅎㅎㅎㅎㅎㅎ 하여튼 그런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책도 오디오 버전 추천하고 싶은 책. 

이 책도, 깜놀하십니다. 


강의록처럼 느껴지진 않지만 

저자가 스탠포드 대학에서 강의했던 "과학철학 입문" 과목에 바탕한 책. 

스탠포드가 대단한 대학이긴 하지. 그렇긴 한데 어쨌든 한국 대학에서 같은 과목이 

이 수준으로 제공되는 경우가 있긴 있을까... 이런 의문 듬. 들고 맘. 들지 않을 수 없음. 막지 못했다. 

이 정도까지도, 그게 별거 아니어 보여도, 막상 가려면 얼마나 많은 노고가 필요한가. 얼마나 많은 

노고가 이미 이전에 있었어야만 이 정도까지라도 갈 수 있게 되는 것인가. 



그런데 늦게 시작한 쪽이 갖는 우위 같은 것이 있지 않나는 생각도 든다. 

앞서 달린 이들에게 보이지 않지만 안가고(못가고) 뭉개고 있던 이들에겐 보이는 것들. 그런 것들이 적지 않지 않나. 

막 술 마시고 들떠서 (.....) 그런 것들 얘기해 보고 싶기도 하다. 


하여튼 이 책도 추천합니다. 

과학철학사 백년을 개관합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책도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걸었을 때> 다음 찾아낸 책. 

이 책도 (그러니까 과학 초심자라서, 무엇에든 쉽게 감사할 수 있는 처지다 보니 그런 건가) 

여러 모로 대단한 책이었고 많이 감탄했고 종이책이 오고 있는 중. 오디오 버전으로 강력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비엔나 학파엔 약한 반감 + 무관심이 다였을 뿐이며 그들이 "과학의 토대를 정초"하려고 했던 이들인가는 아 그런가 

보다고 이 책 부제 보면서 짐작했을 따름인데 저자의 말들 들으면서 많은 것이 바뀌었다. 그래요, 많은 것이 바뀌었. 


사실 이런 거 있지 않나. 

"이 책은 이제 철학사의 잊혀진 에피소드가 되고 있는 비엔나 학파의 역사를 열정적으로 추적한다" 같은 

문장을 보면, 이 저자는 비엔나 학파를 아마 거의 맹목적으로 옹호할 것이다. 그래서 그는 무리할 것이다. 같은 생각이 먼저 드는 일. 그는 선별적으로 눈을 감고 선별적으로 과장할 것이다. (.....) 그랬다가 깜놀하기. 


하여튼 이 책의 저자도 놀라운 사람이었다. 

자기 주제에, 상황마다 가장 적절한 거리를 둘 줄 아는 사람? 가장 적절하게, 가까웠다 멀어지는 사람? 

많이 보고 분명히 보기 때문에 그럴 수 있는 사람? 하여튼.... 대략 그런 사람. 정밀하게 기록할 것과 

멀리서 보고 애도할 것, 이런 것들이 극히 자연스럽게 구분되는 사람. 너무 잘 알아서 그러는 사람. 


사실 그게 가장 놀라웠다. 전부를 안다는 것. 다 알고 있다는 것. "비엔나 학파, 과학의 토대를 정초하려 한 그들의 영웅적 추구" 이 주제 안에서 그가 대강 알지만 아는 체 한 건 없을 거라는 것. 




책 구입에는 돈을 아껴 쓰지 않아도 되는 형편이었다면 

진작 audible 가입해서 같은 책을 오디오북으로도 종이책으로도 구해두고 있었을 거 같다. 

그랬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돈이 --- 결정한다" 같은 생각 잠시 하기도 함. 그러니까 대학원 시절부터 

(그 전부터라면 더 좋겠지만, 늦더라도 대학원 시절부터는) 좋은 책들은 오디오북으로도 다 갖고 있고 

great courses에서 관심 분야들은 꾸준히 강의도 들어 왔다면. 


90년대엔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이기도 하다. 미국대학 명강의들을 골라 들을 수 있음. 

가장 긴 오디오북도 12불이면 구입함. 영어공부의 자원, 이 점에선 정말 지금이 엄청난 시절이긴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걸었을 때> 다음에 

비슷한 책들을 더 읽고 싶어져서 이 책 저 책 audible에서 샘플 들어보다 

골랐던 책 중 이게 있다. 데이빗 도이치는 영국의 물리학자. 과학에 바치는 찬가 (기나긴 찬가) 같은 책. 


뉴욕타임즈에서 이렇게 칭송했다고 한다. 

"비범하고 짜릿하다 . . . 도이치는 아주 똑똑하고 아주 이상하고 아주 창조적이다. 그에게 

마를 리 없는 호기심이 있다. 그의 지성은 아주 선명하게 살아 있다. 해서 그의 머리 안에서 보내는 시간은 

각별한 특권이 된다." 


Brilliant and exhilarating . . . Deutsch is so smart, and so strange, and so creative, and so inexhaustibly curious, and so vividly intellectually alive, that it is a distinct privilege to spend time in his head."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걸었을 때> 이 책은 

종이책이 지금 오고 있는 중이다. 종이책으로 읽으면 좀 달라질지도 모르겠지만 

오디오북으로는 참 많이 경탄했던 책. 도이치의 <무한의 시작>은 짐 홀트의 저 책과 

종류가 다른 책이긴 하던데 뉴욕타임즈의 위의 상찬이 전혀 과장이 아니고 아주 정확한 평가라고 

생각하는 중이다. 5월에 시작해서 지금까지 audible에서 60 권 구입한 타이틀 중 가장 많이 일시 정지 했던 책. 

반응하고 뭐라 적어두지 않을 수 없는 대목들이 끝없이 나오는 책이었다. 


무엇보다 경이롭던 건 

철학에 개입하기. 철학자들을 혼내기. 

물리학자가 철학자들을 극딜할 때. 


그게 전혀 허황하지 않았다. 거의 전부에 공감함. 강력히 동의함. 


12년에 나온 책인데 아직 번역되지 않은 이유는 뭘까. 

수업에서 "deep thinking, deep feeling" 주제로 토론하면서 이 책 얘기도 했었다. 

물리학자가 철학할 때. 깊이 느끼고 깊이 생각하며 글을 쓸 때. 그것의 예가 이 책에 있다. 

한국에서 데이빗 도이치가 나오게 하려면 무엇이 필요한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yo 2018-10-25 2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몰리님 못 뵌지 한 세월......

몰리 2018-10-25 20:50   좋아요 0 | URL
한 달이 멀다 하고 오고 있는 걸요.
한 달 주기로 오디오북 리뷰하는 사람..... 정도로
살다 갈 ; 거 같은 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