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사탕 그림책이 참 좋아 3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희나 작가의 신작 알사탕

따끈따끈할때 만나서 더 좋다.

제목과 표지그림의 완벽한 조화.  절대 제목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아이들에게 표지만 딱 보여줬는데 책꽂이에서 백희나 작가의 작품들을 가져왔다.

평소 아이들이 좋아해서 마르고 닳도로 보는 책이라

백희나라는 이름을 모르더라도 비슷하다고 느꼈나보다.

책장을 넘기기 전부터 아이들 눈이 알사탕마냥 똘망똘망해져서는 얼른 읽어달라고 보챈다.

이번 책으로 백희나 작가 이름과 함께 책읽는 곰이라는 출판사 이름도 아이들에게 확실히 각인된 듯하다.

엄마, 곰이 책을 읽어....이럼서 좋아라하네?

그게 그리 웃겨?



텅 빈 놀이터, 혼자 논다는 동동이.

면지에서 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혼자 구슬치기에 빠져있는 동동이의 표정이 무척 진지하다.

입체감이 있는 그림이라 나도 같이 엎드리면 동동이의 얼굴과 마주할 것 같다.



 

구멍가게에서 만난 구슬............인줄 알았는데 알사탕이란다.

(구멍가게 배경에서도 아웃포커싱된 그림이지만 하나하나 무척 신경쓴 흔적을 엿볼 수 있다)

무척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무늬, 뭐지? 무슨 맛일까?


이 사탕, 맛보지 않아도 무슨 맛인지 정말 알 것 같은 표정이다.


마법의 알사탕.

알사탕을 먹는 동안에는 평소 들리지 않던 소리가 들린다.

어디서 많이 본 무늬는 바로 소파.

소파 옆구리에 낀 리모컨때문에 아프다는 것도 재미있고 (우리집도 늘 그러니까!)

소파에서 방구뀌지 말라는 당부에서 아이들도 나도 함께 웃었다.

역시나 아이들의 한마디.  우리아빠도 그러는데!


퇴근한 아빠. 그리고 바로 폭풍같이 이어지는 잔소리들.

이 잔소리들을 보며 작가가 우리집에 다녀갔었나? 싶게 리얼하다.

읽으면서 찌릿찌릿 반성하게도 되고, 우리집만 그런게 아니구나 안심(?)이 되기도 한다.

즐거운 이야기는 아닌지라 웃지는 않았지만 어디서 많이 들어본 잔소리인지라 아이들도 공감하는 눈치.


아빠의 수염같은, 그런 잔소리를 들어서 안좋은 내 맘같은 까칠한 사탕을 먹었더니

이번엔 아빠의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ㅅㄹㅅㄹ사랑사랑해..................

아무말 없이 나도. 하면서 아빠를 안아주는 이장면에 코끝이 찡해진다.

슬픈 이야기도 아닌데 말이지.

얘들아, 엄마 마음도 사실은 이렇단다 이렇게 대신해 주고 있는 것 같아 고맙다.

아이들도 내 마음의 소리를 느꼈을까?


신기한 알사탕 중에서도 제일 맘에 들어한 건 풍선껌이 들어있는 핑크색 알사탕.

하늘나라에서 친구들과 재미있게 잘 지내고 있다는 할머니와 이야기할 수 있다.

풍선껌은 녹아 없어지지 않아서 이렇게 잘 보관해 뒀다가 언제든지 할머니와 이야기할 수 있어 더 좋다.


이 장면을 펼치면, 누구의 마음의 소리일까 궁금한 마음보다 그림이 너무 예뻐 아~ 감탄을 먼저 하게 된다.

햇빛좋은 가을 오후, 떨어지는 단풍잎. 가을에 함께 읽으면 더 기분이 날 것 같다.


그 장면 속에서 희미하게 비친 누군가를 아이들은 찾아내었다.

다음페이지에서 자세히, 그 다음페이지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이제 동동이는 알사탕의 마법없이도 마음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뒷표지에 나란히 놓인 보드와 킥보드르르 보면 그 다음 이야기는 굳이 나타내지 않았지만

동동이는 아마도 이제 혼자 구슬치기는 하지 않을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누군가를 이해하려면, 그리고 관계를 이어나가려면 마음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

꼭 알사탕의 마법이 아니라 때론 용기가, 때론 진심이, 그리고 때론 대화가 필요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클라라 2017-03-27 14: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이 넘쳐나서.. 초등 아이들에게 있는 그림책만 보라고 하고는 싶은데, 이책... 너무 읽혀주고 싶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