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미래가 온다 시리즈 5권 인공지능편은 저자이름만 보고 무조건 선택했다.

올해 아이와 함께 읽었던 저자의 <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를 굉장히 재미있고 유익하게 읽었던지라

두 저자를 기억하게 되었다.

김성화 권수진 작가의 과학분야 책들이 아주 많다는 것도 알게되었다.

전에 읽은 <과학은 공식이...> 기초과학의 전 분야를 다뤘다면 (개인적으로 쉽게 풀어쓴 <거의 모든 것의 역사>라는 생각을 했다)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거기에서 다루지 못했던 현대과학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 책에서는 인공지능의 개념과 인공지능의 현실과 미래에 대해 다룬다.

인공지능 하면 떠오르는 알파고부터 편하게 시작해서 이진법과 트랜지스터의 원리, 디프 러닝,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등

AI하면 떠오르는 개념들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약한 인공지능과 강한 인공지능을 나누어 설명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독자 앞에서 친절하게 설명해주는 듯한 글이라 녀석도 초1 동생들도 부담이 없어했다.




 이 책의 특징은 바로 "이미지화"일 것이다.

설명도 쉽지만 단 4가지 색으로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한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도와준다.

카드뉴스처럼 군더더기 없이 핵심과 이미지로 강한 인상을 주는 편집스타일이 "요즘" 아이들의 취향을 제대로 반영했다.

한 번 책을 들면 앉은 자리에서 한 권을 후루룩 끝내 읽게 된다.

그래서 여러번 반복해서 읽어야 할 책이다.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계속 출간 예정인가 보다.

한 번 빠지면 다른 책들도 궁금해지는 시리즈.

녀석이 스스로 찾아보고 있는 중이다.

글은 김성화, 권수진 두 작가가 쓰지만 그림 작가는 다 다르다.

내용이야 일단 믿고 보는데 다른 책들의 그림과의 조화가 어떨지 궁금해서라도 찾아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는
˝거의 모든 것의 역사˝의 어린이 버전이랄까?
번역서가 아니어서 읽기도 더 수월하다
(나는 번역서 알러지가 있다 -.-;)

대체로 초등5~6학년을 대상으로 이야기 하듯 써내려갔는데 내용은 결코 우습게 볼 일이 아니다
기초과학이 부족한 나도 참 재미있게 읽었다
옛기억을 상기시키기도 했지만 새롭게 알게 된 이야기들도 많다
(현무암의 현무가 청룡백호주작현무에서의 그 현무라니, 화강암의 화강이 지명이라니 그런건 처음 알았다
그렇다! 나는 과학을 그저 단순 무식하게 암기하던 세대다 -.-;;)
이건 소장각! 아이에게 선물해야겠다
두고두고 도란도란 과학이야기를 듣고 싶을때 펼쳐보면 좋을것 같다
저자들의 최신작(˝거의 모든 것의 역사˝에 비하면 최신간이긴 하다만 출간한지 벌써 10년이 다 되어가는지라) ˝미래가 온다˝ 시리즈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 - 한 권으로 읽는 기초 과학
권수진.김성화 지음, 서른 외 그림 / 휴먼어린이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 334
운동장을 태양계라고 생각하고 태양계를 그려 보자. 운동장 한가운데 축구공을 놓아두고 축구공을 태양이라고 해 보자.
축구공에서 똑바로 열 걸음쯤 걸어가서 깨알을 한 알 놓으면 이것이 수성이다. 여기에서 아홉 걸음쯤 걸어가서 사과 씨를 하나 놓는다. 이것이 금성이다. 금성에서 일곱 걸음을 더 걸어가서 사과 씨 하나를 더 놓아두자. 여기가 바로 우리가 사는 지구이다! 지구에서 2.6cmm 떨어진 곳에 깨알 하나를 놓아라. 그러면 달이 된다. 지구에서 열네 걸음을 더 걸어가서 포도 씨 하나를 놓으면 화성이 된다.
화성에서 다음 행성인 목성까지는 아주 멀다. 95 걸음을 똑바로 걸어가서 탁구공을 놓으면 태양계에서 가장 큰 목성이 되고, 목성에서 다시 112 걸음을 걸어가서 구슬을 놓아야 토성이 된다.
천왕성, 해왕성 너머 명왕성을 표시하려면 학교를 훨씬 벗어나서 1000걸음쯤 걸은 뒤에 좁쌀 하나를 놓아야 한다. 만약에 태양계 너머 가장 가까운 별을 하나 그리려면 너는 축구공을 들고 홍콩까지 가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 229
자갈이나 모래, 진흙이 오랫동안 물속에 쌓여서 바위로 변하면 퇴적암이 된다. 퇴적암은 대부분 이렇게 물속에서 만들어진다. 퇴적물 위에 새로운 퇴적물이 쌓이기 때문에 아래에 있는 퇴적암일수록 더 오래되었다. 이것을 스테노의 원리라 부른다.

스테노의 원리는 너무나도 당연하게 보여서 그 전에 아무도 이런 생각을 못했다는 것이 이제는 더 이상하게 보인다. 하지만 아무리 간단한 것이라도 당연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누군가가 맨 처음 그것을 생각하고 증명해서 모두가 알게 되었고, 먼 훗날에 아이들은 학교에서 배우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 111
너희도 무언가를 배울 때는 파브르 할아버지의 이 말을 꼭 기억해라. 책과 인터넷에 나온다고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고 스스로 관찰하고 조사하고 생각해 보고 그런 다음에야 정말로 알게 되었다고 말해야 한다. 그러면 안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알고 있지 않았다는 걸 깨닫게 된다. 아마도 공부를 하면 할수록 너는 모르는 것이 점점 더 많아질 것이다! 모르는 것이 점점 더 많아지는 것, 그것이 바로 진짜 공부의 비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