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비채 두달만에 모임
일단, 다음달 함께 읽기 책은 ‘아름다운 아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서없이 정리해본다.

마이리스트 처음 해보는데 되는건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년의 마지막 주,
지난해 독서코칭 수업때의 미션으로 처음 올해의 책을 꼽아봤는데 꽤 의미있는 시간이었기에
올해도 한번 꼽아보기로.
올해 출간한 책이 아닌, 올해 아이와 내가 읽은 책을 대상했다.
우선순위는 없다.
 


 

교과서 밖으로 나온 한국사 세트 / 박광일, 최태성 / 씨앤아이북스

서평단으로 당첨된 3권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그간 한국사에 대한 막연한 공부의욕을 불태워준 책이다.

쉽고 재미있고 가독성이 좋아서 부담없었다.

학창시절 생각하면서 가볍게 이를 바탕으로 한국사를 다시 정리해가며 읽었다.

서평단에 눈을 뜨게 해준 책이다. 덕분에 올해 책을 많이 읽었다.




 

3권에서 2권, 1권 역순으로 읽었는데 갈수록 탈오자가 많아서 실망스럽긴 했지만,

어쨌든 내맘대로 올해의 책을 언급하면서 이 책을 빼놓을 수가 없다.

저기 포스트잇이 붙어 있는 자리는 다 탈오자가 있는 곳이라는 게 함정.

그래서 리뷰는 3권, 2권만 쓰고 1권은 좀 짜증나서 안써버렸다.
http://iphooni.blog.me/220590290680

http://iphooni.blog.me/220607906175

 
 

 

 사피엔스 / 유발 하라리 / 김영사
전부터 읽고 싶었는데 독서모임 회원분이 어렵지 않았다는 말에 도전했다.
볼륨이 이리 있는 책은 참 오랜만이라 걱정했지만, 걱정만큼은 아니었다.
많은 분들의 리뷰를 보면, 초반부에 비해 뒷심이 약한건 내 인내심 탓만은 아닌듯하다.
그걸 해냈다는 데에 의미를 둔다.

 

 

 

 

 

소년이 온다 / 한강 / 창비
​맨부커상 수상작인 <채식주의자>를 읽고 싶었으나 도서관에선 늘 대기순위에 밀려있었다.
그러던 중, <소년이 온다>를 먼저 만나게 되었다.
이 아이도 늘 대기순위에 들기도 힘든 책이었지만, 독서모임의 그녀가 무기한 대출해줬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읽기시작했으나
책을 읽고 한동안 너무 힘들어서 다른 책을 들 수가 없었던 아주 강렬한 책이다.
그렇지만 주변에 꼭 한번 읽어봐야 할 책이라고 강추하고 있다.
 
 

 

 

 


 

책은 도끼다 / 박웅현 / 북하우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지금까지 내가 책을 읽고 있던 방법에 대해 반성하게 만든 책이기도 하고,

좋은 책들을 연계독서할 수 있게 만들어준 도끼같은 책이기도 하다.

그 감동으로 <다시, 책은 도끼다>를 읽었으나 전편처럼 도끼같은 느낌은 받지 못했다.


http://blog.aladin.co.kr/iphooni/8446817

 

 

 

 

 


 

오주석의 한국의 미 특강 / 오주석 / 솔출판사

<책은 도끼다>를 읽으면서 관심이 생겨 읽기 시작했는데 와우~ 심봤다!
우리의 것을 보는 제대로 보는 눈이 조금은 생긴 것 같다.

 

 
 
 
 
 
 

 

 

 

 

 

 

버리는 즐거움 / 야마시타 히데코 / 생각정거장

이 책을 읽으면서 욕을 했었다.

이렇게 사는 사람이 어딨어!

이렇게 살려면 애가 없어야 돼! 너무 현실과 안맞아!

그런데, 이 책을 읽고 난 후 책에서만큼은 아니지만, 우리집이 조금 정리가 되었다는 거!

책이란게, 독서라는게 이렇게 사람을 변화시키는 구나...몸소 느끼게 했던 책이라 뽑았다.

 

http://blog.aladin.co.kr/iphooni/8636410

 

+

지난해와 다른 점이 있다면,
아이와 내가 꼽은 책에서 내가 읽은 책을 따로 분리시켰다는 거.
나를 위한 시간에 많은 부분 할애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한 해 였다.
이 밖에도 의미있는 책들이 많았지만, 이쯤에서 정리하고
지금부터는 아이들 책으로 꼽아 본다.

 

 

 

 

 

 

풀꽃 / 나태주, 위정현 / 계수나무

나태주 님의 유명한 시, <풀꽃>을 그림책으로 표현했는데 그림도 좋았고,

시를 접하는 새로운 방법을 알게 되었다고나 할까?

아이들도 나도 참 좋아한 책이다.

 

http://iphooni.blog.me/220757139850

 



 
 


똑똑해지는 약, 레모네이드가 좋아요-장난꾸러기 메메 시리즈 / 마크 서머셋 / 북극곰

그림책보면서 아이들과 똑같이 배꼽빠지게 웃긴 처음이지 않을까?

주변에 소개해주면서 백퍼 성공한 책이기도 하다.

 

http://iphooni.blog.me/220801949529

 

 

 

 

 

 

 

수박수영장 / 안녕달 / 창비
이제부턴 계절그림책, 여름그림책으로 제일 첫 손에 꼽지 않을까?
여름이면 꼭 생각날 것 같은, 수박을 먹으면서 늘 그림책 속의 장면 장면을 생각할 것 같은
추억이 담긴 책이다.

폭풍우 치는 밤에 / 기무라 유이치 / 아이세움
따로 리뷰를 하지 않았네.
절대 친구가 될 수 없을 것 같은 늑대와 염소의 우정이야기.
6권 시리즈라는 건 지금 알았다. 나머지도 읽어보고 싶다.
애니메이션도 참 재미있게 봤다.

 

 

 

 

민들레 / 아라이 마키 / 크레용하우스
세밀화라서 더 실감나게 봤다.
책을 읽고 아이와 당장 뛰어나가 민들레를 뜯어보기도 하고,
아침 저녁으로 어떻게 달라지는 지 관찰하게 만들어준 책이다.
작가의 다른 작품 나팔꽃도 같은 형식이고, 해바라기는 아직 읽지 못했다.
이왕이면 여름에 읽어야지...했는데 시기를 놓쳐버렸다.
내년 여름에 꼭 읽어야지.
 

 

엄마, 받아쓰기 해 봤어? / 송재환 / 계림북스
초등입학할 때만 해도 학교생활 적응만 잘 했으면 했다가
점점 욕심이 늘어가던 그때, 아이와 함께 재미있게 읽었다.
많은 부분, 욕심을 내려놓게 된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아이는 아마 카타르시르 같은 걸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


 
 

아빠, 나한테 물어봐 / 버나드 와버 / 비룡소
리뷰를 따로 하지 않았지만, 두고두고 보고 싶은 책이다.
어릴적 나의 모습이 떠오르기도 해서 위로가 되는 것 같기도 하고,
책 속 장면들처럼 종알종알 재잘대는 아이들의 모스을 오래오래 간직하고프다.

 

 

 

 


 
오른발 왼발 / 토미 드 파올라 / 비룡소
할아버지와 손자의 이야기가 어쩐지 아들녀석과 울 아부지 이야기같이 느껴졌다.
먼 훗날 아이가 우리 아부지와 추억을 이처럼 아름답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뽑았다.


 

장수탕 선녀님 / 백희나 / 책읽는곰
작년에 큰아이와 함께 읽었고, 봄양들과 올해 읽어줬다가 반응이 좋아서 두고두고 한참을 읽어줬던 책.
올해 신간 <이상한 엄마>보다 반응이 훨씬 좋았다.
같이 목욕탕 가서 요구릉 한잔 해줘야 하는데 아직 못해봤다.
+
내 책보다는 아이들 책을 읽은 양이 더 많다.
그래서 몇권만 뽑기가 더 어려웠지만, 대부분 아이들의 반응과 후보작(?) 중에서
녀석이 고른 점수를 합해서 선정했다.
내년에도 즐거운 독서로 아이들과 공감의 시간이 되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