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수영장 수박 수영장
안녕달 글.그림 / 창비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름이면 생각날 것 같은 그림책, 수박 수영장.

워낙 인기도서인지라 도서관에서 순서가 되기 어려웠는데 계절에 맞지는 않았지만

있을때 얼른 빌려와 읽었다.

두달전 쯤 읽은 기억이다. 

아직 수박이 나오기 전이었고, 그 이후 수박을 먹더라도 이 그림책의 맛같진 않았다.



 

며칠전 수박을 먹으려다 이 책이 생각나서 우리 식구들도 모처럼 수박수영장을 개장해봤다.

아이들 반응 대박!

수박 반통을 한번에 먹기엔 좀 부담스러워 처치곤란이었지만.

다시 한번 읽고 싶었는데 마침 새로 개관한 동네 도서관엔 아직 미대출중.

야호~

두번째는 [더책]으로 소리로도 들어봤는데 음...그냥 읽어주는게 나는 더 좋다.


수박이 "쩍" 갈라지는 소리도 그렇지만,

특히 이부분, 석, 석, 석 수박을 밟을때 나는 소리는 직접 수박을 파보면 더 실감이 난다.

정말...석, 석, 하고 소리가 난다!

그리고 씨를 파낸 자리에 몸을 담그고 음~ 시원하다!

보는 이도 시원하게 만든다.

드디어 수박 수영장 개장.

아이들은 신났다.

전체 혹은 컷트로 구성된 것도 좋다.

보다 실감난다.

수박수영장엔 다이빙하면 풍덩이 아니라 썩! 소리가 난다.

그래도 아프진 않겠지?


​​

그럴땐 친구들 도움이 필요하다.

뽁! 소리도 재미있다.



 

붉고 투명한 수박물.

왜 수박수영장이라고 하는지 이 대목에서 더 잘 알게 된다.



 



구름 장수의 구름양산과 먹구름 샤워는 인기만발.

수박껍질 미끄럼틀을 타면 어떤 기분일지 상상이 간다.

책은 그렇게 수박수영장에서 실컷 놀다 보면 계절이 지나간다.

아직 여름의 시작인 지금이라 우리집은 아주 오랫동안 수박수영장을 개장할 듯 하다.

눈과 귀, 그리고 입까지 즐거운 그림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