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도서 신청 도서들이 왔어요.

 

요즘처럼 더운날은 도서관에서 보내는것이 짱인것 같습니다. ㅎㅎ

 

 

책이 무거워서 도서관에서 읽고, 반납했어요.

이번호는 별책이 더 멋진것 같습니다. ^^

 

 

 

살펴보니 그렇게 재미있어 보지 않아고, 원하는 그림체가 아니어서 휘리릭 살펴보고 반납.^^;;

 

 

 

두꺼운책.

경제는 이번 방학때 조카가 읽을책인데 무겁군요..

 

   

 

 

 

이번에 대출한 책들은 무겁고 두꺼워서 좀 힘들었어요. ㅎㅎ

 



댓글(7)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15-07-22 21:04   댓글달기 | URL
도서관은 냉방기준이 유연해서 시원해요. ㅋ

보슬비 2015-07-22 21:06   URL
맞아요. 완전 쉬원해서 책읽기도 좋아요.^^

숲노래 2015-07-23 00:08   댓글달기 | URL
무거운 책은 보기에는 좋은데
들고 다니기에는... 힘듭니다 ^^;

보슬비 2015-07-23 00:12   URL
네. 예전에는 소장용으로 두꺼운 책들이 있어 보였는데, 요즘은 가벼운 책들을 선호하게 되는것 같아요. 가지고 다니기 편하고 손목에 부담없는...^^ 종이 재질에 따라서 두꺼운데도 무겁지 않은 책들이 많은데, 그런 재질들은 오래 보관하기 힘든가봐요.

책 읽는 나무 2015-07-23 08:44   댓글달기 | URL
저희도 어젯밤 저녁먹고 도서관에서 에어컨바람 쐬고 왔어요^^
도서관책은 다 좋은데 책이 두꺼우면 난감하더이다ㅜ
전 가방에 넣어서 메고 다니는데 아이들 세 명들의 책도 갈수록 두꺼워지니 어깨가 빠질 것같아요
늘 어깨가 뭉쳐있는~~ㅜ
그래서 저도 요즘은 아이들 스스로 가방에 메라고 둘러주고 저도 되도록 두껍지 않은 책으로 빌리려고 하는데~~~읽고 싶은 책들 요즘 갈수록 두꺼워지는 추세인 듯해요??

아무개 2015-07-23 09:04   댓글달기 | URL
여기 도서관은 안시원해요.
앉아 있으면 궁디에 땀차구 ㅠ..ㅠ

저는 회사가 제일 시원해서, 여름휴가는 안갑니다.
더울때는 무조건 출근 ^^:::::

후애(厚愛) 2015-07-23 12:50   댓글달기 | URL
도서관이 가까우면 저도 도서관에서 시원하게 시간을 보낼텐데...ㅠㅠ
우리 동네에도 제발 도서관 하나 생겼으면 좋겠어요.

이번에도 책을 많이 읽으셨네요.^^
편안한 하루되세요~
 

 

   

 

무민의 작가 토베 얀손 Tove Jansson의 앨리스

 

 

 

영어책은 무지 비싸서 안타까웠는데, 이번에 창비에서 앨리스 150주년 기념으로 토베 얀손의 삽화가 들어있는 앨리스를 출간했어요. 엽서세트 좀 탐나는데요.^^

 

 

 

 

올 컬러는 아니고 컬러와 흑백이 섞였습니다. 

 

 

 

 

랠프 스테드먼 Ralph Steadman의 앨리스

 

 

 

흑백 삽화만 있어 아쉽네요. 흑백 섞이던지, 컬러판 삽화도 있으면 좋겠어요.

 

 

 

 

로버트 사부다의 앨리스

 

팝업북에서 로버트 사부다를 빼놓을수 없지요. 너무 이뻐서 구입했는데, 조카가 탐을 내어서 지금 조카집에 있어요. ^^ 여자아이라면 계속 읽었을텐데, 남자아이라서 지금은 관심이 덜해진듯합니다. 나중에 제가 데리고 오는것으로....ㅋㅋ

 

 

몇장 없어서 무척 아쉽지만, 진짜 멋진것 같아요.

 

 

 

멋진 팝업북들... 피터팬은 선물로 주었는데, 앨리스가 더 멋진것 같아요.^^

 

 

  

 

Zdenko Basic의 앨리스

로버트 사부다의 팝업북이 굉장하다보니 플랫북 스타일 좀... 그럴것 같지만, 인형놀이 같은 따뜻한 분위기가 좋은 책이네요.

 

 

역시 카드 장면은 멋져요.

이 책도 품절되기전에 갖고 싶긴합니다. ^^

 

 

 

앨리스의 다른 삽화가를 찾다가 발견한 일본인 삽화가

Yayoi Kusama의 앨리스 독특하다 생각했는데, 삽화가를 보니 독특할수 밖에 없네요. ㅋㅋ

Yayoi Kusama는 땡땡이 무늬를 좋아하나봅니다. ^^

 

기존의 앨리스들에 비해 굉장히 이쁜것은 아니지만, 독특함은 최고인것 같습니다.

 

 

 

 

머빈 피크 mervyn peake 의 앨리스

 

알라딘에서 머빈 피크의 앨리스를 찾으면 검색이 안되고, 열린책 머빈 피크로 찾아야 검색이 되요.^^

 

 

요 삽화는 종종 봤었는데, 머빈 피크의 삽화였군요.

 

 

언제나 흡백 그림만 있어 아쉬워요. 컬러도 함께 있으면 더 멋질것 같은데...^^

 

 

 

알라딘에는 없는책

 

찾다보면 알라딘에도, 아마존에도 없는 품절된 앨리스들이 있어요.

멋진 삽화인데 품절된 앨리스를 만나면 무척 아쉽네요.

 

 

 

 

삽화가가 다른 앨리스를 찾으면 찾을수록 갖고 싶은 앨리스도 점점 늘어갑니다. ㅎㅎ

150주년이라고 독특한 앨리스들을 여기저기서 출판계획이던데, 멋진 책들 만들어주면 좋겠어요.

 

그나저나 알라딘에서 앨리스 150주년이라 3만원치 구입하면 앨리스 키링을 주는데, 앨리스 책이라 다 해당되는것도 아니네요. 갖고 싶은 앨리스 책들은 앨리스 키링 이벤트에 쏘옥 빠져있어 좀 아쉽군요..ㅎㅎ 앨리스 키링을 얻기 위해 앨리스책이 아닌 참고서나 다른 책을 구입해야하는 상황이 좀 아이러니합니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행복하자 2015-07-22 22:05   댓글달기 | URL
앨리스 삽화가 이렇게 다양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어요~ 그만큼 영감을 자극하는 작품이라는 것이겠죠?
다 갖고 싶어요...

보슬비 2015-07-22 22:21   URL
네. 정말 많지요? 아직 올리지 않은 책들이 더 있어요.^^
차근 차근 정리하고 있어요. 정라히면서 갖고 싶은책 한권씩 모으면 재미있을것 같아요. ㅎㅎ

책 읽는 나무 2015-07-22 22:57   댓글달기 | URL
또 있다구요?? 오오~~~
앨리스 삽화 한 번 더 보려고 또 왔어요^^
3편도 기대됩니당~~♡

보슬비 2015-07-22 22:58   URL
네. 처음에는 한페이퍼에 다 올리려했는데, 그림이다보니 페이퍼가 길어져서 한페이퍼에 5~6작품씩 올리려고요. 지금은 맛배기정도로 올리고 나중에 제가 갖고 있는 책들을 중점으로 올릴 계획이기도 해요.^^

appletreeje 2015-07-22 23:05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앨리스 팝업북은, 생각해 보니 네 분께 선물을 드리고~
저도 한 권 갖고 있어욤~~
보슬비님의 멋진 페이퍼, 덕분에 늘 가만히 앉아서 행복함을 맛보네요~~
고맙습니다!!!^^

편안하고~달콤한 굿밤, 되세요~~*^^*

보슬비 2015-07-22 23:19   URL
영어책 팝업북이 저렴해서 영어책으로 구입했었어요. 팝업북이라 조카에게 주기 좀 그랬는데, 그래도 잘 봐주어서 다행이지요. ^^ 앨리스처럼 여자아이라면 참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ㅎㅎ

나무늘보님도 굿밤 되세요~~~

2015-07-22 2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2 23: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2 2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00: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21: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21: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5-07-22 23:58   댓글달기 | URL
랠프 스테드먼은 딱 봐도 채색용 그림인데 왜 흑백일까...이상하네요...
로버트 사부다 팝업북 탐나는데 몇 장 안 되어서 음....자체 제작 욕구가....오, 여기만 오면 뭐든지 만들고 싶어져서 괴로움🎣;;;

보슬비 2015-07-23 00:10   URL
오호호... 자체제작해서 보슬비에게 선물을~~~~
자체 제작~ 자체 제작~~~ ㅋㅋㅋㅋㅋㅋ

흑백도 나름 멋지긴하지만, 채식이 들어간 앨리스들을 보니 좀 아쉬워요. Agalma님 말씀을 들으니 흑백그림들을 컬러링북이다..생각하고 색칠해버릴까요. ㅋㅋㅋㅋ

순오기 2015-07-23 03:14   댓글달기 | URL
도서지원금 입금되면 이 책들을 꼭 살거에요. 지금은 타샤 튜터 그림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만 있지만... 책소개 고맙습니다~

보슬비 2015-07-23 21:50   URL
와... 순오기님 도서관 완전 사랑할것 같아요. 이상한 나라 앨리스 컬렉션이 있는 도서관~~ 완전 멋져요. ㅎㅎ

타샤 튜터 그림의 이상한 나라 앨리스가 있나요? 막 찾아봐도 안 나오던데, 제가 잘 검색을 못하는건지...ㅠ.ㅠ

기회가 되면 타샤 투터의 앨리스 한번 올려주세요~~ 완전 궁금하답니다. ^^
 

삽화가가 다른 앨리스

 

살짝 앨리스 소장욕이 살짝 생기면서, 삽화가가 다른 앨리스만 찾아보았어요.

차근 차근 모아보면 좋을것 같아요.

 

 

 

 

'이상한 나라 앨리스'하면 가장 먼저 떠올랐던 앨리스는 월트 디즈니의 깜찍한 앨리스이지만, 실제 책 초판의 그림은 존 테니얼의 앨리스이지요. 

 

 

만약 존 테니얼 그림의 앨리스를 구입한다면 위의 두 책중에 한권을 고르겠어요. 우선 이상한 나라 앨리스를 제가 한글로 가지고 있는게 없어서 존테니얼의 책은 한글로 갖고 싶긴하지만, 한편 원서가 더 저렴한데, 판형이 국내서보다 조금 더 크고 더 무거워서 좀 더 고민을 해봐야겠습니다.

 

 

위의 책에서 기존에 삭제 되었던 가발쓴 말벌 부분이 있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이 삽화는 처음 본것 같아요.

 

어쨌든 올 컬러라 책이 무거울것 같습니다.

 

 

 

 

 

 

솔직히 시공주니어를 통해 존 테니얼의 앨리스를 만났을때, 이미 디즈니의 앨리스에 적응된 상태여서 좀 충격적이었어요. 귀엽고 사랑스러운 앨리스아닌 왠지 조로증에 걸린 앨리스 같아서... ㅠ.ㅠ;;

 

그래도 계속 보니 은근 매력이 있긴합니다. ㅋㅋ

 

앨리스의 신경질적이 성격을 잘 표현했다고 하네요. 아마도 원작자 루이스와 삽화 작업을 공동으로 했기 때문에, 작가가 원하는 앨리스를 잘 표현했을거란 생각이 듭니다.

 

 

 

 



 

 

 

 

 


 

 

 

 

 

 

 

 

 

 

 

 

 

 

 

 

 

 

 

 

 

 

 

 

 

 

Tenniel's illustrations for Through the Looking-Glass (1871): Alice and the White Queen

 

반스노블 클래식 양장본이라 관심이 있던 책이었어요. 사실 제 관심은 책 표지의 앨리스가 삽화의 주인공이길 원했지만, 아쉽게도 책 표지와 다르게 책 속은 존테니얼의 삽화를 선택했네요.  하지만 이 책은 종이 재질이 얇고(성경책 같은 재질) 컬러가 아닌것이 특징입니다.

 

 

 

 

헬렌 옥스베리의 앨리스

 

 

제가 갖고 있는 앨리스예요. 올 컬러판이라 멋지답니다.

굉장히 귀엽고 어리광이 많아 보호해줘야할것 같은 느낌이 드는 앨리스지요.

팬시한 느낌이랄까...^^

 

 

 

 

Camille Rose Garcia의 앨리스

 

 

 

 

 




독특한 그림이 마음에 드는 앨리스예요.

좀 섬찟한 느낌이 팀 버튼을 떠오르게 해서 더 좋아요. ^^;;

 

나중에 다시 책 속의 삽화를 찍어서 자세히 올리도록 할께요.

 

 

 

 

 아서 래컴의 앨리스

 

왼편은 앨리스의 이야기가 아닌 아서 래컴의 앨리스 삽화만이 모은 책입니다.

 

 

 

One of Rackham's art-nouveau illustrations, in which Alice encounters the Caterpillar (1907)

 

 

A Mad Tea-Party

 

 

 

아르누보 스타일의 앨리스가 참 맘에 듭니다.

왠지 이 책을 읽으면 이쁜 다이어리를 읽는 느낌일것 같아요.

 

 

 

살라도르 달리의 앨리스

 

 

Down the Rabbit Hole | Alice In Wonderland | Salvador Dali

 

 

Mad Tea Party

 

 

Advice From a Caterpill

 

 

확실히 달리 그림인줄 알겠어요.^^

달리의 앨리스는 한편의 미술책을 간직한 기분이 들것 같아요.

 

 

이렇게 다른 그림들의 앨리스를 보니 정말 다양한 삽화의 앨리스를 소장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이러다가 100권 소장 목록의 반은 앨리스로 채워지는건 아닌지...ㅋㅋ

 

 

그나저나 예전에는 앨리스 하면 디즈니의 앨리스가 떠올랐는데, 이제는 팀버튼의 모자장수가 떠오르것 같아요.^^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5-07-21 05:45   댓글달기 | URL
사람들마다 앨리스를 바라보는 눈길은 달라도
언제나 바탕은 꿈꾸는 아이를 보여주려는 숨결은 같네요

보슬비 2015-07-21 13:13   URL
숲노래님 말씀처럼 앨리스를 통해 꿈꾸는 아이를 바라보고 있었나봅니다.
왜 앨리스가 사랑받는지 이해가 되네요. ^^

책 읽는 나무 2015-07-21 07:09   댓글달기 | URL
다양한 앨리스군요??덕분에 눈이 호강했습니다^^
100권 소장목록에 앨리스로 채워질만 하겠습니다~~이렇게 많은 앨리스가~~~저도 앨리스 구입하고 싶은 욕망이??ㅋㅋ
마지막 사진!!
영화도 다시 보고 싶어요

보슬비 2015-07-21 13:14   URL
또 다른 삽화가의 앨리스들이 많아요. 다 올리려다가 페이퍼가 길어져서 나누었답니다. 다른 앨리스들 모두 멋져서 정말 다 갖고 싶어져요. ^^ 영화도 멋졌죠.

Agalma 2015-07-21 07:39   댓글달기 | URL
확실히 살바도르 달리는 악몽 속의 앨리스ㅎ;;...
조니 뎁-모자 장수, 헬레나 보넌바텀-여왕 배역 싱크로율 정말 기대 이상였어요^^!

보슬비 2015-07-21 13:15   URL
살바도르 달리 짱이죠. 꼭 소장할 목록이예요. ㅎㅎ

영화 정말 잼있었는데 문제는 앨리스보다 모자장수와 여왕 캐릭터가 강해서 주인공이 바뀌었죠. ㅋㅋ

지금 행복하자 2015-07-21 08:08   댓글달기 | URL
달리도 앨리스를 그렸군요~ 독특해서 눈길을 끌어요..

앨리스영화 정말 재미있었는데~~ 조니뎁이 최고에요~ ㅎㅎ

보슬비 2015-07-21 13:16   URL
앨리스에 욕심을 낸 삽화가들이 은근 많아요.^^
차근 차근 정리해서 다음 앨리스 그림들을 올려드릴께요.

정말 조니뎁 짱입니다.~~~

appletreeje 2015-07-21 08:29   댓글달기 | URL
오~ 멋지네요~!!!!!!!! 책 읽는 나무님 말씀대로 눈이 호강합니다~ㅎㅎㅎ
찜해가요~~^^
참, 로버트 사부다의 팝업북도 갖고 계시지 않나욤~?^^
(아~로버트 사부다의 그림이 존 테니얼이지용.ㅎ )

보슬비 2015-07-21 13:17   URL
네. 로버트 사부다의 팝업북도 있어요. ㅎㅎ
조카가 가져가서 제가 갖고 있지 않지만, 조만간 조카의 관심에서 벗어나면 가져와야겠어요. ^^ 어느정도 갖고 싶은 목록 정리가 되면, 제가 갖고 있는 앨리스 그림들도 함 올려봐야할것 같아요.

팝업북 말고 플랩북도 있더라구요. 다양한 앨리스들 좋아요~~ ^-^

권준호 2015-07-21 11:34   댓글달기 | URL
오~ 작성자님 이 글을 설마 핸드폰으로 작성하신 거에요?!! ㄷ ㄷ ㄷ 정성이 대단하세요~

보슬비 2015-07-21 13:18   URL
아니예요. 북플은 그림 배치도 자유롭지 못하고, 조금만 긴 글들은 다 컴으로 작성했답니다.^^;; 북플에서는 길게 못 적겠어요. 가끔 튕기기도 해서 불안하거든요.^^

cyrus 2015-07-21 14:10   댓글달기 | URL
열린책들 출판사에서 나온 《앨리스》의 삽화도 괜찮습니다. 삽화가는 머빈 피크라는 영국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사람이지만, 영국에서는 작가 겸 삽화가로 유명합니다. ^^

보슬비 2015-07-22 20:26   URL
ㅎㅎ 다음 페이퍼에 머빈피코 소개하려했는데, cyrus님도 머빈피크를 아시는군요. 대부분 앨리스는 여자아이만 읽는다고 생각하는데, cyrus님이 머빈피크를 아시니 반가워요. ^^

2015-07-21 18: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2 20: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폭발 직전의 여자 3
마이테나 부룬다레나 지음, 옥지윤 옮김 / 에디터 / 200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래도 한페이지씩 연재된 만화이다보니깐 3권을 계속 읽다보면 비슷한 패턴에 살짝 질릴수가 있어요. 1권씩 화장실에 두고 한두페이지씩 들여다보는것을 강추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톨킨의 그림들 - 어린 시절 스케치부터 마지막 드로잉까지
웨인 G. 해먼드 외 지음, 존 로날드 로웰 톨킨 그림, 이미애 옮김 / 씨앗을뿌리는사람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초반에 실제 그림의 원형 확대하지 않았다는 말은, 정확히 말해 확대는 안했지만 축소는 했다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너무 작은 그림들이 있어 책정보에서 원서 판형 비교해보니 국내서가 책판형이 작습니다. 원서와 직접비교한것이 아니지만 좀 헷갈리는군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5-07-21 00:42   댓글달기 | URL
사실 그림을 보면 원형 그대로 책을 만들었다고 한다면 정말 이렇게 조그맣게 그렸을까? 하는 그림들이 있어요. 글에서도 언급을 원본대로 올렸다는것이 아니라 원본을 확대하지 않았다는 말이니 확대는 안했지만, 습작이나 편지들은 축소를 한것 같습니다. 아니면 원서에는 그대로 원형을 올렸든지... 원서랑 비교해 보고 싶네요.

그외에 양장상태나 책무게가 가벼운점은 좋았어요. 가끔 이런류의 책들은 판형이 엄청크고 무거워서 책상에 앉아서 읽어야하는데, 이 책은 가벼운 종이를 선택해서 편하게 읽었네요. ^^

프레이야freyja 2015-07-21 00:39   댓글달기 | URL
그렇군요!

보슬비 2015-07-21 00:47   URL
댓글을 추가적으로 달고 있었는데, 그새 다녀가셨군요.^^

톨킨을 사랑한다면 소장으로 나쁘지는 않아요. 다만 책에서 원본을 확대하지 않았다는 말이 원본 그대로 올렸다는 건지, 확대는 안했지만 축소는 했다는 이야기인지 좀 헷갈리더라구요.^^ 호빗과 반지의 제왕 영어책으로 갖고 있으니 이 책도 원서로 한번 찾아볼까 살짝 고민이 되긴해요.. 제가 왕팬은 아닌가봐요. 살짝 고민을 하는것을 보니..ㅋㅋ

하지만 이 책을 읽고 왜 `호빗`에는 멋진 삽화가 있는데, `반지의 제왕`은 호빗만큼은 아닐까 궁금했었는데, 그 궁금증은 풀렸어요. 우선 도서관에서 빌려보시고, 소장은 그때 생각해보시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에이바 2015-07-21 06:25   댓글달기 | URL
이런 책이 있었나요?? 저도 일단 빌려보고 고민해야겠습니다^^

보슬비 2015-07-21 13:30   URL
네. 우선 가까운 도서관에서 한번 빌려보시고, 마음에 맞으시면 구입하시느걸로..ㅎㅎ

감은빛 2015-07-22 21:33   댓글달기 | URL
음 이런 책이라면 원서 판형을 그대로 살려주는 것이 좋았을텐데요.
그림이 축소되었다면 좀 많이 아쉽네요.

보슬비 2015-07-22 22:56   URL
축소했다는 말은 없지만, 책 속에 실린 그림들을 보면 축소했을것 같은 그림들이 몇몇있어요. 나중에 페이퍼에 자세히 올리겠지만 원서 책 판형을 본다면 축소되지 않았을까 추측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