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엔딩 노트
tvN [내게 남은 48시간] 제작팀 지음 / 북폴리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에게 남은 삶의 시간을 정확히 알 수 는 없다. 시한부 삶을 사시는 분들도 정확한 시간이라기보다는 어느 정도의 시간을 알게된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과는 다른 생각으로 삶을 살아갈지 모른다. 우리에게 남겨진 시간이 48시간이라며 어떤 생각을 할까. 우선은 무엇을 하기에 시간이 너무 짧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할 것이다. 이 시간동안 우리들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얼마전부터 '내게 남은 48시간'이라는 방송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오락 프로그램이라 생각하며 웃으며 볼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른 사람들이 그 시간을 채워나가는 것을 보며 만감이 교차한다. 다른 사람이 보내는 48시간이 아니라 내게 남은 시간이 48시간이라며 어떤 마음이 들까.

 

 

<해피 엔딩 노트>은 자신을 온전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준다. 요즘은 웰다잉 프로그램들이 많다. 이 노트를 통해 죽음은 불안하고 슬픈 일이라 생각하지 않고 자연스럽고 건강하게 받아들일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죽음을 미리 준비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그 준비를 통해 자신을 들여다보고 행복한 죽음을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름, 나이, 혈액형, 전화번호등 누구나 자신있게 말할수 있는 것에 비해 낱말들로 나를 표현하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는 않다. 나를 나타낼수 있는 낱말이 무엇이 있을까 고민하게 된다.  어쩌면 살아가면서 눈에 보이는 증명 외에 나를 표현하는 일이 많지 않았기에 이런 것을 힘들어하는 것은 아닐까. 낱말을 하나하나 적어보며 나라는 사람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경제적인 내용도 중요할 것이다. 지인은 자신이 가진 통장과 자산이 정확히 얼마가 되는지 적어놓았다고 한다. 자신이 죽은 후 남은 가족들이 혼란스러워하지 않고 처리할수 있게 한 것이다. 죽음의 시간이 정확하지 않고 예고없이 다가오기 때문에 준비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죽음을 감정적으로만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받아들이며 이런 작은 일들을 처리해나가는 것이 중말 중요하다.

 

얼마전 지인이 유언장을 쓰며 슬프기보다는 담담히 자신의 삶을 정리할수 있어 좋았다고 한다. 그래서 종종 힘들때마다 유언장을 쓴다고 한다. 다른 글이 아니라 유언장을 쓸때 우리의 마음은 달라진다. 나라는 사람에 대해, 나의 삶에 대해 정리하고 주변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며 정리하는 시간을 만들어 볼 수 있는 것이다. 솔직히 유언장을 작성하며 담담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책에서는 울적한 필요없이 담담하고 솔직하게 마음을 남기라고 말한다. 어쩌면 연습이 필요할지 모르겠다. 어느 순간 담담하게 나를 들여다보며 삶을 정리하는 시간을 만들어 볼 수 있지 않을까.

 

<해피 엔딩 노트>를 하나하나 작성해가면서 나를 들여다보며 행복한 마음으로 죽음을 맞이할수 있다. 물론 탄생만큼 즐겁고 행복한 일은 아니다. 나의 죽음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담담하게 받아들일수 있는 것은 힘들다. 하지만 이 시간을 통해 감정적으로만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생각하며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죽음을 생각해 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고민하지 말아요 - 소중한 것을 놓치고 싶지 않은 당신
히라이 쇼슈 지음, 예유진 옮김 / 샘터사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들이 하는 고민중 해결할수 없고 일어나지 않은 일들에 대한 고민이 많다고 한다. 쓸데없는 걱정이나 고민을 하는 일이 많다는 의미이다. 이렇게 고민을 하느라 우리들의 소중한 시간을 의미없이 보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책의 표지를 보면 '소중한 것을 놓치고 싶지 않은 당신'이라는 문구가 보인다. 소중한 것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가까이에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욕심으로 인해 우리의 소중한 것들을 잃고 소중한 것이 가까이에 있다는 것을 잊는 일이 있다. 이 책을 통해 눈에 보이지 않지만 소중한 것들을 찾아가는 시간을 만들어본다.

 

 

3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에서는 소중한 것은 무엇이고 보이지 않는 소중한 것을 발견하는 방법들과 소중한 것을 깨닫기 위해 마주하는 고민들을 담고 있다. 사람마다 소중하게 느끼는 것은 조금은 다를 것이다. 공통적으로 생각하는 소중함이 있고 우리들이 미처 깨닫지 못하는 소중함들도 있다. 이 책을 보면서 소중한 것이 무엇일까 생각해보았다. 물질일수도 있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일수도 있다. 어떤 것에 가치를 두느냐에 따라 삶도 달라질거라는 생각을 해본다. 물질적인 것을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지친 삶을 살지 않을까. 소중함을 넘어 욕심으로 가는 일이 많다. 책에서도 욕심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무엇을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 나쁜것은 아니지만 지나치면 다른 사람뿐만 아니라 자신도 상처를 받는 일이 있다. 

 

다른 사람을 보면 보이지 않던 내 모습이 눈에 들어오게 되는 법입니다. - 본문 70쪽

 

살아가다보면 '왜 저러지'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 그의 행동이나 말에 대한 의문에서 나아가 이해할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 누군가를 평가하는 것이 조심스럽지만 관계를 맺을때 가까이 하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다. 비판을 넘어 비난을 하는 일도 있다. 단순히 그의 행동을 보며 가지는 생각들이다. 그 사람을 통해 나의 모습으로 비춰보라는 저자의 말을 마음에 새긴다. 거울 속에 비친 내 모습이라 생각하며 타인을 통해 나를 다듬어나간다. 누군가에게 손가락질하지만 그 모습이 내 모습일수도 있는 것이다.

 

제일 무서운 것이 사람이라는 말을 한다. '안보면 그만이지'라고 말할수 없는 일도 있다. 자주 얼굴을 봐야하는 사람이 밉고 용서 할수 없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런 의문을 가지는 일이 종종 있는데 괴로운 이런 마음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들을 보여준다. 늘 마주하는 사람이라면 피할수 없는 상황들이다. 이런 상황들을 지혜롭게 헤쳐나갈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는 것이다.

 

내게 주어진 현실이나 상황들을 피할수 없을 때가 많다. 현실을 내 힘으로 바꾸기 힘들때 생기는 고민들도 있다. 삶을 살아가며 마주하는 고민들을 지혜롭게 대처해 나갈수 있는 길을 안내하고 있다.

 

<너무 고민하지 말아요> 북트레일러 : URL https://www.youtube.com/watch?v=5S-DivwA5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 브런치 - 원전을 곁들인 맛있는 인문학 브런치 시리즈 1
정시몬 지음 / 부키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이 흥미롭고 재미있다고 말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철학브런치를 통해서 그런 마음이 조금이나 생긱길거라는 기대감을 가져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이고 싶은 날 - 아빠의 그림자
이주형 지음 / 미래문화사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내가 어른이 맞는 것일까하는 의문이 들때가 있다. 어릴적 그렇게 되고 싶었던 어른임에도 행복을 느끼는 일이 거의 없다. 권리보다는 의무감이나 책임감이 많아진 어른이다. 어릴때는 어른의 권리만 보였는데 어른이 되고보니 그렇지 않다. 물론 버거운 일이 아님에도 가끔 어른이라는 이름에서 벗어나고 싶은 것이 솔직한 마음이다.

 

<어른이 되고 싶은 날>은 어른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며 읽을 수 있다. 어른이 되어 가장 힘든 것은 감정에 충실하지 못한 것이다. 살아가다보면 힘들다고 말하고 울고 싶어질때가 있다. 하지만 그런 감정을 드러내며 말하면 자신에게 주어진 현실을 칭얼거리는 것처럼 보인다. 강하고 아무렇지 않은 척 해야하는 일이 많아진다. 아이들처럼 자신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드러낼수 없는 것일까.

 

처음 이야기부터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어른도 때로는 울고 싶다'라는 소제목을 보며 나도 그렇다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 않을까. 나이가 들어가면서 눈물이 많아진다. 아주 사소한 일에도 눈물을 흘리는 것이다. 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울보가 되어가는 것 같다면 웃으며 이야기를 하게 된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쉽게 눈물을 보일수 없어 더 슬픈건 아닐지 모르겠다.

 

인생을 재미있게 살 수 있는 비결은,

재미있는 일만 골라서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는 일을

좋아하고 재미있는 것으로 만드는 것이다. - 본문 198쪽

 

내가 하는 일에 만족하며 살아가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남의 떡이 더 크고, 놓친 물고기가 더 크다고 우리들은 다른 사람들을 보며 부러워하고 재미없어한다. 아침에 눈을 뜨며 행복하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내가 하는 일을 하는 것이 그리 행복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늘 다른 일을 꿈꾸며 이 일을 안하고 다른 일을 했으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종종한다. 이런 생각들이 우리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야기들을 보며 공감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렇게 우리들이 잊고 있거나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들을 담고 있어 더 눈여겨 보게 된다. 어릴때는 누군가 하는 이야기가 잔소리처럼 들렸는데 어른이 되니 다른 사람들의 말에 귀기울이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수 있어 좋다. 그렇게 되고 싶었던 어른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이 행복하기를 바라는 이야기들을 전하고 있는 것이다.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맘껏 울고 웃을 수 있도록 격려한다. 때로는 힘들다고 투정을 부려도 괜찮고 잠시 어른이라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아도 된다고 토닥거린다. 지금 우리가 가고 있는 이 길을 성공과 실패의 기준을 바라볼수는 없다. 앞만 보고 바쁘게 달려가는 수많은 어른들에게 잠시 쉬어가도 괜찮다고 위로의 말을 전한다는 느낌을 받는다. 간혹 아이처럼 투정을 부려도 괜찮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주손이네 꼼수 손그림 일러스트 공부방 재주손이네 공부방
김순 글.그림 / 작은서재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재주가 없는 사람들도 용기(?)를 내어 그림을 그려볼수 있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