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13
조지 오웰 지음, 김병익 옮김 / 문예출판사 / 199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추천도서였던 <동물농장>은 지금도 학생들의 추천목록에서 빠지지 않는다. 솔직히 학창시절에 만났던 이야기들은 학습적으로 다가왔다. 등장인물들이 누구를 말하는 것이며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지 공부하듯 책을 만난 것이다. 주입식 교육의 힘(?)일까. 각각의 등장인물들은 어떤 인물을 말하는 것이며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만나는 <동물농장>은 확실히 다른 느낌이 든다.

 

 

소비에트 권력체제를 모델로 하고 각 인물들이 누구였는지 알려져 있지만 아마 지금의 우리들은 다른 누군가를 떠올릴 수 있다. 특정 인물이 아니더라도 메이저 영감과 나폴레온, 스노볼 등은 다른 모습이지만 현실에서도 분명 만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인간의 지배에서 벗어나 독자적으로 살아가려던 동물들. 인간을 생산하지 않으면서 소비하는 유일한 생물이라고 말한다. 인간을 적이라 말하며 축출하려는 것이다. 그 권력의 중심에는 나폴레온이 있다. 모든 동물들이 영원히 지켜야할 '칠계명'을 만들어 이들은 자신들의 삶을 만들어 나간다. 인간이 아닌 자신들의 힘으로 살아가려는 것이다. 이제는 '매너 농장'이 아니라 '동물 농장'이라는 이름으로 나폴레온의 명령 아닌 명령으로 움직이게 된다. 

 

'네 다리는 좋고 두 다리는 나쁘다'를 외치며 이들은 인간들과는 거리를 두고 있다. 영원히 지킬거라 말했던 칠계명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하나씩 다르게 변하고 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거기에 대해 말을 하지 못한다. 눈 앞에서 같은 동무였던 동물들의 죽어가는 것을 보면서 반기를 들지 못하는 것이다.

 

가상의 인물로 이야기를 풀어갔다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남을수 있었을까. 인간이 아닌 동물을 빗대어 풍자를 하고 있다. 그 동물들은 인간을 적이라 말하며 자신들만의 삶을 살아간다고 하지만 결국 인간의 모습이 보인다.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장면과 문장들을 보면서 결국은 우리들이 바라는 인간이나 동물은 없는 것일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실제로 현실에서도 누가 누구인지 구분할 수 없는 일들이 종종 일어나고 있으니 씁쓸하다.

 

바깥의 동물들의 시선은 돼지로부터 인간에게, 인간으로부터 돼지에게, 다시 돼지로부터 인간에게 왔다 갔다 했다. 그러나 이미 어떤 게 어떤 건지 분간하는 일은 불가능했다. - 본문 134쪽

 

처음 그들이 인간을 적이라 생각하며 했던 행동과 생각들의 의미가 퇴색되어진다.  그것을 보면서 우리들이 씁쓸한 미소를 지을수 밖에 없다. 정치적인 관점이 아니라 우리들이 살아가는 삶의 시선으로 바라보아도 멀게 느껴지지 않는 이야기이다. '매너 농장'이 아니라 '동물 농장'을 만들어 살아가려던 그들의 모습이 점점 사라진다. 적이라 말했던 인간의 모습을 닮아가고 있는 것이다. 권력을 앞세워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도 한다. 그들이 꿈꾸던 세상이 사라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메이저가 바라던 세상은 만들어 갈수 없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테이 바이 미
더마냐 지음 / 로망띠끄 / 2016년 5월
평점 :
예약주문


힐링 로맨스라는 점이 눈길을 끄는 책입니다. 더운 여름날에 달달한 로맨스를 만날수 있겠네요. 아픈 사람들이 함께 있기에 그 아픔도 잊을수 있다면 그들의 선택에 응원을 해주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화가 너의 고민을 들어 줄 거야 - 직업, 진학, 공부, 친구, 가족, 그리고 세상. 고민하는 십대를 위한 영화 힐링 에세이 십대가 알고 싶은 세상의 모든 것 시리즈
이다혜 지음, 민효인 그림 / 가나출판사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춘기의 열병을 앓는 아이들과 함께 하는 일 중 하나가 영화를 보는 것이다. 영화를 보고나면 이야기가 많아진다. 영화배우에 대한 이야기나 배경, 음악 등에서 나아가 다양한 내용들을 주고받는다. 어떤 주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끊이지않고 이야기를 나눌수 있다.가끔은 모녀지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투탁거리지만 영화를 보고나서는 그럴 일이 없으니 종종 함께 보는 시간을 만들어 간다.

 

 

<영화가 너의 고민을 들어 줄 거야>에서는 정말 다양한 영화들을 만날수 있다. 나는 내가 제일 걱정이야, 우리 가족, 정말 내 편이 맞아?, 친구 때문에 울고, 왜 세상은 교과서와 이렇게 다를까?, 선생님, 성적, 학교 다 낸 맘 같지 않아!, 나와 세상의 미래가 걱정되서 잠이 안 와 등의 주제를 통해 많은 이야기들을 만날수 있다.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너희때가 가장 행복한 때라고 말한다. 아무 걱정없이 공부만 하면 되지 않느냐고 말하지만 누구보다 많은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아이들이 어떤 고민이 있는지 그 고민에 대해 생각하고 그 고민을 어떻게 해야할지 함께 생각해 볼수 있다.

 

아무 걱정도 없는 나이일까. 생각없이 지내고 미래에 대한 계획도 없고, 꿈도 없다고 나무랄때가 많다. 어쩌면 당연한 것이 아닐까, 아직 어리기에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것이 당연한 일임에도 우리들은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영화라는 흥미로운 내용들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을 들여다볼수 있는 시간이 된다. 단순히 이해한다라는 말이 아니라 아이들의 마음을 들여다보며 진심으로 다가갈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인기가 많았던 영화가 있었다.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이 더 공감하며 본 영화는 <인사이드 아웃>이다. 책에서도 그런 부분을 언급한다. 엄마와 아이가 함께 영화를 본다면 엄마가 먼저 운다라고 말한다. 이 영화를 분 분들이라면 이 말에 공감할 것이다. 이 영화를 통해서 자신의 감정에 대해 생각해 볼수 있다. 마냥 행복하고 좋은 일만 있는 것은 아니다. 가끔은 슬프고 우울한 일이 생긴다. 그런 일이 있을때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막막할때가 있다. 자신의 감정들을 생각해 볼수 있는 시간이다.

 

목차를 보면서 십대의 아이들이 가질수 있는 고민을 잘 담아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가장 중요한 자신의 문제 뿐만 아니라 가끔은 가족같지 않은 가족으로 인한 상처도 생긴다. 항상 내 편이 되어줄거라 생각하지만 적보다 못할때가 있으니 말이다. 친구관계, 교과서나 책에서 보는 세상이 아니라 냉혹한 현실, 공부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학생이면 누구나 가지는 성적에 대한 고민 등 정말 다양한 내용들을 다루고 있다.

 

이제 꿈을 그리기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왜 꿈이 없냐고 비난의 말을 할수는 없다. 아이들도 미래가 걱정되서 잠을 잘수 없다고 말한다. 이런 아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영화는 무엇이 있을까. 책에서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다빈치 코드>,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등 많은 영화들을 통해 미래와 꿈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같은 영화를 보더라도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무심코 지나쳤던 내욛을 다시 볼수 있는 것이다.

 

아이들이 가지는 고민에 대한 답을 영화를 통해 하고 있다. 고민을 가진 아이들에게 어떻게 다가가야할지 모른다면 함께 영화를 보는 것이 어떨까. 그것만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야 할 이유
매트 헤이그 지음, 강수희 옮김 / 책읽는수요일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에게 주어진 이 소중한 시간들의 소중함을 모를때가 많습니다. 지금 이 순간을 행복하게 살아가야하는 것은 권리이자 의무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으로 보는 세계의 뮤지컬
존 앤드루스.린다 보조 외 10인 지음, 임소연 옮김 / 시그마북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아하는 뮤지컬을 이 한권의 책에서 만날수 있다고 하니 반가운 마음으이 드네요. 무대가 아닌 그림과 함께 만나는 뮤지컬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