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스트의 집 꾸미기 - 작은 집 넓게 쓰는 수납 인테리어&살림법
오후미 지음, 조미량 옮김 / 넥서스BOOKS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히 쉬고 싶은 집이 간혹 답답하게 느껴질때가 있다. 공간이 좁아서라기보다는 내가 가진 욕심으로 집이 채워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필요해서 산 물건이지만 지금 필요한 것들인지 의문이 들때가 있다. 가끔은 필요에 의해서라기보다는 단순한 소유욕으로 물건들을 집을 채워가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편한 집을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을 누구든 한 번 느끼게 된다, 큰 맘 먹고 집을 치우리라 생각하면서도 물건들을 쉽게 정리하지 못한다. 버려야할 물건들에 대한 미련을 갖는 것은 무슨 이유 때문일까. 언젠가 쓸거라는 막연한 생각에 집안 곳곳에 오래도록 쓰지 않는 물건들이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요즘 주변에서 정리수납을 배우는 분들이 늘어가고 있다. 그 분들의 공통적인 이야기는 버리라는 것이다. 집안을 정리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이다. 필요하지 않은 물건들을 가지고 있는 욕심을 버리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이다. 작가는 자신에게 필요한 적정한 양을 알고 생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우리들도 알고 있는 부분인지도 모른다. 필요하지 않으면서 가지고 있는 물건들이 있다는 것을. 그것을 쉽게 버리지 못하는 이유는 조금씩 다르지만 버리지 못하면 지금 살고 있는 공간이 편안함보다는 욕심으로 채워진 불편한 공간이 되어버린다. 집이 작아서가 아니라 불필요한 물건들이 쌓이면서 집이 좁아지고 있는 것이다.

 

필요없는 물건을 버리고나니 집에 있는 시간이 좋아졌다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물건을 정리하는 것이 단순이 집안을 깨끗이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눈에 보이는 깨끗함에서 나아가 정서적인 변화도 있을 것이다. 책에서는 정리를 통한 깨끗함이나 편리함보다는 정서적인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불편한 집이 아니라 편안함을 주는 집으로 변화하고 있다.

 

버리는 것도 노하우가 필요하다. 막상 정리를 하며 어떤 것을 버려야할지 고민이 될때가 있다. 그런 고민들을 해결해주는 내용들이 있다. 어떤 물건을 버리고 남겨야하며 고민하지않고 물건을 버릴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하고 있다. 내게 필요한 물건이 무엇이며 지금 당장 무엇을 버려야할지 알게 된다.

 

정리하는 방법들도 조금씩 다를 것이다, 주방이나 거실, 침실, 붙박이장 등 각 공간에 맞는 방법들을 보며 하나씩 정리를 해나갈수 있다. 무리하게 집안 전체를 정리하는 것이 아니라 책을 보며 하나씩 정리해볼수 있다. 버려지는 물건들이 아까운 것이 아니라 오히려 마음이 가벼워지는 것이 느껴진다. 책을 보며 지금 내가 있는 공간이 편안하기보다는 눈에 보이는 물건들과 보이지 않는 욕심으로 채워져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버림으로써 마음의 무거운 짐도 함께 덜어낼수 있다. 버려서 아까운 것이 아니라 버림으로써 내가 살고 있는 공간의 편안함을 가지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니윤의 바이올린 베스트 컬렉션 - YouTube 30만 구독자를 사로잡은 크리에이터
제니윤 지음 / 삼호뮤직(삼호출판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하나의 악기를 연주하기를 바랍니다. 듣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연주를 해볼수 있는 기회가 될듯 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와 손톱
빌 밸린저 지음, 최내현 옮김 / 북스피어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의 원작이라 정말 기대가 됩니다.영화와는 어떻게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 냄새 책고래아이들 6
추경숙 지음, 김은혜 그림 / 책고래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빠는 엄마와 달리 가깝게 느껴지지 않을때가 많다. 멀게 느껴지고 대단히 큰 사람으로 보인다. 예나 지금이나 아빠는 바쁜 사람이다. 집에 있는 시간보다 일을 하느라 얼굴 보기 힘들다. 그런 아빠에 대해 아이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심지어 돈을 많이 벌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아이들도 있다. 함께 노는 시간보다 집에 와서 자고 나가는 아빠의 모습을 더 많이 보고있는 것이다. 바쁘다는 이유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지 못하는 아빠와 그런 아빠에 대한 이해보다는 서운함이 큰 아이들. 바쁘게 살아갈수밖에 없는 현실로 인해 모두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아빠 냄새>는 상민, 담, 태영 세 친구의 이야기가 교차하며 진행된다. 세 친구 모두 아빠를 자랑스러워하기 보다는 숨기고 싶은 존재이고 서운함이 많은 상대이다. 상민이의 아빠는 생생 소아과 의사이다. 환자들의 병을 고쳐주느라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여유가 없다. 환자들과 약속을 잘 지키는 아빠가 자랑스러운 것이 아니라 함께 놀아주지 않아 속상하다. '싱싱 수산'의 사장님인 담이의 아빠. 아빠와 엄마는 늘 일을 하시느라 바쁘다. 자신의 몸에서 비린내가 나는 것 같아 친구들에게 가까이 가는 것도 힘들다. 그런 마음을 부모님은 아실까. 동네 작은 목욕탕을 하는 태영이의 아빠. 태영이도 아빠가 어떤 일을 하는지 친구들에게 말하기 부끄러워 기자라고 말한다. 

 

세 친구 모두 아빠에게 나는 냄새가 자랑스럽지 않다. 환자들을 돌보느라 늘 소독약 냄새가 나고 일을 하시느라 생선 냄새, 비누냄새와 땀이 섞여 나는 냄새 등이 아이들에게는 자랑이 아니라 상처이고 아픔이다. 그 냄새들이 누구보다 열심히 일해서 생긴 것이라는 것을 아이들은 언제 알게 될까.

 

아이들은 어떨때 아빠를 자랑스러워하는 것일까. 어른들이 생각하는 기준과는 다를 것이다. 우리들은 아이들을 위해 열심히 일한다고 생각하지만 아이들은 그보다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주길 바란다. 좋은 선물을 하고 맛있는 음식을 사주는 것이 행복한 것은 아닐 것이다.

 

이제는 아이들에게 좋은 냄새이다. 창피하거나 숨기고 싶은 냄새가 아니라 아이들에게 행복을 전하는 가분 좋은 아빠 냄새이다. 책을 보면서 아아들이 바라는 아빠는 어떤 모습인지 생각해 보게 된다. 우리들이 아이들을 위해 일 하지만 그 일로 인해 아이들이 상처를 받는 일이 있다.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서 서로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만들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스트라이터즈
김호연 지음 / 예담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꿈을 가지고 있을때 입으로 말하고 글을 쓰는 등 적극적인 표현을 하면 이루어진다고 한다. 그런 것과는 조금 다르게 어린 시절 친구들과 미운 친구의 이름을 빨간색으로 쓰며 장난 아닌 장난을 할때가 있었다. 데스노트처럼 미운 사람에게 안좋은 일이 많아졌으면 하는 생각에 적어보고 싶을때가 있다. 나에게 생길 좋은 일만 적는 것이 아니라 미운 사람에게는 불행한 일들이 생겼으면 하는 마음은 누구나 한번쯤 가지고 있지 않을까.

 

 

이 책에 등장하는 고스트라이터즈. 유명작가와 무명 작가 사이에 있는 '유령 작가'라고 한다. 자신이 쓴 글이지만 그 누구에게도 말할수 없다. 김시영은 자신의 작품보다는 이카로스의 작품을 대필하고 있다. 인기있는 웹소설이지만 자신의 이름은 드러낼수 없다. 이처럼 누군가의 뒤에서 존재감 없이 조용히 살아가야만 한다.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주목받지 못하는 것이다.

 

조용히 죽은듯이 글을 쓰는 그에게 손을 내미는 차유나. 자신의 이야기를 써달라고 제안한다. 젊은 여배우의 자서전이라 생각했지만 그녀로 인해 자신의 재능 아닌 재능을 알게 된다. 누군가의 삶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역할을 한다. 글을 쓰는대로 이루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어떤 일이든 긍정적인 일에 사용되면 문제가 생기지 않지만 개인적인 욕심이 생기는 순간 많은 문제들이 발생한다. 달콤한 유혹인 것일까. 차유나로 인해 새로운 글을 쓰게 되지만 그 앞에 다가올 커다란 문제들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

 

고스트라이터즈라는 특별한 일을 하는 사람들. 우리들은 이들을 보면서 어떤 글을 부탁할수 있을까. 실제로 글을 쓴대로 일이 이루어진다면 누구든 부탁하지 않을까. 이것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누리는 사람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은 가볍게 생각한다. 펜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다시한번 알게 해주는 작품이다. 글 하나로 인해 누군가의 삶이 변화될수도 있다. 상처를 줄수도 있고 희망을 가질수도 있는 것이다. 책에서는 삶을 바꾸어 놓고 그것 때문에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도 있다. 그 욕심이 결국엔 자신의 발목을 잡는다.

 

책에서 '중보 기도'에 대해 언급한다. 우리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을 고스트라이터즈들이 대신해주고 있는 것이다. 그런 역할을 아무나 할수 없는 것이기에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할수 있지 않을까. 특별함을 가졌지만 누구보다 평범한 삶을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들이다. 다른 사람들 앞에 나서지 않지만 뒤에서 묵묵히 사람들의 삶이 행복해지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삶에 대해 글을 쓸 수 없다라는 것이 불행하다고 느껴질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마지막에 그들이 선택한 것을 보면서 불행하다라는 생각은 안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