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가슴에 벼랑 하나쯤 품고 산다 - 시인 장석주가 고른 삶과 죽음, 인생의 시 30 시인의 시 읽기
장석주 지음 / 21세기북스 / 2015년 4월
평점 :
품절


계절 탓인지 나이 탓인지 모르겠지만 요즘들어 시집을 자주 만나고 있다. 다른 책에 비해 시집을 많이 구매지는 않았지만 책장에는 꽤 많은 시집들이 눈에 보인다. 학창시절에는 시의 느낌을 잘 몰랐다가 늦은 사춘기를 겪은 20대에 들어 정말 많은 시집을 구매하였던 기억이 있다. 그당시에 베스트셀러인 시집들을 읽기보다는 사모으는 재미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나쁜 습관 중에 하나가 읽지도 않으면서 책을 사는 것이다. 그렇지만 언젠가부터 꺼내서 한권씩 다시 보고 있다. 시가 어렵다는 생각을 하지만 다른 책에 비해 자주 꺼내어 보는 것은 시집이다. 짧은 글 안에 담겨있는 많은 의미들을 만나면서 어렵다는 생각보다는 우리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는 생각에 친근하게 다가온다.

 

같은 사물을 바라보고 마주하는 일상임에도 시인들을 들려주는 것은 우리들이 느끼는것 이상이다. 시인과 같은 장소를 다녀왔지만 그곳에서 느끼지 못한것들을 보여주고 같은 사물을 마주하면서도 우리들이 미처 보지 못한 것들을 알게 해준다. 시를 쓰기 위해서는 다르게 보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한다. 다르게 보고 쓴 글이지만 우리들에게는 공감을 모으는 것이다.

 

 

<누구나 가슴에 벼랑 하나쯤 품고 산다>에서는 30여편의 시를 만날수 있다. 많은 시들이 있지만 차례를 보며 제일 먼저 만난 시는 정호승 시인의 <수선화에게>이다. 좋아하는 시인이기에 먼저 만나보고 싶은 마음이다. 얼마전 지인들과 시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어떤 분이 이 시를 보면서 눈물을 흐렸다고 한다. 아마 누구나 외로움을 느낄 것이다.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있지만 가끔은 혼자 짊어져야 할 외로움을 만나게 된다. 그럴때 이 시를 만나면 위로도 받고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는 것이다. 이런 것이 시의 힘이 아닐까.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 정호승 <수선화에게>중에서

 

울 세대에게 유안진 작가는 <지란지교를 꿈꾸며>라는 시로 많이 알려졌다. 우리들은 좋아하는 친구에게 손글씨로 적어 코팅을 해 선물하기도 했다. 나또한 친구가 선물해준 그 시를 아직까지 가지고 있다. 행복하게도 그 편지를 써준 친구와 아직까지 만나고 있으니 시인이 말한 것처럼 허물없는 사이인 것이다. 이 책에서는 그 시가 아니라 <꿈 밖이 무한>이라는 시를 만날수 있다. 친구의 이야기로 만났던 시인을 삶이라는 주제를 통해 다시 만나게 된다.

 

우리들이 이 시를 감정적으로 만났다면 책에서는 이성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물론 시라는 것이 마음을 움직이는 일이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의미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할때가 있다. 그런 부분들을 도와주고 있는 책이라 생각한다. 딱딱한 설명이기보다는 우리들이 시를 조금더 친근하게 생각하고 다가갈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정디자이너 2015-05-12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구나 가슴에 벼랑 하나쯤 품교산다`...제목이 주는 끌림이 강렬합니다. 읽고 싶어 지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