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요정 - 러블리 아트 테라피 컬러링북
앤 크론하이머 지음 / 상상박스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녀 감성 물씬 풍기는 이쁜 컬러링북을 만났어요.

요정들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즐겁고 환상적인 마음으로 컬러링작업을 할수 있답니다.

색칠하면서 그 순간만큼은 스트레스를 확 날려보낼수 있을것 같네요..

 

 

한페이지 한페이지 그림이 참 이쁜데요.

숲속과 요정들의 생활에 관련된 그림들이에요.

무지개를 타고 노는 요정들, 꽃잎으로 비를 피하며 비오는 날을 즐기는 요정들,

봄꽃의 아름다움에 푸욱 빠진 요정들,

파티를 준비하는 요정들,

요정의 날개, 동물들과 어울리는 모습,

꽃이나 열매에서 곤히 잠든 모습들,,

하나같이 사랑스럽고, 입가에 미소가 절로 지어지네요.

아직 색을 입히기 전이지만 무지개의 아름다운 색깔이 눈에 선하며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고,

 첨벙첨벙 뛰노는 개구쟁이 모습도 머릿속에 그려지네요.

환상적이고 상상의 나라를 꿈꾸는 소녀들의 이미지에 딱인 컬러링북이 아닌가 싶네요.

컬러링북이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안티 스트레스라 하여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고 하니

열심히 색칠하며 스트레스를 날리고 싶네요.

 

 

 우리 지원이가 색칠하는 모습 담아봤어요.

컬러링북을 여러권 가지고 있는데

그중에 제일 이뿌다고 하네요.

색연필 색깔이 부족하다며 투덜대기도 하면서

요정부터 열심히 칠해주고는 요정의 빛나는 모습을 표현해주기위해

노란색연필로 주위를 밝혀주었네요.

반짝반짝 빛나는 것 같죠?ㅋ

금빛을 뿌려놓은 하늘에서 자유롭게 날고 있는 모습같네요.

이쁜 책이라 소녀들이 무척 좋아할것 같고,

어른들도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만나보시면 좋을것 같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달래꽃 필 때 우리 빛깔 그림책 4
최병화 글, 유기훈 그림 / 개암나무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이쁜 꽃들로 만발하게 되는데요.

연분홍빛 진달래도 참 이뿌지요.

이 책은 개암나무의 우리빛깔 그림책 네번째 이야기에요.

이 시리즈는 우리나라 아동 문학 작품을 골라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엮어서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않는 우리 명작의 감동을 맛볼수 있답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서울에 있는 남의 집 참모로 들어가면서

경남이를 작은 암자에 맡기고 떠났지요.

작년이맘때 진달래꽃이 활짝 피었을때였네요.

어머니는 내년 진달래꽃이 필때면 돌아오겠다고 해놓고선 감감무소식이에요.

경남이가 어머니가 너무 그리워 아버님 무덤가에서 울기도 하고,

허전한 마음을 달래기도 하네요.

자신을 잘 도봐주는 누나같은 여승 묘봉에게

어머니가 언제 돌아올까하고 물으니..

묘봉은 안타까운 마음에 진달래꽃이 질때 쯤 어머니가 돌아올꺼라고 말해주네요.

경남이는 어머니가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에서

진달래꽃을 따서 버리네요.

이유를 모르는  대사아저씨는 경남이를 몹시 꾸중하고 구석방에 가두는데...

과연 경남이는 어머니를 만날수 있을까요?

어린 마음에 얼마나 어머니가 그리우면 그리했을까 싶은게..

가슴이 아프네요.

누구나 원하지 않는 시련이 찾아오게 마련이고,

그 시련을 견뎌내야하는 것이 자신의 몫인것 같아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견디며 경남이는 한층 성장해가겠지요.

다른이의 슬픔은 내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내가 가진것들에 대해 만족하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 같아요.

우리아이 부모의 잔소리가 듣기 싫겠지만

부모님의 사랑과 잔소리를 듬뿍 받고 자랄수 있다는 것도

엄청난 행운이자 복 아니겠어요?

이 작품은 일제강점기의 작가로 장편동화를 많이 쓴 최병화님의 작품인데요.

저역시 최병화님의 작품을 참 좋아하는 지라

이책 더욱 감명깊게 읽을수 있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커져 버렸어! - 사소한 거짓말이 불러오는 마음의 상처를 생각해 보는 동화 팜파스 어린이 21
최형미 지음, 영수 그림 / 팜파스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짓말이 나쁘다는 걸 알면서도 때론 거짓말을 하기도 하고,

다른사람의 오해를 풀어 진실을 밝히기 싫을 때가 있는 법인데요.

사소한 거짓말로 인해 더 많은 것을 숨겨야하고,

들키지않기위해 마음 졸이고 괴로워하는 나경이를 보며

거짓말이 왜 나쁜지, 또 내뱉은 거짓말이 부메랑이 되어

결국 내 자신에게 상처를 낸다는 사실을

깨달을수 있답니다.

 

 

집안 형편이 그다지 넉넉하지는 않지만

엄마,아빠,오빠와 함께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있는 나경이네~

나경이는 해외여행을 가본적도, 비싼 뷔페를 먹어본적도 없어서 기가죽고

친구들로 부터 소외감을 느끼게되네요.

그러던중 책으로 배운 지식이나 전해들은 이야기로 마치 자신이 경험한것처럼

거짓말을 하게되는데 가슴떨림도 잠시~~

친구들이 인정해주고, 부러움을 받고, 대화를 리드해서 이끌어가는 재미를 느끼게 되지요.

친구들이 오빠친구를 보고 자신의 오빠로 오해하는데

그 오빠가 멋지게 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친구들에게 진실을 밝히지 않네요.

그때문에 사실이 드러나지는 않을까 가족나들이에서 친구들을 만나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게 되지요.

그런데 거짓말을 하는것은 자신만이 아니었네요.

엄마도 나에대해서 다른사람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거였어요.

자신도 가족에 관해 거짓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엄마의 거짓말은 나경이에게 적잖은 충격을 주게되는데..

나경이는 과연 친구들앞에서 진실을 밝힐수 있을까요?

밝히고 싶지않은 내 모습이 드러날때마다 벌거벗은 것처럼 창피하고

얼굴을 들수가 없었던 시절이 저한테도 있었는데요.

거짓말을 했을때 느껴지는 불안감과 죄책감은 더욱 부끄럽고, 괴롭더라구요.

재밌는 이야기를 통해 책읽는 즐거움도 느끼고,

거짓말을 왜 해서는 안되는지 깨우칠수 있는

값진 시간이 될수 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도 철학이 필요해 - 어려운 철학 쉽고 재미있는 동화로! 좋은꿈어린이 4
김병규 지음, 조신애 그림 / 좋은꿈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를 위한 철학책이에요.

철학하면 상당히 어렵고 딱딱한 개념이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고정관념을 깨주고 좀더 재밌게 접할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이었네요.

아이들의 생각주머니를 키워주고 나와 다른 생각에 대해서 귀기울수 있는 책이랄까요~

 

 

 

 

총 4마당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사람이 동물과 다른점, 나는 누구인지,애완동물도 가족이 될수 있는지,

선과 악, 노동,공부, 습관, 마음과 육체,자유,전쟁,남녀평등,

다문화, 꿈,배려와 관용, 아름다움,짝꿍,쓰레기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어요.

또래친구 밝음이의 실생활을 통해 어려울수 있는 내용을 재밌게 접할수 있어요.

"나는 누구인가"하는 질문은 누구나 한번쯤 해보게되는데요.

겉으로 들어나는 자신의 모습은 남들이 인정하는 모습인데

내가 생각하는 나는 또다른 나일수도 있네요.

나만이 알고 있는 나의 모습도 있게 마련이구요.

<생각의 문>코너를 보면 시시각각 변하는 자신을 좋은 방향으로

바람직하게 이끌어야한다고 나와 있는데요.

김수환추기경은 이런 말을 했다고 해요.

"나는 하나가 아니고 여럿이다"

나만이 아는 나, 내가 알고 남도 아는 나, 나는 모르고 남만 아는 나,

나도 모르고 남도 모르는 나가 있다고해요.

공감이 가는 말이죠?

<생각의 날개>코너에서는 자신이 직접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적어보면서

생각을 키워볼수 있어요.

우리 지원이 엄마한테 "자유,자유"하는데요.

자유를 얻기위해서는 대가를 치러야하고,

 내 자유때문에 타인의 자유를 속박할수 있다는 것도

살펴볼수 있었어요.

아이들의 올바른 성장에 도움이 될만한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Only Bakery 나만의 빵집 안티 스트레스 컬러링북
임보영 그림 / 꿈꾸는별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을 통한 심리치료가 널리 알려지면서

요즘 안티 스트레스  컬러링북이 대세인데요.

꿈꾸는 별에서 이쁜 컬러링북이 나왔네요.

나만의 빵집 외에도 <나만의 한국민화> 컬러링북도 있으니

민화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함께 이뿌게 색칠해도 좋겠어요.

저는 전부터 베어커리에 관심이 많아

빵을 먹는 것도 좋아하지만 나중에 빵 만드는 법을 꼭 배우고 싶은데..

그런 제 마음을 담은 이쁜 책이네요.

나만의 빵집을 꾸며보며 육아 스트레스,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받는 스트레스도 모두 날려버려요.

담백한 바케트,달달한 케이크, 촉촉한 푸딩과 컵케익, 사탕과 아이스크림..

정말 다양한 종류의 빵들이 나와 있어요.

자신만의 색깔로 멋지게 꾸며봐요.

 

 

빵을 좋아하는 우리딸 첫눈에 반해버린 컬러링북..

자신이 힐링을 좀 해야한다나..어쨌다나...

이뿌게 색칠하고 있네요.

사실 색감각이 좋아 저보다 색칠을 더 잘해요.ㅠ

커피한잔과 함께 컬러링하다보면 안먹어도 배가 부를것 같은데요.

케익도 좋고, 빵도 좋고, 머핀도 좋고,,

자신의 눈길을 사로잡는 그림을 한장 골라

자신만의 감각으로 세상에 하나뿐인 빵을 만들어볼수 있어요.

그림의 뒷면은 빵을 만드는 도구와 각종 빵들로 그림이 모두 똑같더라구요.

아무래도 싸인펜같은 도구를 사용하다보면 뒷쪽에 색칠한 흔적이 남을수 있는데

그런 경우, 그림을 망칠수도 있어서 신경써준것 같아요.

도구는 색연필을 사용해도 좋고, 파스텔을 사용해도 좋고,

물감도 좋고,,아무거나 좋아요.

앞부분의 그림에 멋진 색을 입히고, 오려내어 뒷부분은 편지지로 활용해도 좋을것 같네요.

자신만의 멋진 편지를 선물할수 있겠죠?ㅎ

배고픔뿐만 아니라 마음의 울적함까지 채워주는 달달한 빵 한조각으로

오늘을 힐링해보세요~

그림에 솜씨가 있어도 좋고, 그림을 잘 못그려도 상관없지요..

나만의 빵집이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