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불매선언을 하면서 나는 정대만의 3점 슛을 떠올렸다. 농구에서는 그것이 아무리 멋진 슛, 덩크슛이라도 보통의 풋내기(레이업)슛과 마찬가지로 2점뿐이다. 3점 슛이란 분명히 보통의 슛보단 어려운 모양이다.  단지 좀더 멀리서 농구공을 날렸을 뿐인데 그것이 림을 통과하면 제 아무리 멋진 슛보다 반점이나 점수를 더 준다.

87년을 거치며, 97년을 거치며 다시 2007년을 거치며 나는 믿음과 냉소, 불신의 강을 건넜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이 함께 건넌 강일 것이다. 그러나 나는 한때나마 열렬한 믿음을 가졌던 내가 부끄럽지 않다. 그리고 이제와서 그것을 후회하는 내가 부끄럽지 않다. 나는 그것이 성장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김훈이 매력적인 이유에 대해 사람들은 그의 문장을 손꼽는 경우가 많지만 나는 그가 매력적인 이유는 오로지 이 한 가지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 좀더 정확하게 말하면 사람의 말을 믿지 않는다. 그는 사람들의 그럴듯한 말을 믿는 대신, 현실의 조건을 믿고, 인간들이 모여 사는 사회 역시 자연과 마찬가지의 무자비한 법칙들이 관철되는 생태계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김훈은 그런 것들을 강요하지 않는다. 그는 다만 그것들을 보여준다.  

'보아라! 이것이 세상이다.'라며...

그러나 그것이 전부라 할지라도 그것만으로 완성되는 문학은 어디에도 없다. 글을 쓴다는 건, 그 행위 자체로 어느 구석에선가는 여전히 인간에게 잔인한 희망의 말을 건네는 것이다. 그조차도 없는 자가 글을 쓴다는 것이야말로 이율배반이다. 희망 따위 없어도 우리는 누군가는 나의 말을 들어주겠지라는 심정으로 말을 건넨다. 막막한 절해고도에서 구조될 희망을 담아 해변에 돌멩이로 S.O.S.를 새기는 것처럼... 희망이 가장 큰 저주라는 사실을 알아도 사회는 인정이 아니라 무자비한 약육강식의 법칙이 지배하는 곳이란 사실을 알아도, 싸우면 싸울수록 좋아지긴 커녕 더 나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도, 들어갈 확률보다 들어가지 않을 확률이 더 높아도 우리는 3점슛을 던진다.  

바로 그 순간 '정대만'이 할 수 있는 일이 그뿐이었던 것처럼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또한 그뿐이기 때문이다. 가끔 왜 글을 쓰느냐, 왜 어떤 일에 나서느냐고 질문을 받곤 한다. 그럴 때마다 가끔 나는 이렇게 답하곤 한다. 그외에 별로 할 일도 없지 않느냐고...  

우리는 세상을 바꾸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세상을 멸망에서 구원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비정규직 문제를 온전히 해결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그것과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은 완전히 별개의 문제다. 지금 할 수 있는 일조차 하지 않는 이유가 되지 못한단 뜻이다. 지금 이 일을 하는 것이 어려울 것은 하나도 없다. 설령 손 끝을 떠난 볼이 림을 통과하지 못해도 버저가 울릴 때까지 슛도 못해보고 머뭇거리는 것보단 분명 나은 일이니까. 그렇지 않은가? 

* 단순한 '불매'에서 조금씩 '시위'의 모습을 띄어가고 있다. 알라딘뿐만 아니라 네이버, 다음에서도 그리고 이곳의 블로거가 아닌 사람들에게도 '알라딘 불매'가 조금씩 더 많이 알려지고 있다. 사람들이 무슨 일인가? 도대체 이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왜, 어째서 이런 일이 생기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큰일 났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ephistopheles 2009-12-16 2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불꽃남자 정대만...이셨군요..전 체크맨 박경태나 할랍니다.^^

무해한모리군 2009-12-16 2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볼수록 멋진 분이군요 바람구두님은!
자신이 선자리에서 해야만 하는 일을 아는!!!

마노아 2009-12-16 2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글을 읽다 보니 명량해전을 앞두고 이순신이 병사들을 모아놓고 전쟁을 독려하는 모습이 떠올랐어요. 김훈 원작의 힘이기도 하지만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극본도 참 훌륭했지요. 마지막 '큰일났다'란 마무리가 참 좋아요. 악동 바람구두님!

바람돌이 2009-12-16 2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득 슬램덩크 팬이 정말 무진장 많구나 싶은 생각이.... 저도 참 재미있게 보기는 했는데 그 주인공들 이름이 바로 바로 떠오를만큼은 아니거든요. 다만 김혜린씨 만화 주인공들은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변 인물까지 다 댈수 있습니다. ㅎㅎ
근데 이게 주변에까지 알려지면서 커지는건 바라는 바가 아닌데.... ㅠ.ㅠ

chika 2009-12-17 00:09   좋아요 0 | URL
불꽃남자 정대만...이라고 메피님께서 먼저 쓰셔서 전 오늘도 쓸쓸히 댓글 없이 그냥 나가려고 했습니다. 근데 바람돌이님 글을 보니 괜히 저도 팬인거 아시죠? 라는 확인을 해보고 싶은. ㅋ

근데 조카녀석에게 완전판을 넘겨주고 저는 프리미엄판을 구입해볼까.. 싶었는데 넘 비싸서 못사겠어요. ㅠ.ㅠ

드팀전 2009-12-16 2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램덩크 보관판을 하나 사고 싶다니까요...전 농구를 좋아했고 잘 했어요.ㅎㅎ
고등학교 때 체육시간에 선생님이 하루는 '야..넌 농구하러 가지 말고 오늘은 축구해. 저 자식은 맨날 농구만해' 라고 하셨다는...락음악과 농구가 없었으면 전 고등학교 생활을 정말 힘겹게 보냈을 거에요.
.. 근데 보관판으로 사려면 너무 비싸요...만약 슬램덩크 보관판을 알라딘에서 매일하는 하루 50% dc 이벤트로 내놓는다면...전 정말 미쳐버릴지도 몰라요. .그럴리는 없겠지. 흐흐흐

Mephistopheles 2009-12-17 00:36   좋아요 0 | URL
제가 가지고 있는 걸 50% 퉁 쳐서 중고샵에 내놓는다면......(악마의 유혹)

드팀전 2009-12-17 0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절 미치게 하고 싶으시죠. 하지만 ㅋㅋ

직거래합시다.ㅎㅎㅎ 택배비는 제가 부담하고... CD도 제가 하나 넣어드리죠 ㅎㅎ ....딜? ㅋㅋㅋ

메피스토펠레스를 꼬드기는 파우스트같군요. 어찌하나 두고봐야지 호호호

Mephistopheles 2009-12-17 11:05   좋아요 0 | URL
거기다..술 한잔 추가해준다면 약간 구미가 당깁니다만..ㅋㅋ

chika 2009-12-17 13:46   좋아요 0 | URL
음... 음음...... 메피님, 저한테 그냥 선물해주시면 저는 술 한잔과 안주까지 곁들이고 주니어랑 놀아주기도 할 수 있....을까요? (후다닥)

활자유랑자 2009-12-17 14: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왼손은 거들뿐...

비로그인 2009-12-17 2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람을 믿지 않는데 아무도 제게 매력적이라고는 안하던데요(퍽~-.-).
할 수 있는 게 이것 뿐이라면 해야겠죠.

2009-12-20 2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2-23 13:0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