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책을 읽는다는 것은 지적 호기심 뿐만 아니라, 나보다 훨씬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의 정보, 관심, 감정 등을 내게로 끌어오는 일이다. 어떤 작품을 좋아하게 되고, 작가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 그가 언급하는 모든 것까지 다 알고 싶어지는 열렬함은 언제라도 행복하다. 내게 삶의 활력이 되어주는 작가 중의 한 사람이 바로 폴 오스터이다. <디어 존, 디어 폴>은 폴오스터 만큼 유명 작가인 쿳시와의 서간문을 담아낸 책이라고 한다. 사적인 관심들, 노년의 두 작가가 어떤 지적 향연의 즐거움을 선사해 줄 지 정말로 기대가 큰 작품이다.








남의 서재를 들여다 보는 일은 그의 관심사를 알게 해주는 일면일 수 있어서 언제 봐도 흥미롭다. 평범한 사람의 경우도 그러한데 세계적이라는 타이틀을 붙일만한 사람이라면 말 할 것도 없겠다. 독서광 릭 게코스키는 이 책에서 사랑해 마지 않는 책들과 그 키워드들로 삶을 이야기한다

내가 읽은 책이 나를 만든다라고 언급 하는데 작가가 책과 얽힌 삶의 저변을 이야기하면서 어떤 인생론을 드러낼지 그 편력의 장에 들어서고 싶다.







 


종종 나이들면 서럽다라는 말을 하곤 하는데, 나이드는 행복을 말하는 쪽이 훨씬 좋지 않나 생각한다. 어차피 인생은 나아가는거라서 항상 지금을 긍정하지 않으면 우울해지니까. 늙게 되는걸 그런대로의 나로 존중하면서 느끼고 깨달아가면 좋을 것 같다

이 책의 저자는 나이가 들어 알게 된 삶의 지혜, 행복을 이야기한다고 한다. 은퇴 후 시골에 내려온 이래 젊은 시절 놓치고 살았던 사소하거나 중요한 가치를 짚는 일이 그것이다. 혹시 놓치고 사는게 있다면 이 책에서 충고하는 지점들을 가슴에 품고 살아가도 좋을 것 같다






신간인줄 알았는데 2001년작 <노티를 꼭 한 점만 먹고 싶구나>의 개정판이라고 한다. 어차피 읽은 책이 아니라 이참에 챙겨 읽어보고 싶다. 지금은 밥 한끼를 먹지 못해 배를 굶주리는 시대는 아니지만 분명 그런 사람들이 다수였던 시대를 음식 회고록 형태로 볼 수 있으리란 기대가 든다

보면 작가의 체험이 보통 사람으로는 겪지 못했을 독특한 일화가 많아서 음식에 얽힌 삶의 다양한 무지개를 보게 될 것 같다.


  








아티스트 한대수의 몇 권의 책을 읽었을 때 느낀 것이 참으로 예술적인 사람, 자유로운 영혼이라는 인상이었다. 우리나라에서 성장하지 않아서 그럴 수 있었겠지만 어쨌든 이 나이대의 사람에게서 거의 기대할 수 없는 독특하고도 자유로운 정서가 무척 매력적인 아티스트이다. <바람아, 불어라>를 통해 예술에 대한 사랑, 가족, 사회문제 등 여러 생각들을 담고 있다니 멋지게 늙는 법을 배우게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