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 퍼즐]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전략 퍼즐 - 비즈니스 스쿨에서 배울 수 없는 것은 무엇일까
제이 B. 바니 & 트리시 고먼 클리포드 지음, 홍지수 옮김 / 부키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략 퍼즐>은 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 상황을 소설의 형태로 쓴 책이다. 몇년 전에 읽은 <데드라인>의 경우 '소설로 읽는 프로젝트 관리'라는 부제목처럼 기업 내 정보시스템 개발 프로젝트의 진행 사례를 쓴 소설이라고 한다면 이 <전략 퍼즐>은 경영 컨설팅 분야를 다룬 소설이다. <데드라인>을 언급하고 시작한 이유는 전체적인 글의 구성과 짜임새, 그리고 주제가 매우 흡사하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MBA 취득 후 세계적인 경영컨설팅 회사의 신입사원으로 첫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되는 '저스틴 캠벨'의 좌충우돌 컨설팅 경험기이다. 첫날 회의때부터 주인공 캠벨의 예상과는 다른 일들이 벌어지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침식사를 거르고 참석한 회의장소에는 간단한 먹을거리조차 없었으며, 더 이해할 수 없었던 것은 컨설턴트 본연의 업무인 '분석'에 대한 회의가 아니라 클라이언트 조직에서 누가 영향력이 있고 누가 어떤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등의 정치적인 역학관계를 조사해 보자는 이야기가 첫날 회의의 결과였다는 것이다.

그 이후에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연속적으로 일어난다. 클라이언트의 CFO가 회사의 핵심가치에 대한 현재가치분석 자료를 이해알 수 없다고 하고, 새로운 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가졌던 임원으로부터는 그 유명한 마이클 포터의 산업구조분석(때로는 경쟁세력모형이라고도 칭하는 5 Forces 모델을 말함) 이론의 불필요성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듣게 된다. 신출내기 MBA 저스틴 입장에서는 그동안 학교에서 배웠던 지식들이 무너지면서 반박할 수 조차 없는 일들이었다. 이러한 시행착오 후 소속 컨설팅펌의 임원인 켄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여러가지 경영전략 분석 도구가, 특히 산업구조 분석은 전략적 기회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기보다는 경영진이 이미 가지고 있는 선호도를 확인해 주는데 사용될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독자들 역시 여러가지 경영전략 분석 도구들이 틀리다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상황에 알맞게 응용해야 한다는 뜻으로 이해하면 되겠다.

이렇게 저스틴이 컨설팅 과정에서 겪는 경험들에 대해 '퍼즐'을 맞추어 가듯이 컨설팅 과정에 대한 스토리를 만들어 나간다. 특히 14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각 장의 말미에는 '전략 퍼즐 맞추기'라는 질문들을 통해 다음 스토리를 예상하고 고민하게 만든다. 가끔은 등장인물의 말을 통해 등장하는 어이없는 '소설스러운' 유머를 보는 맛도 재미있다.

약간은 아쉬운 부분도 있다. 먼저 특정 상황에 대해 과도하다고 생각할 만큼 너무 길게 설명하는 부분들이 종종 눈에 띈다. 예를 들어 6장의 중반부에서 저스틴이 직장상사인 켄에게 전화로 질책을 들은 뒤 피트니스 센터에서 무슨 운동을 했다든지 무슨 식당에서 어떤 음식을 먹었다든지 하며 지나치게 장황하게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과중한 업무부담감을 느끼는 신참 컨설턴트의 고뇌를 표현했다고 생각은 들지만 군더더기 표현이 아닐까 생각한다. 또한 3장의 제목에도 표현되어 있고 책의 여기저기에서 나오는 말인데 프로젝트나 사례를 '뽀갠다'는 표현이 자주 나온다. 전후문맥상 사례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끝낸다'는 의미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지만 좀더 일상적인 표현으로 번역해 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원서에는 어떻게 표현되어 있을지도 궁금하다.

몇가지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이 MBA 출신 신참내기 컨설턴트가 어떻게 험난한 프로젝트 과정을 헤쳐나가게 될지 궁금한 분, 또는 직장생활에서 생각과는 다르게 일이 잘 풀리지 않거나 어려움을 헤쳐나갈 능력이 없다고 생각되는 분은 꼭 일독하시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