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 - Goodbye to Fate
니시노 료 지음, 후지 초코 그림, 정은빈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이트 노벨 장르에는 다크 판타지라는 장르가 있다. 직역하자면 어두운 분위기로 그려지는 판타지라는 이야기인데, 다크 판타지 라이트 노벨로 가장 유명한 작품은 <고블린 슬레이어>라는 라이트 노벨이지 않을까 싶다. <고블린 슬레이어>를 처음 만났을 때 받았던 그 충격은 지금 다시 떠올려도 놀랍다. 분위기는 어두워도 스토리 전개가 탄탄하고 인상적이라 책에 빨려 들어가듯이 읽었다.


그리고 이번에 만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이름의 라이트 노벨도 그렇다.


처음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을 만났을 때는 굉장히 밝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표지에 그려진 마인 소녀로 추정되는 인물은 살짝 미소 짓듯이 그려져 있고, 그녀의 곁에는 그 소녀를 구하는 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덤덤하게 그려져 있었다. 그래서 나는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이 밝고 따뜻한 작품이라고 생각하면서 책을 펼쳐서 읽었다.


하지만 책에서 만날 수 있는 이야기는 정반대의 분위기가 그려졌다. 물론, 주인공 위즈와 마인 소녀 아론 두 사람이 보내는 시간은 작은 온기가 느껴졌지만,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은 이야기 전체적으로 두 사람이 겪은 어두운 시간을 묘사하는 데에 상당한 분량을 할애하고 있다. 그 어두운 시간을 통해 두 사람이 겪은 마음의 상처도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었다.


주인공 위즈가 친구와 함께 수련을 하다가 친구 홀로 선택을 받자 느낀 작은 열등감이 가면 갈수록 커지고, 함께 파티원으로 있던 사람들에게서 "당신은 불필요하다."라는 말을 번번이 들으면서 결국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으로 파티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사연. 위즈가 겪은 아픔은 단순히 열등감으로 인한 자기 경멸을 넘어서 계속해서 마음을 할퀴는 상처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마인 소녀 아론이 겪은 위즈와 비슷한 선택을 받지 못했던 사연. 아무도 구해주지 않는 곳에서 끔찍한 사람들의 실험체가 되어 자아를 잃어버리는 시간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느끼는 공포. 그러다 우연히 위즈를 만나 함께 하면서 마음을 조금씩 열게 되지만, 다시 서로 상처를 주면서 괴로워하고 후회하는 아론의 모습은 너무나 안쓰러웠다.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은 그렇게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다. 두 사람이 현재를 살아가는 이야기와 함께 두 사람이 살아온 과거 이야기를 적절히 병렬식으로 구성해, 책을 읽는 독자가 더욱 깊이 두 주인공의 감정에 깊은 이입을 할 수 있게 해준다. 덕분에 책을 읽는 내내 계속해서 분위기가 어두웠고, 깊은 어둠 속에서 빛을 찾아 헤매는 듯한 기분이었다.


​제발 두 사람이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를 읽으면 마침내 극적으로 두 사람이 맞는 해피엔딩을 읽을 수 있다. 그리고 이야기는 다음 이야기로 향하는 여지를 남기면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는 끝을 맺었다. 한 차례, 아니, 여러 차례 자신의 아픔을 딛고 일어선 주인공 위즈와 아론 두 사람은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그리게 될까?


그 이야기는 우리의 상상에 있고, 다음에 발매될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 2권>에 있다. 만약 이 글을 읽는 당신이 어둡지만 섬세하게 감정과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을 좋아한다면, 즉, 다시 말해서 다크 판타지 같은 라이트 노벨을 좋아한다면, 나는 이 라이트 노벨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작품의 일독을 권하고 싶다. 분명 마음에 쏙 들어맞는 작품이 되리라고 확신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밍 시그널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반려견의 몸짓 언어
투리드 루가스 지음, 다니엘 K.엘더 옮김, 강형욱 감수 / 혜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통계를 보면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다고 합니다. 사실상 1가구 1반려동물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죠.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함께 지낼 상대로 반려동물을 선택하는 사람도 많거든요.


그런데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 중에서 반려동물을 제대로 알지 못해 문제를 겪는 사람도 적잖습니다. 특히 대표적인 반려동물인 '반려견'이 바로 그렇습니다. 반려견은 오랜 세월 동안 우리와 함께 한 반려동물이고, 지금도 많은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반려견 중에서 종종 동물농장을 통해 지나치게 신경질적인 반려견이 보도되면서 '왜 이러는 걸까?'라는 문제를 보여주곤 합니다. 도대체 왜 그런 걸까요?


오늘 소개할 책은 반려견과 함께 지내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입니다.


반려견의 몸짓 언어 '카밍 시그널'을 이해하고, 우리와 함께 지내는 반려견을 이해하면서 두터운 신뢰 관계를 쌓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주는 책이죠. '그저 애교'로 이해한 혹은 '말을 듣지 않는다'고 오해한 반려견의 카밍 시그널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해줍니다.


저는 감히 '반려견을 기르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보아야 할 책이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도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으면 불화가 생깁니다. 당연히 반려견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여러분은 내 반려견의 의사표시를 어떻게 해석하고 계신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나카 나이=(이퀄) 여친 없는 역사인 마법사 5 - J Novel Next
분코로리 지음, 이경인 옮김, M다 S타로 일러스트 / 서울문화사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한 변태 신사 다나카의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다나카 5권>입니다.


오늘 <다나카 5권>에서는 또 한 명의 위험해 보이는 은발 로리 소녀가 등장합니다.

그녀는 '곳골족'이라는 종족으로, 피부에 닿은 사람의 속마음(생각)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이 있었죠. 특히 은발 로리는 '하이 곳골족'이라 시선만으로도 생각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대충 어떤 느낌으로 <다나카 5권> 이야기가 그려질지 상상되지 않나요? 남에게 쉽게 말할 수 없는 다나카의 머릿속 그 생각들. 겉으로 드러내는 순간 '뜨악' 그 자체이니까요. (웃음) 그런데고 곳골족 소녀를 함께 데리고 있기로 한 다나카가 참 대단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나카에게 '신사'라는 단어를 붙일 수 있는 거겠죠. <다나카 5권>은 곳골족과 얽히는 이야기로 시작해서 곳골족 덕분에 에스텔의 아버지와 거래에서 운 좋게 좋은 위치를 차지하고, 이후 벌어지는 사건에서도 큰 도움을 얻게 됩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책 또는 블로그 <미우의 소박한 이야기>를 참고해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신의 용사를 무찌르는 비열한 방법 3 - J Novel Next
사사키 사쿠마 지음, 토사카 아사기 그림, 이엽 옮김 / 서울문화사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소개할 라이트 노벨은 <여신의 용사를 무찌르는 비열한 방법 3권>입니다.


그동안 맛있는 음식을 위해 인간계를 찾아온 마족을 끊임없이 공격하는 용사들을 회유하거나 꺾으며 물리친 주인공 신이치이지만, 이번에는 용사들이 쳐들어오기 전에 먼저 여신교 추기경에 접촉합니다.


<여신의 용사를 무찌르는 비열한 방법 3권>에서 신이치가 접촉하기로 정한 여성 추기경을 공략하는 장면은 '미친 거 아냐? ㅋㅋㅋㅋㅋㅋ'라며 헛웃음이 저절로 나왔습니다. 설마 이세계에서 '썩어 있는 부녀자'를 보게 될 줄이야!


정말 소재를 이렇게 활용할 수도 있다는 참신함이 돋보이는 부분이었습니다. 또한, 그 썩은 추기경을 공략하는 동안 '휴브'라는 쓰레기가 갑자기 강한 힘을 얻어 재등장하기도 했습니다. 휴브는 재등장과 함께 파멸의 플래그를 세우며 전진했죠.


이미 파멸의 플래그를 세운 휴브가 당연히 이길 리가 없었습니다. 그 휴브가 양산한 용사 부대를 격퇴하는 게 <여신의 용사를 무찌르는 비열한 방법 3권>의 주요 내용입니다. 또한, 그는 신이치와 대립에서 패배한 이후 굉장히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합니다.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여신의 용사를 무찌르는 비열한 방법 3권>을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즉사 치트가 너무 최강이라 이세계 녀석들이 전혀 상대가 되지 않습니다만. 4 - J Novel Next
후지타카 츠요시 지음, 나루세 치사토 그림, 권미량 옮김 / 서울문화사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까지 읽은 이세계 장르 라이트 노벨 중에서 가장 최강의 능력을 가진 주인공이 등장하는 <즉사 치트가 너무 최강이라 이세계 녀석들이 전혀 상대가 되지 않습니다만 4권>입니다.


제목에서 읽을 수 있듯이 주인공의 능력은 '즉사' 능력으로, 단순히 공격 대상이 죽음에 이르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없었던 것'이 되는 소멸에 가까운 힘이었습니다.


<공의 경계>와 <월희>를 읽으신 분들은 직사의 마안이 훨씬 사용하기 쉽고, 공격력이 업그레이된 능력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정말 대단한 능력이지 않습니까?


<즉사 치트 4권>에서는 주인공 요기리가 가진 능력의 봉인 두 번째를 풀면서 훨씬 더 상상하지 못할 위력을 보여줍니다. 원자폭탄이 일으킨 방사능 자체도 죽여버리니까요.


또한, <즉사 치트 4권>에서 등장한 새로운 마신이나 그동안 잘난체를 하면서 '쓰레기'의 모습을 보여준 현자 시온 또한 요기리 앞에서 어떤 힘도 쓰지 못하죠.


그동안 꾸준히 등장해온 인물들의 대거 탈락과 새로운 인물들이 등장한 <즉사 치트 4권>. 아직 <즉사 치트> 시리즈를 읽어보시지 않았다면, 지금 바로 가까운 서점에서 찾아보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