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 - Goodbye to Fate
니시노 료 지음, 후지 초코 그림, 정은빈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이트 노벨 장르에는 다크 판타지라는 장르가 있다. 직역하자면 어두운 분위기로 그려지는 판타지라는 이야기인데, 다크 판타지 라이트 노벨로 가장 유명한 작품은 <고블린 슬레이어>라는 라이트 노벨이지 않을까 싶다. <고블린 슬레이어>를 처음 만났을 때 받았던 그 충격은 지금 다시 떠올려도 놀랍다. 분위기는 어두워도 스토리 전개가 탄탄하고 인상적이라 책에 빨려 들어가듯이 읽었다.


그리고 이번에 만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이름의 라이트 노벨도 그렇다.


처음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을 만났을 때는 굉장히 밝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표지에 그려진 마인 소녀로 추정되는 인물은 살짝 미소 짓듯이 그려져 있고, 그녀의 곁에는 그 소녀를 구하는 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덤덤하게 그려져 있었다. 그래서 나는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이 밝고 따뜻한 작품이라고 생각하면서 책을 펼쳐서 읽었다.


하지만 책에서 만날 수 있는 이야기는 정반대의 분위기가 그려졌다. 물론, 주인공 위즈와 마인 소녀 아론 두 사람이 보내는 시간은 작은 온기가 느껴졌지만,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은 이야기 전체적으로 두 사람이 겪은 어두운 시간을 묘사하는 데에 상당한 분량을 할애하고 있다. 그 어두운 시간을 통해 두 사람이 겪은 마음의 상처도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었다.


주인공 위즈가 친구와 함께 수련을 하다가 친구 홀로 선택을 받자 느낀 작은 열등감이 가면 갈수록 커지고, 함께 파티원으로 있던 사람들에게서 "당신은 불필요하다."라는 말을 번번이 들으면서 결국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으로 파티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사연. 위즈가 겪은 아픔은 단순히 열등감으로 인한 자기 경멸을 넘어서 계속해서 마음을 할퀴는 상처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마인 소녀 아론이 겪은 위즈와 비슷한 선택을 받지 못했던 사연. 아무도 구해주지 않는 곳에서 끔찍한 사람들의 실험체가 되어 자아를 잃어버리는 시간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느끼는 공포. 그러다 우연히 위즈를 만나 함께 하면서 마음을 조금씩 열게 되지만, 다시 서로 상처를 주면서 괴로워하고 후회하는 아론의 모습은 너무나 안쓰러웠다.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라이트 노벨은 그렇게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다. 두 사람이 현재를 살아가는 이야기와 함께 두 사람이 살아온 과거 이야기를 적절히 병렬식으로 구성해, 책을 읽는 독자가 더욱 깊이 두 주인공의 감정에 깊은 이입을 할 수 있게 해준다. 덕분에 책을 읽는 내내 계속해서 분위기가 어두웠고, 깊은 어둠 속에서 빛을 찾아 헤매는 듯한 기분이었다.


​제발 두 사람이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를 읽으면 마침내 극적으로 두 사람이 맞는 해피엔딩을 읽을 수 있다. 그리고 이야기는 다음 이야기로 향하는 여지를 남기면서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는 끝을 맺었다. 한 차례, 아니, 여러 차례 자신의 아픔을 딛고 일어선 주인공 위즈와 아론 두 사람은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그리게 될까?


그 이야기는 우리의 상상에 있고, 다음에 발매될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 2권>에 있다. 만약 이 글을 읽는 당신이 어둡지만 섬세하게 감정과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을 좋아한다면, 즉, 다시 말해서 다크 판타지 같은 라이트 노벨을 좋아한다면, 나는 이 라이트 노벨 <마인 소녀를 구하는 자>라는 작품의 일독을 권하고 싶다. 분명 마음에 쏙 들어맞는 작품이 되리라고 확신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