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드라마 : 특수사건전담반 TEN 시즌 1 (4disc)
이승영 감독, 조안 외 출연 / CJ 엔터테인먼트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드라마에 대한 호평을 여러 곳에서 많이 들어서 찾아 보았다. 이 TEN 말고도 OCN에서 오리지널로 제작한 수사물들은 꽤 좋은 평을 받는 모양인데, 일단 정통 수사물을 표방하고 나온 이 TEN에 가장 관심이 가서 찾아 보게 되었다. 나흘 만에 시즌2까지 쭉 달렸다..

요즘은 계속 미드만 보고, 아주 가끔 영드나 일드를 보고 있었는데 한국 드라마는 정말 오랜만에 봤다. 사실 나에게 가장 중요한 건 드라마의 국적보다는 소재라, 어느 나라 드라마를 보든 수사물만 찾아 보는 경향이 있는데 그런 취향 때문에 이 TEN도 볼 생각을 하게 되었던 것 같다. 수사물이 아니었으면 아마 안 봤을 듯..;


'특수사건 전담반 TEN'이란, 범인 검거 확률 10% 미만의 강력 범죄를 수사하는 전담팀을 의미한다.(2시즌 끝까지 보고도 몰랐다가 프로그램 홈페이지의 소개를 보고야 알았다; 그래서 TEN이었구나..) 시즌1의 첫화, 두 시간이 넘는 특집편에서, 7년 전에 발생했던 사건과 같은 수법으로, 얼굴에 청테이프가 칭칭 감겨 질식사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다. 경찰청에서는 이 잔인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7년 전 문제의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전직 경찰이자 현 경찰대학 교수인 여지훈을 불러들인다. 여지훈은 신참 형사인 박민호를 조수 삼아 이 청테이프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고, 한편 같은 시점에 전혀 다른 사건인 듯 보이던 살인사건과 실종사건을 조사하고 있던 백도식 형사와 남예리 형사가 수사 도중 이 사건들이 청테이프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면서 이 네 사람은 함께 사건을 수사하기 시작한다. 이 사건을 해결한 후 경찰청의 정우식 국장은 여지훈에게 정식으로 국장 직속 팀을 꾸리라는 제안을 하고, 여지훈은 이 사건을 함께 수사했던 형사들을 그대로 팀에 합류시켜 TEN이라는 특수사건 전담팀이 탄생하게 된다.


TEN팀의 최초의 사건, 즉 이 청테이프 사건을 수사하면서 예전에 'F'라고 불렸던 사건과의 연관성이 드러난다. 이 'F' 사건은 여지훈 팀장의 과거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 F라는 사건은 이 시리즈 전체를, 즉 시즌2까지를 관통하고 있다. 시즌1에서는 F사건과 관련된 여지훈 팀장의 과거가 조금씩 드러나고, 팀원들과 그 사건의 인연도 드러난다. 시즌1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F사건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그 에피소드는 시즌2 초반까지 이어진다. 그리고 일견 해결된 듯 보였던 F사건에 아직도 비밀이 남아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런 비밀을 남긴 채 시즌2는 의미심장한 장면을 끝으로 종결이 된다.

아직 시즌3 제작이나 방영에 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는 모양인데-결정이 됐는데도 이렇게 아무 말도 없을 리는 없다고 본다-이렇게 떡밥 회수 다 못 한 채로 그냥 끝나면...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_-


이 F사건이라는 큰 흐름 속에서, 시즌1과 2는 각각 조금 다른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시즌1에서는 일단 F사건과 관련된 여지훈 팀장의 과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 팀장이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이나 과거에 관해 얘기하는 대사가 적절히 표현되어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리고 시즌2에서는, F사건은 일단락된 듯 보이지만 사실은 아직 비밀이 남아 있고, 그 비밀을 지킬 것인가 혹은 밝힐 것인가가 중점이 된다. 여지훈 팀장이 몇몇 사건들을 수사하면서 사건에 숨어 있는 비밀을 대하는 태도, 사건 관계자들로 하여금 그 비밀에 대면하게 하는 태도가 시즌2 내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정작 그 여지훈 팀장에 관한 비밀, 팀원들은 알지만 팀장만 모르고 있는 그 비밀을 그에게 밝혀야 할지 아니면 지켜야 할지에 대해 팀원들은 팀장의 태도를 보며 고민하게 된다.


시리즈의 주된 노선은 이러하지만, 기본적으로 이 드라마는 옴니버스식의 수사물 드라마이다. 즉 매 화 다른 사건이 일어난다. 개인적으로 사건 자체의 재미는 시즌1이 조금 더 나았다고 본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수사물로서의 재미는 시즌1의 사건들이 좀더 잘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그에 비해 시즌2에서는 너무 '감정'이라는 측면이 강조되어 있다는 느낌이 든다.(사실 시즌1에서도 감정적인 측면이 많이 드러나기는 하지만 시즌2가 더욱 그러하다) 특히 시즌2의 3편 같은 경우는 나는 상당히 불만스러웠다. 다른 편들도 그보다는 나은 정도였지만 너무 감정적이라는 느낌은 여전했다.


한국 드라마를 너무 오랜만에 보다 보니 조금 적응이 안 된다는 느낌도 있기는 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봤다. 캐릭터 설정은 대체로 괜찮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지훈 캐릭터가 좀 ...뭐랄까 오글거린달까.. 대사며 성격이... 그래도 시즌1때의 냉정함이 강조된 캐릭터가 시즌2보다는 좀더 나았던 것 같다.

백형사 캐릭터는 상당히 마음에 들었고, 박민호 캐릭터도 괜찮은데 나는 시즌1때의 이미지랄까 스타일(특히 머리모양;)이 더 마음에 들었어서 시즌2를 보는 내내 조금 아쉬웠다. 귀여워지긴 했지만 어딘가 좀 날티가 나는 느낌이라;;

남예리 캐릭터는 일단 내가 조안이라는 여배우를 좋아해서 즐겁게 봤다. 조안은 별순검 오리지널(OCN에서 방영한 시즌들 말고 06년인가 아주 오래 전에 MBC에서 처음 방영했던 드라마)에서 처음 보고 그 때부터 마음에 들었던 배우였기 때문에 좋아하는 배우의 연기를 이 드라마에서 다시 볼 수 있게 되어서 좋았다.


시즌2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팀원 중 한 명의 납치사건이라는 큰 사건으로 시즌의 피날레를 인상적으로 장식했다. 그러나 그 사건 해결 이후에 시청자들로 하여금 의문을 가지게 하는 의미심장한 장면이 더 나옴으로써 다음 시즌에 대한 포석을 깔아 두었다고도 볼 수 있겠다.

다음 시즌은 과연 제작될 것인지, F사건은 과연 영원한 미제 사건으로 남을 것인지, 아니면 다음 시즌에서 속시원히 해결될 것인지,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하고 기대된다. 시즌2의 마지막 부분에 소나기가 내리는 장면은 TEN팀의 네 사람이 처음으로 같은 장소에서 마주쳤던 첫 에피소드의 그 장면을 상기시키는데, 이 소나기가 과연 팀의 시작과 짝을 이루는 팀의 결말을 의미하는 것인지, 혹은 그 때 네 사람이 만났듯 결국 또 다시 만나게 될 거라는 것을 상징하는 것인지, 아직 좀 더 두고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