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자꾸 비가 오고 흐리기를 곧잘 하니 문득 바흐가 듣고 싶어지지 않겠읍니까?
(어제까지 김내성 책을 읽었더니;;)
여하튼, 벌써 한 이삼 년은 족히 계속 보관함에 담아두고 언제고 사야지 하고 벼르면서도 왠지 자꾸 우선순위에서 밀려나서 지금에 이른;; 음반들을 주문했다. 내 아쉬케나지 컬렉션에 첫 추가되는 바흐 음반! 날이 흐리면 항상 파르티타 생각이 나는데, 파르티타는 굴드의 전곡반 후로 첫 구매고, 평균율은 리히터의 일명 목욕탕 녹음; 후로 첫 구매다.(전설로만 전해져 내려오는 인스부르크 실황반을 사고는 싶으나 이미 희망이 없는 듯..)
오후에 느긋하게 들어봐야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5-11-26 14: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흐린 날에 명랑한 분위기를 북돋우는,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같은 곡을 찾아듣는데 파르티타를 들어보고 싶어지네요. 굴드가 연주하는 파르티타 좋지요~ ^^

세류 2015-11-26 14:37   좋아요 1 | URL
브란덴부르크 협주곡도 좋죠! 전 리히터 전곡반 가지고 있는데 공부하거나 집중해서 작업해야 할 때 꼭 헤드폰으로 듣습니다. 능률이 확 올라가요.ㅋㅋ

五車書 2015-11-26 19: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리히터가 연주하는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좀 오래 되었지만 최고죠!

세류 2015-11-26 19:47   좋아요 1 | URL
바흐는 듣기 시작한 지 오래 되진 않아서 음반은 많지 않지만 그 중에 제일 아끼는 음반이어요!>_<

2015-12-07 09: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파르티타는 내적갈등의 외적 표현 ㅡ^^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은 갈등을털고 청소라도 개운하게 해볼까 싶을 적에 완전 업 시켜주곤해요ㅡ은혜로운 음악들..ㅎㅎㅎ

세류 2015-12-07 21:55   좋아요 0 | URL
내적 갈등의 외적 표현이라니 확 와닿네요!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은 정말 청소할 때 들어도 좋겠어요 ㅎㅎ 전 뭔가 차분히 질서정연한 작업을 하고 싶을 때는 골드베르크 변주곡을 듣기도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