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굉장히 그립다. 

알라딘 서재질로 하루를 시작해서 

알라딘 서재질로 하루를 마감하던 때의 내가. 

그때는. 참 사는게 하루하루 즐거웠었다. 

늘 오늘은 무슨 얘기를 써야지 하면서 기대에 차 있었고 

페이퍼를 적으면서 어떤 눈치도 보지 않았다. 

아마 다시는 그렇게 하지는 못 할 것이다. 

이제 나는 그때보다 많은 나이를 먹었고 

책임져야 할 것들이 많이 생겨 버렸다. 

정말 이 공간 아니었으면 

어떻게 나 같은 인간이 글을 쓸 수 있었을까? 

누가 내 글을 읽어주고 거기에다 댓글을 달아 주었을까?  

직장에서 쫒겨나게 생겼을때 이런저런 분들이 글로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알아 봐 주신건 

정말이지 알라딘이 아니고선 있을 수 없는 일이었을 것이다. 

결국 이 공간 덕에 나는 글을 계속 쓸 수 있게 되었고 

황송하게도 내가 쓴 글로 돈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가끔 나는 그런 생각을 한다. 

내가 태어나서 가장 열심히 글을 쓴 때는 알라딘을 할 때가 아니었을까 하고 말이다. 

사람들이 들어오는 숫자가 늘어나는 것이 신기하고 

댓글이 달리는 것이 신기했고 

추천수가 올라가는 일은 더 신기했었다. 

글을 쓰며 그 글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는 것은 정말 근사한 경험이었다. 

어쩌면 다시는 여기에 썼던 글들을 쓰지 못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 인생에서 한번쯤은  

마음껏 쓰고 그만큼 행복했던 시간들이 있다는게 

그 기억 하나로도 나는 잘 살 수 있을 것만 같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RINY 2011-10-04 08: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은 건강하신가요? 플라시보님이랑 또 지금은 안보이시는 많은 님들의 글을 읽을 수 있을 때가 저로서도 행복한 시절이었답니다.

플라시보 2011-10-04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매우 심하게 건강합니다. 흐흐. 다시 돌아가고 싶어도 그 시절이 다시 오지는 않겠지요?
항상 마음 속에서 그리워 할 것 같습니다. 요즘에도 블로그를 하긴 하는데요. 알라딘 시절만은 못합니다.

topoke 2011-10-12 0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디로 증발하신건 아니지 항시 궁금?했었습니다, 리뷰를보고 다음책 읽을꺼리를 보관함,장바구니에 담아두고 책을읽곤했죠^
가끔흔적을 남기시는 페이퍼글들도 뉴스꺼리보듯이 습관적으로 기웃거렸구요~
플라시보님은 그러니깐 제서재오면 당연지사 들러보게되는 편한 마실이었던거죠~^
하여,,한동안 안보이셔서 어디멀리 이웃동네라도 가셔서 열렬히 활동하시는건 아닌지 찾아도 보았었는데..ㅋ
왠지 스토커 분위기?ㅎ
언젠가는 오시겠지 하면서 혹시나 방문했는데 넘 반갑네요...
아프셨다니 그동안 칩거를 너그러히 눈감아 드리옵니다^
흠...예전처럼 자주는 아니어도 종종 출몰해주신다고 믿고갈랍니다 오늘은요,,
팬올림~

2011-10-12 02: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플라시보 2011-10-13 0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증발한 것이 아니라 네이버에 블로그를 쓰고 있습니다. 예전의 알라딘처럼 내밀하지는 않지만 그것 또한 내 모습의 일 부분이라 생각하며 쓰고 있어요. 종종 놀러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