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우기를 실천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침대 밑 박스에서 나온 책 몇 권. 간혹 내가 샀을 수도 있는 책이 있기는 한데 거의 누가 줬거나 해서 생긴 책들. 굳이 갖고 있고 싶지 않은 책들이라 박스행이었나 보다. 아 이거 말고도 나와 전혀 상관없는 건축책들도 있다는 게 생각났다. 그것 말고도 또 창고에 묵은 책들도... 많다... 이런 책들은 단지 한글로 되어있다는 그 사실 하나에, 버리지도 못하고 누구를 주지도 못한 채 이렇게 방치되어 있다. 그만 버리자.
그러면서 슥 훑어보고 아 이건 한번 더 읽고 버릴까... 싶어 두어 권을 뺀다. 어쩔까나, 이 미련한 미련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