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책 1천 권의 힘 - 영어 실력부터 공부 자신감까지 한 번에 끌어올리는
강은미 지음 / 유노라이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제목에 약하다. 1만 권 독서법, 영어책 1천 권의 힘. 

영어책 읽기가 가장 좋은 영어를 익히는 방법이라는 건 (영어가 아니라 다른 외국어도 마찬가지) 잘 알고 있고, 

영어책 읽기가 영어를 익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책과 글과 영상만 지겹도록 (안 지겨움) 보고 있는데, 막상 원서 읽기 맘 잡고 시작을 못 하고 있는데, 어제 마이클 코넬리 '배심원단'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이런 책이라면, 원서로도 단숨에 읽을 수 있겠어. 하고, 오늘부터 영어책 읽기 1일. 


배심원단 바로 전에 읽은 책이 바로 이 책, '영어책 1천 권의 힘' 이다. 어쩌다보니, 엄마표 영어책들을 많이 읽게 되는데, 영어책 읽기에 가장 진심이어서겠지. 아이들이 영어를 익히게 되는건, 보기에도 너무 신기하고, 어른들은 책보다는 시험에 더 집중하게 되니깐, 책 읽기에 가장 시간을 투자할 수 있는 시기가 초등학교때라서 그런 것 같다. 


영어책 읽기 책들 많이 읽었는데. 공통적으로 영어책 읽기가 짱이다. 영어책 읽기가 만능해결사, 아멘! 의 어조다. 맞는 말이긴 하다. 영어책 읽기, 책 읽기의 효용에 대해 스터디 코드의 영상을 봤는데, 중학교 때까지는 공부 안 하고 책만 읽어도 된다고 한다. 그 이유를 짚어주는데, 독해력 때문이다. 모든 과목에 해당되는 독해력을 기를 수 있는 방법은 '독서' 밖에 없고, 독서가 하루 아침에 효과가 나는 것이 아니기에. 1차이해(독해)와 2차이해(개념)가 있는데, 고등학교 이후 1차 이해도 안 되어서 개념 잡기로 넘어갈 수가 없다고. 독해력이 제일 중요하다고. 공부꾼 중의 꾼인 스터디코드에서도 그러더라. 


엄마표 영어책 읽기의 엄마들은 영어를 잘하기도 하고, 못하기도 하는데, 아이들 시키면서, 아이들 달라지는 모습 보고, 아이들에게 본보기 되어주고, 함께 가는 동료 되어주려고, 혹은 코칭 해주면서 영어실력이 같이 늘게 되더라. 


저자는 미국으로 건너가 도서관 정복 프로젝트로 도서관의 책들을 죽어라 읽히고, 읽기 시작한다. 아이들이 6개월만에 대통령상도 받고, 성적면에서 굉장히 월등한 성과를 보여준다. 절실함이 느껴지는데, 도서관이 있어 가능했던, 도서관 찬양파이기도 하다.  


"도서관  마당에는 넓은 잔디밭이 펼쳐져 있어서 책을 읽다가 지치거나 배가 고프면 언제라도 마당으로 나가 준비해 간 간식과 도시락을 먹으며 쉴 수 있었다. 도서관은 우리 가족에게는 거대한 금광과 같았다. 책 한 권을 읽을 때마다 금 한 덩이를 캐는 심정이었다. 아이들은 책과 함께 꿈을 먹으며 자라고 있었다." 


절실함과 묵직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금 한덩이 같은 책 한 권들. 금 천 덩이! 


어떻게 코칭했는지, 어떤 것이 필요한지 디테일하게 이야기하고 있고, 부록에 실전 매뉴얼도 유용해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