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에서
스티븐 킹 지음, 진서희 옮김 / 황금가지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의 날이 다가온다면, 무얼 할까? 

뭐라도 하나쯤 바로 잡을 수 있다면.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어낸거 빼고는 스티븐 킹을 떠올리기 힘들었다. 표지가 정말 멋지구요. 


보수적인 작은 마을에 멕시칸 채식 레스토랑을 열고 정착하게 된 레즈비언 부부. 마을 사람들의 냉대를 받게 되고, 언제 망하고, 지역을 뜨게 될지 모른다. 스콧은 이웃에 사는 그 부부의 개들 때문에 작은 마찰이 있었고, 좋게 해결하려고 하나 과하게 뾰족한 대응을 받게 된다. 


자신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로 인해 혹은 그 일에도 불구하고, 기분도 근력도 좋아져 날아갈것만 같은 나날이 계속되지만, 

모든 일에는 끝이 있다. 모두에게는 0의 날이 온다. 


자신이 믿는 은퇴한 의사 앨리스에게만 자신에게 벌어지는 일을 털어놓고, 하루하루를 충만하게 살아간다. 


그에게는 다른 무엇보다도 좋은 친구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 좋은 친구들 중 하나인 고양이 빌때문에 슬펐다. 


"고양이 빌 D.는 자신의 애완 인간을 묘한 초록색 눈으로 지켜보았다." 


스티븐 킹이 고양이 스콧을 고양이 빌 D.의 애완 인간이라고 해줘서 좀 좋아. 요즘은 반려 인간이라고 하지만. 


마라톤 이야기가 나온 것도 좋았다. 마라톤 하이, 고양, 제목 elevation 엘리베이터할때 그 엘리베이션인가보다. 

고도, 고도에서. 


디디가 (개 디디 말고, 디어도라, 미시의 그이) 볼트 별명을 가지고 있을만큼 잘 달리는 여자인 것도 좋았다. 

이 책에서 가장 고양감 느껴지는 장면은 당연히 마라톤 장면이다. 절정이자 클라이막스지. 

달리기책들을 모았더니, 생각지도 못했던 달리기 책이 붙은 기분이기도 하고. 


이 책이 스티븐 킹의 가장 상냥한 책이라는 평을 봤다. 맞다. 상냥한 책이다. 

스티븐 킹 같지 않다고 했했지만, 스콧은 스티븐 킹의 인물 같긴 해. 장편소설이라기보다 중편소설 분량의 소설이지만, 

이 글을 읽는 독자가 충분히 고양감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일거라고 믿는다. 


   

117번 국도는 이중 커브길을 지나 곧장 보위 개천 바로 옆으로 이어졌다. 돌멩이투성이의 얕은 강바닥을 흐르는 강물이 졸졸 웃음소리를 냈다. 스콧은 개천에서 이보다 듣기 좋은 소리가 난 적은 없다고, 폐 속 깊이 들이마신 안개낀 공기가 이보다 맛있던 적이 없다고, 길 건너편에 조밀하게 모여 있는 커다란 소나무들이 이보다 좋아 보인 적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는 소나무의 톡 쏘면서도 생기 있고 다소 풋풋한 내음을 맡을 수 있었다. 들이마실 때마다 매번 호흡이 더 깊어져서 스스로 자제해 가며 들이켜야 했다.
‘이런 날에 내가 살아 있다니 정말 다행이다‘
그는 생각했다. - P1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