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 - 부자들만 아는 6가지 기적의 아침 습관
할 엘로드.데이비드 오스본 지음, 이주만 옮김 / 한빛비즈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적의 아침 백만장자! 

제목 대단


부자가 되고 싶은가요? 

내가 보니깐, 부자들은 이거 여섯가지를 하더라고. 그래서 그걸 그냥 한 번에 다 몰아봤어. 아침에 6분동안 1분씩 해버리는거야. 백만장자가 되게 하는 기적의 아침을 만드는거지. 


라이프 세이버 Life SAVER라고 하는데, 

1분, Silence 침묵의 시간, 명상 

2분, Affirmation 확신의 시간, 성취 목표와 계획, 다짐 

3분, Visualization 오늘의 과제를 시각화하기, 마음속으로 그려보기  

4분, Excercise 운동 

5분, Reading 책 읽기 

6분, Scribing 다이어리 쓰기 



이렇게 아침마다 6분! 


으로 책이 시작하기에 이건 또 무슨 약을 파는건가. 하고 읽기 시작했는데, 굉장히 알차고 재미있었다. 예전에는 자기계발 책을 왜 안 좋아했는지 모르겠다. 아니, 나는 늘 자기계발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었는데, 뭔가, 자기계발 책 읽는 거 폄하되는 그런 분위기였지. 읽는 것에 끝나면, 의미 없다.고 생각하지만, 뭐라도 남았겠지. 뭐 찌꺼기라도 남았다가, 내가 준비되었을 때, 양분이라도 되어 주겠지. 


'먼저 자신에게 투자하라' 


" 시간관리에서 아침 시간을 활용하는 일은 하루 중에서도 알짜 시간을 골라 자신에게 투자하는 것, 투자 수익 극대화." 


" 부자가 되고 싶다면, '부자가 되는 시간'을 축적해야 한다." 


" 문제의 원인은 아침 시간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루의 나머지 시간에 있따. 자신의 인생이 만족스럽지 못한 사람이라면 활력에 넘쳐 잠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지 못할 것이다." 




요즘 나의 아침 루틴은 이렇다. 책을 읽기 전부터 좀 잡혀 있던건데, 이 책을 읽고, 확실히 굳히기 들어갔다. 

책을 읽는다는 건 퍼즐 맞추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몇 주 전에 누가 다른건 몰라도 고등학교때 선생님이 눈 뜨자마자 양치 하라고 해서 습관 들인건 진짜 잘한것 같아. 라고 누가 그러길래, 그래? 눈 뜨자마자? 양치하기 시작했는데, 그 전에는 눈 뜨자마자 물 마시라고 했거든. 그래서 눈뜨자마자 양치하고, 물 한 잔 마시면서 하루 시작하고 있었는데, 나는 늘 아침에 기분 좋게 으쌰 하고 눈 뜨지만, 그 두가지 눈 뜨자마자 하니깐, 더 말끔하고, 각성되더라고. 


근데, 이 책 맨 앞부분에 5단계 기상습관으로 나온다. 수면에서 각성으로 넘어가는 단계에 대한건 얼마전 읽은 <스탠포드식 최고의 수면>에서도 나왔던 이야기인데, 나는 워낙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각성모드로 컨디션 좋아서 별로 중요하게 읽지는 않았었다. 당연히 더 다듬을 여지 있고, 이 책 읽고 다듬었다. 


1분, 잠자기 전에 기분 좋은 아침 계획하기. 

2분, 잠자리에서 나와 알람 시계 끄기 

3분, 양치질 하기 

4분, 물 한 잔 마시기 

5분, 운동복으로 갈아입거나 샤워 하기 


잠자리 들 때는 거의 기절 수준이라서 기분 좋은 아침 계획하기는 잘 안 된다. 하지만 아침에 일어나면 늘 기분 좋아. 잠자리에서 나와 알람 시계 끄기는 필요 없다. 알람 없이 눈 뜨니깐. 눈 뜨자자 불 켜고, (새벽 3-4시 기상이니 깜깜) 공청기 켜고, 거실 창문 열고, 라디오 켜고, 양치 하고, 물 한 잔 마시고, 운동한다. 국민체조와 요가와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 준다. 

냥생식 챙겨주고, 일기 쓰고, 책 읽고, 계획하고 하루 시작. 어제는 아침 바닷가 산책이 길어져서 아침에 만 보나 걸어버렸다. 한시간 반 정도 걸림. 아침 시간 너무 보석같은 소중한 시간, 두시간 가까이 운동으로 보내는거 아까워서 (운동 중요하지만) 오늘은 이십분 산책, 아침 공기 좋으니깐. 아침에 커피 마시는 건, 그린스무디로 바꾸려 한다. 


이렇게 나에게 맞게 계속 수정해서 루틴으로 만들어버리는 것. 


아침마다의 의식에 '뭔가를 하지 않는 것'도 있다. 스마트폰을 보지 않는 것. 이건 반성. 눈 뜨면 30분 정도 스마트폰 보면서 딩굴거리다가 일어났는데, 일어나자마자 나무 심고, 불 켜고, 공청기 켜고, 창문 열고, 양치 하고 ... 


별똥별 떨어질 때 소원 빌면 이루어진다고 하잖아. 그거 뭔지 안다. 언제 떨어질지 모르는 별똥별이 떨어지는 그 순간에도 소원 빌만큼 간절하고, 내 안에 가득차 있는 무언가는 이루어지겠지. 


이 책은 '부자가 되고 싶은가요? 되세요!' 하는 책이라 소원은, 목표는 '부자가 되기' 이다. 

부자 되고 싶다. 가 아니라, 부자가 되겠다고 결심하는 것. 


" 부자가 되기로 결심한 사람들은 차츰 자신의 달라진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처음에는 변화 속도가 느리고 미세하여 감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부를 쌓는 방향으로 매사를 판단하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이게 바로 별똥별 얘기거든. 여기서 든 예는 목표가 건강한 몸인 경우다. 다음과 같은 의사결정의 변화를 볼 수 있다.

* 장 볼 때 더 건강한 재료 구입

* 가까운 거리 이동할 때 차 안 타고 걸어가기 

* 에스칼레이터 안 타고, 계단 이용 

* 아침에 늦잠 자려다 건강 위해 운동하기 


이렇게 쓰다 보니 찰스 두히그의 <습관의 힘>에 나오는 코어 습관 생각난다. 담배를 끊으면, 운동을 시작하면 벌어지는 좋은습관 선순환 연쇄 효과. 


계획 세우(고 수첩 사기) 좋아하는 나는 이 책에서 계획 세우기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건졌다. 

flight plan 목적지와 경로 

목표를 정하고, 계획 세우는 것을 구체적으로 해볼 수 있는 생각의 전환이다. 

여행 목적지는 목표이고, 경로는 그 목적지까지 가기 위한 계획이다. 

분명한 목표와 구체적인 계획. 


레버리지 이야기. 레버리지라는 제목의 유명 경영도서도 있을 정도로 레버리지에 대한 책과 이야기는 많다. 뭐, 그래, 지렛대 효과. 돈이 돈을 벌지. 아직, 나에게는거리가 먼 이야기라고 관심 없어 뒤로 미루어 두었는데, 이 책에 간단히 나온다. 


" 부자들은 시간이나 인적자원과 마찬가지로 돈을 지렛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람들이다. 가장 중요한 지렛대는 '학습능력' 마스터 지렛대!  뭔가를 배워두는 것은 똑같은 1달러 짜리 지폐를 계속 쓰는 것 같은 황금거위. 나 자신을 지렛대로. 


다음은 내가 정말 좋아해서 막 별표치고 형관펜 줄 그은 이야기 


* " 계획은 목표가 아니고, 해야 할 일들을을 단순히 열거한 목록도 아니다. 

계획은 A지점에서 B지점으로 어떻게 이동하고 싶은지 보여주는 로드맵이다." 


플라이트 플랜. 과 연결되는 이야기. 맞다 맞어. 어떻게 이동할지 구체적으로. 그냥 할 일들 적어두는게 아니라. 


" 계획을 세워 놓고도 실행할 줄 모르는 사람들이 언제나 일을 그만두게 되는 이유는 단 하나, 바로 추진력 부족이다. 중요한 일이나 두려운 일들을 일단 실행에 옮겨야 그에 따른 성과를 눈으로 확인할 기회가 주어진다. 대담하게 일을 실행했을 때 시간이 흐르면서 그 일이 (경제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어떤 성과를 내는지 보여주는 증거들이 차곡차곡 쌓인다." 


"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추진력을 계속 유지하기 어렵다. 날마다 잘 먹어야 하고 날마다 몸을 움직여야 한다. 추진력을 확보해야 한다. 


이 책에서 중요하게 계속 이야기하는 것이, 잘 먹고, 잘 자고, 운동해라는 것이다. 

예전같았으면 '잘 자고' 는 귓등으로 흘려들었을 것이다. 


계속 쌓여가다가, 넘쳐 흘러서, 이제 나는 수면의 중요성을 아는 사람이 되었지. 아침의 소중함을 알게 되고, 그건 다 연결되어 있다. 


책 뒷편에 하루를 지배하는 자가 인생을 지배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 책에 따르면, 그리고, 이제야 내가 절실히 느끼기에는 아침을 지배해야 하루를 지배할 수 있다. 회사를 다니든, 가게를 하든, 작업실을 하든, 학교를 다닐 때에도, 늘 시간에 휘둘린다는 생각을 했었다. 시간이 아무리 많을 때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 아침을 잘 못 보내서 그랬다는 것을 이제 알겠다. 

이제야 알겠다. 아침 시간이 좋아진건, 1년이 채 안되었다. 아침 시간에 이렇게 몸도 마음도 머리도 쌩쌩한데, 알바에서 이 에너지를 다 써버리는게 너무 아까웠다. 이제 알바 그만두고, 이 보석같은 시간이 다 내것이 되었고, 아침의 중요성도 밤의 중요성도 몸으로 마음으로 머리로 다 확 와닿아서 아침을 잘 보내고, 하루를 잘 보낼 수 있다. 


준비가 되어 있었는데, 끌어줄 것이 필요했다. 컴포트 존을 벗어나고, 체계를 잡을 수 있는 뭔가. 지금 나에겐 이 책이 나를 다음 단계로 확 끌어올려준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