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변호사 - 사랑과 돈의 맞대결
서린 지음, 서숙향 / 눈과마음(스쿨타운)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서린님 본인의 글인 줄 알았어요.

각색이네요.^^아쉽습니다.

구성은 텔레비젼 내용과 같아요.

그래도 내용이 궁금하여 구입하였는데 만족합니다.

동생녀석은 민국이 파산한다고 골을 냈지만

전 그부분도 만족해요.

한민국의 인간성도 볼 수 있고 이경의 맘도 볼 수 있고

다만 아쉬운건 통상적으로 친구의 전남편과 이어진다는 불쾌감이랄까?

또 동거했던 변변이 아쉽다고나할까?

애리랑 변변이 잘되면 이거 스와핑 비스무리한건가 싶기도 하고...

살짝 거부감 느껴지지만 뭐 그냥 쿨하게 보았습니다.^^

중간중간 너무 설명없이 드라마처럼 넘어가버리는 부분이 생겨 별점 감점이에요.

하지만 독특한 소재와 참신(?)성에 별점 많이 부여합니다.

서린님 다음엔 당신 작품으로 만나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푸른 밤을 날아서
민혜윤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순간적으로 이글을 읽으며 "의지"가 생각이 났을까?

(이 말을 이해해 줄 다른 로맨스매니아가 있을실지..^^)

선수인 그 남자와 쑥맥인 그녀의 이야기.

저돌적인 남자에게 거부감을 느끼는 여자.

하지만 이미 그녀의 그의 포로.

사실 <키스 더 피아노>라는 작가의 전작을 읽어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는 글.

여자가 남자를 떠나고자하는 마음의 결정을 내리는 부분은 조금은 엉성한 구성이었다.

갑자기 뜬금없이 그런 대목이 나와 버린다.

물론 여러 상황으로 보아 주인공의 맘을 이해할 수 있다.

나처럼 주인공에 거의 백프로 감정이입이 되면 뭐 그쯤이야 간단히 넘길 수 있다.

하지만 작가는 좀더 세심히 섬세히 표현해 주어야하지 않았을까 싶다.

남자 역시 여자의 맘을 알게 되는 과정이 ... 조금은 역시 설명 부족이었다.

그녀를 찾아 뉴욕으로 갔다왔다 하는 장면이나 여러가지 감정설명이 있지만

상황과 감정을 적절히 배합한 묘사가 필요할 듯...

그래도 최근 본 이북을 포함하여 꽤 괜찮은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닝 타임 1
장소영 지음 / 우신(우신Books)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동생과 나는 로맨스광이다.

장소영님의 글은 흡입력 최고다.

어렵지 않은 말들로 사람 심장을 쥐락펴락한다.

이 글은 동생이 선물해 준건데 역시나 대만족

동생은 2권만 봐도 충분하다 말했지만 난 감히 말한다.

1권 2권 모두...꼭 봐야한다고...^^

모든걸 다 가지고 있는 남자

악착같고 당차고 자존심 강한 여자 하지만 가난한...

둘의 사랑은 시작부터 거리감을 느끼며 시작되고 이별을 맞이한다.

사랑하는 남자앞에 당당히 서고자 하는 여자의 노력...결국 그녀는 변호사가 되고

다시금 그 앞에 서게 되는데...상처받은 남자는 이제 그녀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물론 둘은 다시 사랑하고...아니 조금 접어두었던 맘 구석에 틀어박힌 사랑을 다시 끄집어내

처음 만날 그날보다 더 많이 사랑하게 된다.

전형적 로맨스를 해피엔딩에 집착하는 메르헨 오늘도 행복하게 그와 그녀를 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완
서풍 지음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08년 3월
평점 :
절판


전형적 사랑이야기를 서풍님 특유의 필체로 담아주셨네요.

오래 오래 전에 읽은 <내가 기다린 사랑>보다 호감도 살짝 떨어지긴 했지만

연결해서 생각하지 않으면 가슴 졸이며 아파하며 행복해하며 볼 수 있죠.

모든게 완벽한 그 자체로 카리스마...황태원과

최고의 여배우 최수완의 사랑이야기.

첫 만남은 삐뚤어졌지만 차츰 자리를 잡아가고 서로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인 받고 싶어하는 서른즈음의 그들...

상처를 간직하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두 남녀가 완벽한 사랑을 위해 한걸음씩

다가가는 그런 사랑이야기...

사실 제목이 딱~끌리는건 아니었어요.

스완...이전의 서풍님의 제목들과는 판이하게 다르잖아요.^^

완벽한 사랑, 내가 기다린 사랑, 애증의 시간,야만의 계절..

그 중에 유독...스완이란 제목이 낯설었어요.그렇지만 즐거운 선택이었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기십결
장소영 지음 / 두레미디어 / 2008년 1월
평점 :
절판


바둑이라는 새롭고 신선한 소재가 신기하면서도 자칫 지루한 감을 줄 수 있겠다 싶었다.

그렇지만 결코 지루하지 않은...유쾌한 로맨틱 코메디~

과묵한 남자주인공과 그런 남자를 취재해야하는 잡지사 기자인 여자 주인공.

이들의 좌충우돌...아니 사실 말하자면 여자 주인공의 좌충우돌이라 하겠다.

이전의 작품들에 비해 흡인력이 떨어지는건 사실이나

소재면이나 흐름면에선 뒤지지 않는다.

다만 차라리 바둑을 소재로 했다면 좀 더 바둑에 대한 설명을 자세히...해 주셨다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물론 지루해질 수도 있었겠지만 그래도...라는 아쉬움이 남았다.

유쾌하고 즐거운 바둑 로맨스...^^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장소영님의 위기십결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