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와 뼈다귀
조효은 지음 / 발해 / 2009년 3월
평점 :
품절


설종과 게토레이의 이야기에 이어 나비와 뼈다귀 이야기.
게토레이의 친구인 장인하 이야기.
정형외과 치프인 장인하는 별명이 걸작이다.
걸리면 작살이라...또 그만큼 잘 생겨서...또 능력이 있어서.
 
제목이 나비와 뼈다귀인 까닭은 이들이 사진동호회에서 만나기 때문이다.
물론 그외에도 이들은 만날 이유가 충분했지만 말이다.

나비는 학교 선생님이다.
내숭 백단의 28살된 괜찮은 여자다.
술을 마시면 정말 엽기적으로 변하지만 그것마저 사랑스럽다.

장인하는 정형외과 치프로 정말 칼 같은 성품을 가졌다.
일상의 탈출구로 사진 동호회에 가입했지만 좀체 나가기 어렵다.

어느날...이들은 사진 동호회에서 만난다.
물론 그전에 이나비 선생의 친구인 유리가 나비의 사진을 몰래 동호회 사이트에 올려서
인하는 그녀의 사진을 보고 어려운 시간을 쪼개 출사에 나오지만 말이다.

이렇게 둘은 시선을 마주하고 서로에게 호감이 있음을 느낀다.
그러면서도 이 감정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지 못하고 조금 헤매이기도 하는데... 

얼마나 유쾌하면서 마지막쯔음에 가슴 찡~하게 만드는지...
조효은 작가의 작가의 다른 책이 있다면 난 반드시 사고 말리라 다짐했다.

특유의 유쾌한 표현과 독특한 사고방식이 보이는 글이다.

설종도 독특했지만 나비 역시 대단히 독특한 성격의 소유자.
인하는 얼음처럼 차갑지만 결국 나비에게 전권을 내어주는 멋진 남자~

사랑이야기는 결국 둘이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았습니다. 이게 젤 좋은 공식이다.^^
괜찮은 남자와 괜찮은 여자가 만나서 알콩달콩 사랑싸움 하다가 말이다.

읽는 동안 행복했고 즐거웠다. 참으로~
뒤에 나오는 에필로그도 정말 즐겁다. 웃느라 정신 없었다.

갑자기 뒷장을 보다가 게토레이가 보고파서 혼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라를 구했다 1
신해영 지음 / 가하 / 2009년 4월
장바구니담기


사람의 성숙이란 측정하기 어려운 일이라서, 어떤 부분에서는 매우 성숙한 사람도 다른 부분에서는 형편없이 미숙한 경우가 다반사......,-31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라를 구했다 1
신해영 지음 / 가하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다보면 제목이 왜 이러한지 알 수 있다.
한마디로 아주 유쾌하고 즐거운 글이다.

작가의 전자북을 이미 본 적이 있는 나로선 기대를 정말 많이 하고 들여온 녀석인데
그 기대감에 부합하는 독특한 로맨스 소설을 만났다.

주인공 민서는 정말 열심히 열심히 공부해서 검사가 되었다.
고딩시절 뚱뚱하고 아줌마 같던 그녀는 졸업후 다이어트에 성공하여 착한 몸매의 소유자가 된다.
그리고 훈남 선배인 준현과 사귀게도 된다.

어떤 이유에선지...아직 1권에선 그 이유가 나오지 않는다.
암턴, 주인공 민서는 과거로 돌아간다.
정확히 10년전. 고등학교 2학년 18살로 돌아간 것이다.

거기서 준현도 만나고 그녀가 검사로 꼭 때려잡아야할 야쿠자 유성을 만나 개과천선을 시키고자 하는데....

작가 특유의 위트와 독백문장.
독특한 비유와 대화체.

작가의 특징은 처음에 책에 몰입하기 힘들지만 읽다보면 급격히 빠져든다는...

구체적 주변 설명과 상황 설명이 없어도 주인공들 심리에 푹 빠져서 즐겁고 설레일 수 있는
즐거운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몸살
황진순 지음 / 다인북스 / 2009년 3월
평점 :
품절


그제 이 책을 받아들고 오늘 아침 끝을 보았다. 

몸살...
7년간 한 사람만 사랑해온 연우가 버림을 받고 1년 동안 아파하는 과정...그게 바로 몸살이고.

오랫동안 우연히 만난 한 여자...지연우를 잊지 못해 유학이라는 핑계로 도망쳤다 또 우연히 그녀를 만나며 외사랑을 하는 남자 주혁의 마음앓이가 바로 몸살이겠지.

그리고 이 글을 읽으며 연우의 아픔과 주혁의 한숨이 나를 몸살나게 만들었다.

연우가 사랑했던 준영은  지독히도 가난한 집안의 장남이다. 아버지는 막노동을 하시고 어린 쌍둥이 동생이 있는...
가난이라는 굴레 때문에 자존심이 강하고 곁을 주지 않는 그런 차가운 인물이다.

반면 연우는 유복자지만 사랑하는 엄마와 오빠를 가진 밝음이 넘친다.
그래서 준영의 가난함도 문제가 안되고 일터에서 사고를 당한 준영의 아버지를 제 아버지마냥  
2년간 병수발까지 했다.
그러다 준영의 아버지가 돌아가시는 날에 해외연수 중이던 준영이 돌아오고 이별을 통보한다.
그렇게 연우의 몸살은 시작되었다.

뭐 이런 나쁜 놈이 있나 싶어 내가 다 억울하고 마음이 아팠다.

그런데 이 글은 다 좋은데 연결이 매끄럽지가 못했다.
준영 부분이 너무 작기도 했고 연우와 주혁의 만남 첫 만남 부분이 거의 없다.
그냥 돌아보니 연우와 주혁이 있었다. 그렇게 전개 된다.
좀더 주혁의 시선을 넣었어도 좋았을 것을...연우가 주혁을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는 부분이
많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설명을 넣었더라면 좀 더 매끄러운 글이 되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있었다. 
주혁의 배경 설정도 너무 좋고 ... 그런 즐거움에 로맨스 마니아 이긴 하지만
이번 글에선 주혁이 한 그룹의 후계자가 아니어도 좋았을텐데...싶었다.

편안하고...중간중간 맘에 드는 대사와 표현이 있어 즐거이 보았다.
반지도 편안했는데...^^ 

다음 글이 기대된다.

=========  

사랑이...두번도 가능하냐고...연우는 묻는다. 

처음 사랑에 정말 모든걸 태워버린 연우.
  

사랑이 어떻게 변해요...이런 대사가 함께 떠올랐다. 

그 질문에 명은이 답이 이렇다. 

그냥...지금은 그 사람만 생각하라고...그 사람 없이 살 수 있냐고... 

사랑의 크기나 깊이나...첫번째 두번째는 중요치 않다는류의 답변...  

정말...지금 최선을 다하여 사랑하면 되는거다...라는 생각을 해 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덕수맘 2009-12-23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유난히 로맨스가 고팠는데 요고 읽고싶네요...^^*전 좀 우울하고 그러면 로맨스로 맘을 달래거든요..헤헤

메르헨 2009-12-23 14:19   좋아요 0 | URL
전 늘 로맨스를 달고 살아요.ㅋㅋㅋ
 
그녀의 정신세계 - 치토스와 게토레이
조효은 지음 / 우신(우신Books) / 2008년 11월
평점 :
품절


이렇게 유쾌하고 감정이입되는 로맨스 오랜만이다. 

제목이 하도 요상해서 왜 그런가 했더니 너무도 심오한 뜻이 있었네.

게토레이=개또라이....
치토스=언젠가 먹고말테다... 

주인공 설종(여주인공)이 좋아하는 치토스 박선생과 내과 치프인 게토레이 박선생
둘다 박선생인데 어째 이리 별명이 다를까...

오해와 오해 그리고 질투와 소유욕 그리고 사랑이 가득한 이야기.
그러면서도 진부하지 않다는...

유쾌통쾌상쾌하면서도 가슴 떨리는 사랑이야기. 안봤다면 후회할뻔했다.

뭐, 치토스가 나중에 설종의 맘을 알게되고 이런 부분은 식상할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게토레이의 광적인 사랑은 또 신랑과 비교되기까지 했다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09-01-21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게토레이의 광적인 사랑을 신랑과 비교하셨다니. 후훗.

메르헨 2009-01-28 10:39   좋아요 0 | URL
남자의 질투랄까...이런거 꽤 매력적이거덩요...^^
설연휴 어떻게 보내셨나요?
전...완전 대박이었죠. 으....ㅡㅡ^

덕수맘 2009-12-23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것도 읽고싶어요..^^*

메르헨 2009-12-23 14:19   좋아요 0 | URL
아! 이 책은 보시면 엄청 유쾌하실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