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사진 예술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지음, 주은정 옮김 / 마로니에북스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세기의 사진이 거기에 진열되어 있었다. 거기엔 전쟁, 피난길, 탈출, 가난, 사물, 사람들, 예술, , 마릴린 몬로, 윈스턴 처칠, 찰리 채플린 ....20세기의 모든 사람들이 있었고, 20세기의 사건과 사고가 거기 있었다. 존재의 흔적이 파노라마처럼 이어져 있었다. 사진만 두어 번 보았다. 대출도서라 더 붙들고 있을 수가 없었다. 책장을 덮으니 20세기가 끝이 났다. 삶은 사라지고 인간은 사라지지만 남은 것은 오로지 기록이다. 사진의 기록이다. 그 기록, 삶의 기록이 때론 악취가 될 수도 있고, 때론 향기가 될 수 있겠다 싶다.

    

 

사진이란 것은 내 나름대로 정의하건대, ‘한 순간(one moment)에다 의미를 부여하여 방점을 찍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0세기는 지나갔고, 우린 21세기를 살고 있다. 나 또한, 삶의 막바지에 다다라서 우린 21세기의 끝자락 아니 그 어느 지점에서 마침표를 찍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서 나 자신과 또한 다음 세대, 후세들이 마침표를 찍은 우리의 방점들을 뒤돌아보게 될 것이다. 우리의 삶, 인생의 순간순간은 어떤 방점으로 남을까?

 

    

 

사진들을 보면 <무제>라는 제목 없는 사진이 종종 등장한다. 아무리 제목이 <무제>라도, 그래도 사진이 좋으면, 사진만 좋으면 제목이 무제라는 것이 무슨 흠이 되겠는가?

 

 

 

<무제의 삶>이라......내용만 좋으면, 컨텐츠만 좋으면, <무제>도 감사한 것이고, OK이다! 문득 우리의 삶이 때론 제목없음, ‘제목이 달리지 않은삶이라 할지라도, 삶의 내용과 스토리와 컨텐츠가 좋으면, 사진에서 보여주는 한 컷, 한 풍경, 한 전망, 한 시각이 좋다면, 그것도 나름대로 용납되어질 만한, 환영받을 만한 구색이 아닐까 싶다.

 

 

 

20세기의 사진을 훑어보았는데, 기분이 묘하다. 한 세기가 그렇게 시작되어 그렇게 책으로, 사진으로 배열되어 있다는 것, 그것이 이 책의 장점인 듯하고, 나는 <무제>의 사진들을 보며 이런 생각을 해 보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8-12-10 2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가 동시에 글을 올렸네요.
이렇듯 제가 지켜보고 있음을 항상 염두에 두고 계시기를 ㅋㅋㅋㅋㅋㅋㅋㅋ

카알벨루치 2018-12-10 22:14   좋아요 0 | URL
무서워 쇼님아~ㅋㅋㅋ

2018-12-10 2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0 2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