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과 남미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2005년 8월
평점 :
품절


요시모토 바나나의 책을 돈 주고 사기는 처음이다.
왜 샀을까?
프리다 칼로의 그림을 표지에서 느껴서일까?
그런데 일본인의 그림이란다.

남미에서 연상된 것이 불륜이어서 이런 제목을 붙인건가? 
궁금증으로 책을 읽는다.

가볍다.
그녀에게 오면 장엄한 이과수 폭포도
흰 머리수건을 두른 '사라진 아이들'의 어머니들의 눈물도
남미의 불붙는 듯한 붉은 탱고도
졸린 듯 나른한 듯
애써 지어낸 것이 아닌 무관심과
그래 책표지에도 있듯이 무늬 고운 태피스트리가 된다.

그녀만의 매력이지 싶지만
난 이 아르헨티나 여행기가  
에바페론처럼 더 연극적이고 관능적이면서도 폐허의 냄새가 나기를 기대했었나보다.

선물해야 겠다.
결혼하지 않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아직도 궁금함이 많은 이들에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