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우리는 정신이 갖가지 커다한 변화를 받아서 때로는 보다 큰 완전성으로, 때로는 보다 작은 완전성으로 이행할수 있다는 것을 안다. 이러한 수동들은 우리에게 기쁨과 슬픔의 감정을 잘 설명해 준다. 그러므로 나는 이하에서
‘기쁨‘을 ‘정신이 보다 큰 완전성으로 이행하는 수동’으로 이해할 것이며, ‘슬픔‘을 ‘정신이 보다 작은 완전성으로 이행하는 수동’으로 이해할 것이다. ‘정신과 신체에 동시에 관계되어 있는 기쁨의 감정‘을 나는 쾌감 또는 유쾌라고 부르고, 그러한 슬픔의 감정‘을 고통 또는 우울이라고 부른다.
《에티카>

자기원인은 다른 것을 원인으로 삼아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자기원인) 존재하는 것이다.

실체(신)는 ‘자연 안에서 무엇인가를 스스로 만들어내는 힘‘이라고 보는 스피노자의 관점이 바로 ‘범신론‘이다. 자연이 곧 신이라면 ‘신神’은 ‘어디에나 있으니까.
육체와 정신이 합일적이라는 일원론 역시 범신론의 연장선이다. 만들어지는 자연(꽃, 나무, 파도)과 만드는 자연(신)이 따로분리되어 있지 않듯이 인간의 육체와 정신 역시 따로 분리되어있지 않다는 것이다. 이처럼 스피노자의 철학은 모든 것이 유기적으로 촘촘하게 연결되어 있다.

흄은 회의주의를 끝까지 밀어붙여서 법칙과 진리의 불가능성을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믿음‘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절대불변의 진리나 법칙은 존재하지 않으며, 각자의 믿음이 있을 뿐이고, 인간은 그 믿음에 기대어 살아간다는 것 말이다. 이제 ‘이성은 감정의 노예일 뿐‘이라는 흄의 파격적인 주장을 이해할 수 있다. 인간은 옳은 것(이성)’을 ‘믿는 것(감정) 이 아니라 ‘믿는 것이 ‘옳은 것‘이라고 여기는 존재가 아닌가!!

미지의 세계로 떠나자. 자퇴, 사표, 연애, 여행, 결혼, 이혼, 귀농 등 뭐든 좋다. 온몸을 던져 경험하자. 위험할 수도, 상처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괜찮다. 우리를 불행하게 만드는 건 위험이나 상처가 아니다. 불안과 권태다. 합리적으로 살면 위험과 상처에서는 벗어나겠지만,
결국 만나게 되는 건 불안과 권태다. 경험적으로 살면 위험과 상처를 감당해야겠지만, 불안과 권태에서는 벗어날 수 있다. 어떤 삶을 원하는가? 아니 어떤 삶이 더 풍성하고 유쾌한 삶일까?

감성이 없으면 대상은 주어지지 않을 것이다. 지성이 없으면 대상은 절대로 생각되지 않을 것이다. 지성이 없는 감성은 맹목적이고, 감성이 없는 지성은 공허하다.
《순수이성비판》

"나는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답하고 싶다면 ‘기억‘을 찾으면 된다. 하지만 "나는 어떻게 행복해질 수 있을까?"에 답하고 싶다면 다시 질문해야 한다. "무엇을 기억해야 할까?" 라고, 모든 것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것이 있다. "나는 지금껏 끊임없이 변해 왔구나!" 라는 사실이다. 기억을 통해 과거에 머무르지 않으려면, 특정한 사건과 특정한 관계를 통해 자신이 끊임없이 다른 사람으로 변해 왔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새로운 기억으로 새로운 ‘자아‘를 만나게 되는 것, 어제의 ‘나‘를 잊고 매일 새로운 ‘나‘를 만나는 것, 그것이 행복한 삶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기억은 중요하다. 기억이 바로 ‘나’이니까. 하지만 정작 중요한 기억은 ‘나는끊임없이 변해 왔다‘ 라는 기억이다. 고정된 나는 없었다‘ 라는 기억을 통해 우리는 과거의 나‘에 집착하지 않고 과거를 망각할 수 있게 된다.

달리 말하면, 생각했던 것이 현실화되고, 그 현실화된 것이 다시 새로운 생각을 불러낸다는것이다. 이것이 바로 헤겔의 변증법이다. 어떤 ‘정신‘이 ‘대상‘을 만들고, 그 ‘대상‘이 다시 ‘조금 더 높은 단계의 정신‘을 만드는 원환 운동이다. 결국 헤겔의 변증법은 정신과 대상의 변증법‘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성적인 것은 현실적인 것이며, 현실적인 것은 이성적인 것이다" 라는 헤겔의 말을 이렇게 바꿔도 좋지 않을까? "꿈꾸는 자만 이 현실적이며, 현실적인 것이 꿈이 된다." 꿈꾸는 이상주의자는 세상 사람들에게 집요하게 공격받는다. "네 꿈은 현실적이지 않아!", "현실을 모르니까 그런 꿈을 꾸는거야!" 우리가 당연하게 받아들인 이런 충고에 헤겔은 이리 답할 것이다. "꿈꾸는 자만이 현실적이며, 현실적인 것이 꿈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탄소년단 - MAP OF THE SOUL : 7 [1/2/3/4 중 랜덤발송] - 포토북(36p)+가사집(52p)+미니북(20p)+포토카드(1종)+엽서(1종)+스티커(1종)+컬러링 페이퍼(1종)
방탄소년단 (BTS) 노래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번 버전 갖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1,2,4번 버전도 갖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탄소년단 - 정규 1집 Dark & Wild - 포토카드(2종)+포토북(102p)
방탄소년단 (BTS) 노래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엇보다 사람들이 내가 무언가를 입증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난 아무것도 입증하고 싶지 않아요. 그저 살고 싶을 뿐이에요. 나 자신 외에는 그 누구에게도 불행을 끼치고 싶지 않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젠가 인스타그램에서 얼핏 본 것 같은데, 개인적인 편견과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책을 낸 출판사인 것을 보고 그냥 지나친 기억이 있다.


어수선한 시국에, 뉴스를 보면 화가 나고
그랬던 주말


여느 때처럼 직관적으로 가입을 했다.

선택하는 책은 대항해 어쩌구 하는 책과 뭘로 할까 하다가 고른건데, 이 게 지금 방영하는 드라마라니! 음, 예쁜 제목처럼 책도 재밌었으면 좋겠다.
#날씨가좋으면찾아가겠어요 .

기본으로 주는 책은 읽고 싶은 마음이 드는 예쁜 표지다.
#안데르센동화집 #티파니에서아침을 .


책파우치도 리딩다이어리도 마음에 들고, 예약자에게 주는 걸로 알고 있는 펜도 받아서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 택배가 오기 전 어제 완독클럽에 대한 문자를 받았는데, “이 책 같이 읽어요~”
라고 제안해주는 것 같아서 호기심이 생겼는데, 두 챕터 읽고 책이 마음에 들었다.
#한입매일철학

완독클럽은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아서 책을 구매하게 하지 않는다. 일정 기간 책을 대여해주고, 누구나 문답에 참여해서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어제 몇 개 참여함. ㅋㅋ)
책을 즐길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프로그램인 것 같아서 일단 마음에 든다.


출판사에서 행하는 북클럽을 책을 판매하는 창구로만 여기지 않고, 책을 읽는 것까지 생각한 프로그램인 것 같다.


기분 우울한 요즘, 나름 괜찮은 소비였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2-25 15: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5 16: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