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에 읽은 책 중에 권혁웅 시인의 [시론]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전에 읽을 때는 조금 어렵게 느껴져서 소개된 시 중심으로 읽었는데 이번에는 정신을 차리고 이 책의 취지에 맞게 이론을 자세히 읽었다. 책을 덮자 기억나는 것은 화자 대신 주체 개념을 제안하고, 주체와 대상에 대해 이야기한 부분이다. 또 은유, 제유, 상징, 알레고리, 환유에 대해 설명하고, 그중 환유와 그 외 비유들과 어떤 관계인지 파악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특히 환유에 대해 많은 지면을 할애해 설명하고 있다. 오규원 시인의 현대시작법에서 한 단계 나아간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중요하게 느껴지는 부분을 다시 읽어 보려고 한다. 


몇 년만에 미국과 인천에 사는 친구들이 우리 동네까지 와줘서 함께 만났다. 김정연 작가의 [혼자를 기르는 법]을 읽으라고 권했다. 책도 좋지만 웹툰으로 보는 게 조금 더 재미있었던 것 같아 친구들과 다음웹툰 링크를 공유했는데 로그인하면 1일마다 무료로 볼 수 있다고 한다. 나는 전에 일주일을 기다려 한 편씩 봤는데 나름 기다리는 맛이 있었다. 정말 웃긴 내용과 기발한 사고와 여성으로서 살아가는 마음을 동시에 읽을 수 있는 만화다. 


남편은 시골집에 가고, 큰애는 버스 타러(취미생활이다) 갔다. 작은애는 친구들과 캐치볼을 하고 있을 거다. 덥다 덥다 해도 모두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러 나갔다. 그러는 동안 나는 집안일을 하고, 집안일이라는 게 끝이 없는 거라 아무 데서나 뚝 끊은 다음 여기 앉아 내가 하고 싶은 걸 한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여유다. 비가 와도 좋겠다. 강수확률 60%는 비가 온다는 쪽에 가깝긴 한데, 해도 쨍쨍하고 매미 소리도 배경처럼 울린다. 조용하고 나른한 일요일 오후다.


=========


힌트 없음-안미옥

왜가리는 왜가리놀이를 한다-이수명

무한한 밤 홀로 미러볼 켜네ㅡ서윤후

소소소ㅡ서윤후

개천은 용의 홈타운ㅡ최정례 외:제15회 미당문학상작품집

리셋-오유균

나비를 보는 고통-박찬일

비가 내리는 마을-강창민


빈방의 빛: 시인이 말하는 호퍼-마크 스트랜드

가수 요제피네 혹은 쥐의 족속ㅡ프란츠 카프카

이세린 가이드ㅡ김정연

고양이 시집보내기-이영철



-다시-

시론-권혁웅

혼자를 기르는 법1-김정연

혼자를 기르는 법2-김정연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8-01 17: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조용하고 나른한 일요일 오후 이누아님! 8월 건강!행복으로 가득! 차시길 바랍니다. 비가 왕창 내리길 바라는 1인 ^ㅅ^

이누아 2021-08-01 17:20   좋아요 1 | URL
그 사이 비가 왕창 내리고, 지금도 내리고 있습니다. 아들이 그 비를 다 맞고 집에 왔네요.^^ 조금이라도 시원해져서 좋아요. scott님도 건강하고 즐겁게 8월을 보내시길.

바람돌이 2021-08-01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 읽는 이누아님 멋져요. ^^
남은 주말 시와 함께 편안한 휴식되세요. 집안일은 저리 치워버리고요. ^^

이누아 2021-08-01 17:37   좋아요 1 | URL
마지막 말에 저도 모르게 환하게 웃게 됩니다. 저녁을 해야 해서 저리 치워버리지는 못하겠지만 대~충하고 시집을 펼쳐야지, 다짐하게 합니다.^^

바람돌이 2021-08-01 18:29   좋아요 1 | URL
저는 오늘 저녁 짜파게티입니다. 둘째가 너무 예쁘게도 엄마 짜파게티 먹고싶어했기 때문에요. ㅎㅎ 고3 둘째 너의 소원을 들어주마하면서 다른 식구들 진압!! ㅎㅎ

이누아 2021-08-01 19:52   좋아요 0 | URL
짜파게티는 우리 애들이 언제나 환영하는 메뉴예요. 저도 내일 짜파게티 해 먹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