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최혁곤.이용균 지음 / 황금가지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구에 관심 1도 없던 제가 폭풍 몰입한 야구 소설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추리소설과 야구를 좋아하는 경향신문 편집부 차장과 야구 기자의 합작은 성공적이었습니다. 박찬호의 "오쿠다 히데오도 울고 갈 야구 미스터리"라는 추천평이 과장이 아닌.

 

한국인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스포츠 종목 1위 야구. 야구 덕후라면 빤하게 알 만한 소재에 미스터리를 버무렸는데 그저 야구 배경만 따 온 게 아니라 야구계 깊숙이 들어갑니다. 한국판 야구 소설하면 앞으로는 이 책을 단연코 손꼽을만하겠습니다.

 

 

 

구단 직원을 일컫는 프런트, 코칭스태프의 구성 등 야구 관련 용어가 숱하게 쏟아지지만 각주로 친절히 설명하고 있어 야구에 전혀 관심 없는 사람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 없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야구 소설입니다.

 

 

 

고양시를 연고지로 하는 신생 프로구단 조미 몽키스. 재벌가 장녀가 KBO 리그 최초의 여성 단장이 되었고, 단장보좌역이자 고충처리반 역할을 맡은 에이스팀 팀장인 전직 야구 기자 출신인 '나' 신 팀장은 선수 출신이 대부분인 직원들 사이에서 낙하산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비선수 출신이 현장 조직에 녹아들기 쉽지 않은 세계임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여섯 편의 연작 단편이 이어지는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연작 단편인 만큼 사건 하나하나가 독립적이면서도 결국 큰 사건 하나가 자리 잡은 구성입니다. 회의실 녹음기 사건, FA 보호선수 명단에 숨은 음모, 핫한 인기 선수가 살인 현장 목격 후 SNS에 신상 털린 사건, 고교 야구단 행사 사건, 육성선수 방출 사건, 고의 빈볼 사건 등 야구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은밀한 정보전과 계략들을 속속들이 보여줍니다.

 

 

 

기자 출신 팀장과 경찰 출신 직원으로 구성된 에이스팀. 단 두 명뿐이지만 일당백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군요. 하지만 신 팀장에게는 트라우마가 된 사건이 평생을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20년 전 한국시리즈 등판을 앞두고 비 오는 날 사라져 버린 아버지의 실종 사건입니다.

 

결국 백골 시신으로 발견된 아버지에게서 타살 흔적이 있었고, 아버지의 전담 포수이자 룸메이트였던 아저씨로부터 놀라운 사실을 듣게 되는데. 이 소설에 등장한 사건 중 가장 조직적이고 어두운 이야기였어요. 소설 전반적으로는 코지 미스터리 느낌이 강했다면 아버지 사건만큼은 묵직한 정통 미스터리 소설 분위기입니다.

 

 

 

생생한 야구 뒷세계를 그린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음지에서 뛰는 프런트의 고충이 이만저만 아니더군요. 소설은 소설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선수, 구단 직원, 코칭스태프, 야구 기자 등 야구인 세계를 들춰냈습니다. 저는 야구를 소설로 배웠다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이 소설 읽으며 얻은 지식이 꽤 많았어요.

 

"기레기 짓 때려 치시고 조미료 먹는 원숭이네로 가셨다던데?", "아무리 연줄과 전화번호는 평생 따라다닌다지만 그런 정신 상태로 우승은 개뿔" 같은 찰진 대사는 소설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환기 역할을 합니다. "투수에겐 등급이 있지만 투구에는 등급이 없다. 공의 방향은 늘 정직하다." 야구인들이 들으면 좋아할 명대사도 쏟아집니다. 개인적으로 홍 단장 캐릭터는 누구를 모티브로 했는지 궁금할 지경이네요. 캐릭터 성격이나 대사가 꽤 골 때리게 리얼했거든요.

 

"제가 생각하는 야구란, 모두의 야구입니다."라고 말한 홍 단장의 말에 신 팀장의 해석이 일품입니다. 야구가 강해지는 순간은 모두의 야구일 때, 같은 곳을 보고 같은 꿈을 꾸는 모두의 야구일 때라고 말이죠. 유쾌, 울컥 감동, 씁쓸한 맛까지 고루고루 선사하는 야구 소설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야구와 추리 비중이 절묘하게 버무려져 그 어느 것 하나 아쉬울 게 없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