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 한 달 살기 가이드북 - 2021-2022 최신판 #해시태그 트래블
조대현.신영아 지음 / 해시태그(Hashtag)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지에서 현지에서 사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여행 트렌드 한 달 살기 여행. 처음 떠나는 초보자도 헤매지 않도록 가이드를 잡아주는 책 <해시태그 한 달 살기 가이드북>입니다.


코로나 이후의 뉴노멀 여행이 될 한 달 살기 트렌드. 한 달 살기에 꼭 필요한 정보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어렵게 결심한 한 달 살기를 배짱만 가지고 떠난다면 그저 일정만 긴 장기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한 달 동안 한 도시를 여행한다면 처음의 기대감은 점점 시들해질 수도 있습니다.


한 달 살기 기간 동안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두지 않는다면 무료함의 함정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다양한 관심과 호기심을 장착하고 테마를 정하면 더 수월해집니다. 한 달 살기의 진정한 맛을 경험하려면 읽어봐야 할 책입니다.


이 책은 동남아시아와 유럽을 아우르고 있어 두 대륙을 비교 분석해보기 좋은 구성입니다. 저렴한 물가, 안전한 치안, 한국인에 대한 호감도, 한국인에게 맞는 음식 등을 따져보며 한 달 살기 좋은 도시를 선정해 소개합니다.


숙소는 어떻게 결정해야 하는지, 짐은 어떻게 싸야 하는지, 비상자금은 얼마큼 준비해야 하는지, 낯선 환경에서 현지 생활의 균형을 맞춰나가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우리의 일반적인 여행 패턴인 관광지 코스 중심의 여행 대신 내가 원하는 장소에서 하루하루를 즐기며 살아가는 것, 문화와 경험을 즐기는 여행을 꿈꾼다면 세심하게 읽어보세요.


동남아시아는 한 달 살기로 코로나19 직전에도 인기가 있던 곳입니다. 태국의 치앙마이와 인도네시아 발리가 한 달 살기의 성지입니다. 최근에는 말레이시아가 2035년까지 새로운 도시를 만들겠다는 장기 비전으로 이끌어가고 있는 신도시 조호바루가 부상하고 있다고 알려줍니다. 근처에 싱가포르가 있어 주말에는 놀러 갈 수도 있고, 무엇보다 국제학교가 개교해 괌 대신 대안으로 자녀와 함께 지내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외 태국 끄라비, 라오스의 루앙프라방, 인도네시아의 족자카르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유럽은 서유럽보다는 동유럽 쪽이 한 달 살기 선호도가 좋습니다. 조지아의 트빌리시, 포르투갈의 포르투, 헝가리의 부다페스트,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이탈리아의 베로나, 스페인의 그라나다를 중심으로 소개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한 달을 지내보세요. 결국 자신의 이야기를 쓰면 됩니다." - 책 속에서


코로나로 랜선 여행으로 대신하는 요즘, 앞으로의 여행은 어떤 방식이 될까요. 어쨌든 여행을 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는 아닐 겁니다. 대규모 패키지여행 대신 디지털 노마드의 삶처럼 내가 원하는 지역에서 '살아보는' 여행처럼 새로운 변화를 맞이할 겁니다.


최근 물가가 많이 오른 베트남의 호치민이나 하노이는 임대료나 렌트비용이 많이 올라 한 달 살기에는 부담스러운 도시가 되었다고 하니 최신 동향을 잘 포착할 수 있어 도움이 됩니다. 포르투의 매력은 이 책에서 재발견한 셈인데요. 크로아티아만큼이나 제 마음에 쏙 드는 마을 풍경이 눈길을 사로잡더라고요.


특정 도시의 모든 것을 다 다룰 순 없지만 전체적인 분위기와 알짜배기 팁을 챙길 수 있는 든든한 조언자 역할을 하는 <해시태그 한 달 살기 가이드북>. 한 달 살기 여행은 어떻게 하면 되는지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갈 수 있게 나침반이 되어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