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한 달 살기 크로아티아 한 달 살기 시리즈
조대현.이라암 지음 / 나우출판사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나드 쇼가 "두브로브니크를 보지 않고 천국을 논하지 말라"라고 했듯 아름다운 아드리아 해, 중세 건물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곳, 크로아티아.


<뉴노멀, 한 달 살기 크로아티아>에서는 흥미로운 예술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수도 자그레브를 중심으로 이탈리아 못지않은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는 두브로브니크, 힐링 그 자체 플리체비체 국립공원 등 크로아티아 구석구석을 만날 수 있습니다.


물가가 점점 오르고 있긴 해서 저렴하다는 생각만으로 가면 실망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크로아티아에서 한 달 살기를 많이 하는 도시는 두브로브니크나 스플리트라고 해요. 이 책에서는 스플리트를 기반으로 한 달 살기를 하면서 소요되는 비용과 효율적인 여행 동선을 알려주고 있어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특히 자동차 여행이 대세일 텐데 크로아티아 소도시 구석구석을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자동차 여행 팁도 무척 자세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고대 문화유산이 많은 크로아티아의 역사적 정보도 잘 알려주고 있어 바탕 지식을 채워줍니다. 흥미로운 역사유적지가 많아 역사 애호가들에게 인기 만점인 나라입니다.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에는 재미있는 박물관과 갤러리도 많습니다.


한국인들에게 호평받는 식당은 어디인지, 이것만은 꼭 먹어보기를 추천하는 시그니처 음식은 무엇인지, 현지 민박 '소베' 이용법 등 먹고 자는 데 불편함 없이 챙겨줍니다.


달마티안 해변의 스플리트에는 유럽에서 가장 잘 보존된 로마식 궁전인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이 있습니다. 구시가지를 거닐며 수 세기에 걸쳐 유지되어 온 건축물을 보면서 거니는 맛을 느껴보고 싶네요. 중세 산업, 문화 중심지 자다르의 랜드마크인 바다 오르간의 자연의 음악을 듣고 싶기도 합니다.


시가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오렌지색 지붕이 빼곡히 들어앉은 모습이 일품인 두브로브니크에서는 이색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장소들이 많습니다. 유럽인이 동경하는 최고의 휴양지라고 하죠. 아름다운 해변도 정말 많더라고요.


알면 알수록 빠져드는 크로아티아의 매력을 담은 <뉴노멀, 한 달 살기 크로아티아>. 발칸의 아름다움에 매료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